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아름다운 우리 색

렌즈로 보는 세상 2018. 1. 26. 07:00



지나간 사진첩을 보는데

동생의 전시회 사진이 나온다.

블로그에 글을 올리기를 게을리 하는 동안

이 사진이 썩고 있었다는 생각을 하니 마음이 바빠

얼른 사진을 정리해서 글을 올린다.








무삼의 맥을 잇기 위해 노력하는 동생이 운영하는

사단법인 안동규방공예에서 지난해 9월 7일부터 일 주일간

인사동 인사아트센터에서

<실

규방공예

무삼의 맥을 잇다>

전을 하였다.

동생과 교육생들이 만든 작품들은 염색이면 염색,

바느질이면 바느질,

어느 하나 빠지는 것이 없다.

그런 작품들이다 보니 전시회는 성황을 거두었다.

얼마나 사람들이 몰려오는 지 마치 시장 통 같았다.

노력한 보람이 있다 싶어 가슴 뿌듯했다.

앞으로 안동규방공예가 더욱 발전하는 계기가 되리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













무삼


선조들은

잘 자란 대마로는 생냉이를 짜고


웃자라거나 못 자란 대마는

껍질째 두, 세 가닥으로 굵게 쪼개어

물래를 돌리고 삶고 띄우기를 반복하여

무삼을 만들었다.


생냉이는 조선시대 임금님께

 진상을 올릴 만큼 귀한 베였지만

무삼은 주로 하층민들의 옷이나

이불을 만드는데 쓰였다.


하지만

무삼의 태생을 극복하기 위해

선조들이 보낸 인고의 시간만큼

실용성과 기능성은 매우 우수하다.


선조들의 땀과 지혜를 잊지 않고자

우리와 함께한 무삼이

자연염색과 규방공예를 만나

각종 공해에 시달리고 지쳐가는 현대인들에게

삶의 휴식처가 되길 바란다. 


사단법인 안동규방공예대표 김 연 호














여유

           김 춘 희


성근 올 사이로

바람이 들면


칠월 염천도

잦아든다.


열대야에 뒤척이다가

손 끝에 닿는

무삼 이불의 그 촉감,


여름 따가운 햇볕 속에

숨겨 둔 조상님의 보물일까


오늘

낡아가는 무삼 천에

풀을 먹인다.















오래전 어느날

안동포 마을에서 사라져가는

무삼을 구입했다.


소박한 무삼의 매력에 빠져

부족한 솜씨를 더해 공예대전에 출품하면서

무삼과 인연이 시작되었다.


우리의 할머니, 어머니께서 흘리신 땀에

비할 바는 아니지만 무삼의 맥을 잇고자

많은 낮과 밤을 보냈다.


경북무형문화재 1호 '안동포짜기'를

이어갈 수 있어서

교육을 통해 나눌 수 있어서

감사하고 또 행복하다.


무삼의 맥을 잇고 알릴 수 있도록

도움을 아끼지 않으셨던 많은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마지막으로 부족한 저와 함께 했던

강사님들과 수강생 여러분들께도

자랑스럽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

2017년. 9. 7

김연호(사)안동규방 대표



안동규방공예관


이전 댓글 더보기
안녕하세요?
오늘도 영하의 추위가 살을 에이는 듯했습니다.
감기 조심 하시고
건강 잘 지키시며
즐거운 주말 맞이하시기 바랍니다.
우리의 색감과 고운 천
너무나 아름답습니다

우리의 맥을 이어간다는것
정말 소중한 자산입니다
찬사를 보냅니다
즐거운 주말 되시길요^^^^
색깔이 정말 곱고 아름다운걸요~
조금씩 갖고 싶은 마음입니다.ㅎㅎ
렌즈로 보는 세상님! 귀하고 멋진 작품
감사히 보고 갑니다...추운 날씨에
건강 조심하세요. ^^
정겨운 블친 렌즈로 보는 세상님 안녕하시죠~
안동규방공예 무삼을 만나다, 실 규방공예 무삼의 맥을 잇다.
곱고 아름다운 공예와 아름다운 시가 있는.... 덕분에 즐겁게 머물렀습니다.

차갑게 느껴지는 휴일의 아침
따뜻한 집안에서 게으름 피우기 보다는
자신의 건강을 위해, 걸어보는 것도 좋을것 같습니다♡♡
우리 고운님!
사람는 누구나
가슴속에 행복하게살아야지 하는
마음 하나 갖고 살아가지요!
그러나
건강과 행복는 모두에 바랩이라 그런지
하늘에 구름가듯
강물이 흘러가듯 조용히 흐르지 않지요?
행복해 보이는 사람도
옥에도 티가 있듯
마음속에는 숯덩이 하나 품고 살아간답니다!
오늘도 그냥 마음비우고 사는게 행복이랍니다!
고운님 오늘도 심신이 건강만 하세요1!!!
손으로 만들어가는 바늘질 ..
재봉틀에 밀리고,,
숨은 얼을 지켜가는 그분들이 있어 가끔 추억을 그리게 됩니다..
감사...
오랜만이십니다^^
정말로 대단한 작품들같아요^^
훌륭한 무삼 작품들 감사히 즐감하고 공감합니다~~
블친님 맹추위에 건강 유의하시고 즐겁고 행복한 주말 되세요~~~
(안녕)하십니까요(?) (굽신)
(즐)거운 주말은 가족과 함께 잘 보내셨는지요(?)
늦은 시간에 왔다가 정성껏 포스틍 하신 내용에
(즐)감하고 머물다가 갑니다.
‘남은 주말도 가족과 함께 잘 보내시기를 바라면서
편안한 밤 되시기를 바랍니다.
방문해주심에 감사를 드립니다.
20번째 공감에 도장 쿡 누르고 갑니다.
이렇게 멋진 것을 숨겨놓고 계셨단 말씀이네요 ㅎㅎ
오랜만에 렌즈로 보는 세상님을 뵙습니다.
새해 첫만남이니 ~ 새해 복많이 받으시기 바랍니다.
추운날 따뜻하게 지내시고요.
온 몸을 움츠리게 하는 차가운 겨울이지만 내 주변을 돌아보면
소소한 것에는 기쁨과 행복이 숨어있는지를 알수 있습니다.
평온하고 느긋해지는 주말 작은 의미에서 얻어지는 희망과 행복으로
기쁜 시간 보내십시오.
와우 귀하고 멋진작품입니다
한벌 입어보는것도좋겠죠~~
어느 땐 바로 가까이 피어 있는 꽃들도

그냥 지나칠 때가 많은데,

이 쪽에서 먼저 눈길을 주지 않으면

꽃들은 자주 향기로 먼저 말을 건네오곤 합니다.

좋은 냄새든, 역겨운 냄새든 사람들도

그 인품만큼의 향기를 풍긴다고 합니다 ,,,

***************************

사랑하는 불친님

주일 잘 보내고 계시는지요

주일 해피하게 보내시기 바람니다 ,,

,,,,,,,,,,,,,,,,,,,,,,,,,,,,,,,,,,,,,,,,,,,,,,,,
렌즈님
그져 감탄입니다
안동규방이 대단한 명성을 날릴것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참아름다운 작품입니다
참으로 아름답네요
곱구요
맥을 이어간다는것
좋은일입니다.
새해 많은 작품 기대 합니다
아래의 주소지로 찾아가면 작품을 볼수 있는지요
안동은 자주 다니는 곳이여서
한번 들리고 싶네요
어렸을 때 삼만 생각하고 살아 왔는데,
삼이 이렇게
아름답게
재 창조되었는지는 모르고 살았습니다.
우리옷의 멋스러움에 잠시 즐기다 갑니다.
우리옷을 사랑하는 할매랍니다.설빕도 준비 해두었습니다.
우리설 즐겁고 행복하게 보내세요.
가끔 들렸다가 구경만하고 그냥 갔습니다.
이동네가 저의 아내가 어린시절을보낸 곳이지요 .저도 얼음 축제때 가보았습니다.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