일상/추억의 그림자

렌즈로 보는 세상 2015. 4. 3. 06:30

 

 

 

 

 

 

지나간 겨울은 유난히 길었다.

그래서 동네구경을 나갈 생각을 하지 않고 있었다.

그런데 어제는 마당의 울타리도 파란 빛이 진해지고

목련도 하나 둘 봉오리를 터뜨린다.

'이제는 완연한 봄이구나!'

싶어 오후에 동네구경을 나갔다.

 

 

 

 

 

이웃에 있는 비닐하우스 참외밭을 먼저 들려보니

 참외가 우리 외손녀 정원이 주먹보다 더 큰 것이 있다.

봄이 이렇게 깊어진 줄도 모르고 집에만 있었던 것이 봄에게 미안하다. 

 

 

 

 

 

 참외가 이렇게 자라기 까지는 많은 것들이 작용을 했겠지만

자연의 영향 이외에도 겨우내 온기를 만들어주던 난로와

모종을 실어 나르던 손수레,

밭주인 할머니의 살뜰한 보살핌과

꿀벌들의 부지런한 입놀림이 있었겠지.....

다시 한 번 세상살이 하나도 혼자 할 수 있는 것이 없음을 느끼며 참외 밭을 나선다.

 

 

 

 

들판도 농사 지을 준비를 하고 있음이 역력하다.

논을 갈아 땅심을 돋우고

논바닥의 잡초는 태워서 병충해를 예방한다.

해가 바뀌고 처음으로 나온 동네구경에서 벌써 모내기를 그려보게 된다.

 

 

 

 

 

졸졸거리며 흘러가는 시냇물 소리를 들으며 징검다리를 건너가니

둑에는 봄꽃이 가득하다.

산수유는 물론이거니와 개나리, 꽃다지, 매화가 화사하고

복숭아꽃도 금방 웃을 지경이다.

이렇게 봄이 깊어서 동네구경을 나온 나는 게으름뱅이다.

 

이전 댓글 더보기
벌써 봄이 와있지요. ^^
서울도 개나리 벚꽃 목련 매화 산수유들이 다 피었구요..
하우스의 참외가 그리도 많이 컸군요. 참외가 귀여워요. ^^
벌은 조심해야겠는데요...!!^^
요즘 마트에 참외가 많이 보이더라고요...
참외좋아하는 딸아이를 위해
한봉지 사와야겠네요....^^*
한적한 농촌 마을 풍경이
여유로와 보이는군요

내가 사는 곳은
깊은 산골이라
저리 너른 들판은 볼 수 없고
산과 장엄한 계곡으로 둘러싸여 있지요

밤 새 단비가 흡족하게 내려주어
미산계곡 물소리가 산방까지 그르릉 거리며 들린답니다
저도 아직 봄구경은 못했습니다.
날마다 바람불고 비오고 추위가 느껴지니
제겐 봄이 멀었구나 싶은데 이번 주말과 휴일도 시내에 약속이 있어
산으로 들로는 다음주라야 나가게 될텐데 렌즈님 글을 보니
봄에게 저도 미안하게 생겼습니다.
농촌의 정스러운 풍광들이 마음마져 따뜻하게 만듭니다.
오늘도 평안한 날 되시어요.

이리도 힘들게 키워온 채소면 과일 등이 수확해서 먹는 날은 행복 그 이상이지요
하우스속 참외들이 커가는 소리가 전해오네요!!
꼴뻘들이 멋진 비행까지 멋있게 담으셨네요!!
벌써 저렇게 크게 자랐군요.
봄에게 미안하지 않게 이번 주말은 꽃구경 많이 하세요 ㅎㅎ
오랫만에보는 파란 참외가
고향의 향수를 불러일으키게 하네요~^^
단비가 내려서 농촌들녘은 그래도 한시름 놓았겠어요~^^
행복한 시간 되세요~^^
멋진 주말 보내시길....
봄빛가득합니다
봄과함께온 바쁜계절이네요~ 수고가 많으십니다 . 오늘도 좋은날 되세요...
벌써 벌이 날라 다니고...참외가 열매를 맺고 있으니...
하우스라는게 정말 대단하군요.^^
건강하세요~!
들녘에 나가면 봄나물이 지천이겠어요....
봄에는 봄나물이 최고 보약인데...
잘 지내시죠???
참외가 열매를 맺기까지 할머니와 자연의 힘이
조화를 이루웠기 때문일거라는거라 생각합니다.
아름다운 농촌의 모습 즐겁게 보고갑니다. 감사히...
어머나~~~세상에나... 참외가 벌써 저렇게 굵게 자랐다니~~
추워추워하고 있는 사이, 저 녀석들은 묵묵히 무럭무럭 자라고 있었군요.^^
벌써 참외가 열매를 맺기 시작하는군요.

참외가 열리는데는 꿀벌의 활약도 한몫한다는것을 느낍니다.
좋은정보 감사합니디
하우스안에는 벌써 여름이 온듯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