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경남 둘러보기

렌즈로 보는 세상 2018. 11. 1. 07:00





하동 쌍계사 계곡 숙소에서 밤을 보내고

아침에 눈을 뜨고 창밖을 본다.

겹겹이 둘러쳐진 지리산 능선들이 아름답다.

그 능선들 가운데 우뚝 솟은

쌍계사 은행나무가 고고하다.








눈을 돌려 아래쪽을 보는데

녹차밭인 것 같은 밭에

자도 있고 비석도 있는 게 예사롭지 않다.

아침을 먹고 그곳을 둘러본다.









우리나라 차나무 시배지이다. 

신라 때 당나라에서 차 씨를 가져와

왕의 명령에 따라 지리산에 심었다는

 김대렴공 차시배추원비와

차를 번식시켰다는 진감국사추앙비도 

있는 걸 보니 진실인 모양이다. 

 녹차는 하동이 자랑하는 최고의 특산물로,

녹차 재배면적이 전국의 23%에 이른다고 한다.

시배지란 명성과 걸맞은 재배면적이다.

지리산 자락의 신선한 공기와 햇빛,

자갈이 많고 배수가 잘 되는

토양을 머금고 자란 야생녹차는

‘왕의 녹차’라 불릴 만큼

맛과 품질이 뛰어나단다.










이른 아침 햇살 받은 차밭,

자르르 윤기 흐르는 찻잎에 눈이 부시다.

오랜 세월 돌너덜을 일구고 가꾸어온

농부들의 노고가 빛나는 것 같아

기분이 좋다.

이 곳의 차는 대나무 숲에 둘러싸여있다.

지리산 대나무  이슬을 먹고 자란

잎을 따서 만들었다. 하여

죽로차 또는 작설차라고 한단다.

이 차가 얼마나 유명한지

몇 해 전 이 차나무에서 수확한

찻잎 한 통(100g)이

1,300만 원에 팔렸다고 하니

하동야생녹차의 우수성을

입증한 셈이라 할 수 있






 현재 하동에는 화개장터 입구에서부터

쌍계사를 지나 신흥까지

장장 12Km의 산야에 야생의 차밭이

조성되어 그 자체로 비경을 이룬단다.

봄날 화개십리 벚꽃길

 만발했을 때

이곳 차밭도 다시 보고 싶다.




이전 댓글 더보기
(~)(~)(빵긋)(완소)평안가을건강(파이팅)(~)(☆)
그렇군요
차 처음 재배한 곳이 보성이나 제주가 아니라 하동였던 모양입니다.
그렇다고 하더라고요.
작설차가 여기서 나는군요,

11월의 첫 주말아침입니다,
늦 가을의 정취에 만끽하시고 즐겁고
행복한 주말 보네시기 바랍니다.
그렇더라고요.
대나무 숲에 둘러싸여서요.
평년기온을 회복한 11월 첫주말입니다,,, 잔잔하니 평온한 일기에
마음마져 평온합니다,,,
평화롭고도 자유로운,,, 낭만적인 시간,,
만족스런 주말 보내시길 바랍니다,,,
하동 차나무 시배지 잘 보고 갑니다.
11월 첫번째 맞는 휴일입니다.
늦가을로 가는 길목에 있습니다.
만추의 경치도 참 아름답더군요.
편안하고 즐거운 주말 보내십시오...
감사합니다.
하동 야생차밭의 고운 풍광 입니다
차시배지 모습도 영롱 합니다
저도 그런 풍경이 너무 좋았습니다.
넓고 싱그런 차밭이 그윽한 향기를 풍기네요.
며칠간 초겨울 같은 쌀쌀한 날씨를 보이더니 다시 평년 기온을 되 찾고 있습니다.
활동하기 좋은 날씨의 주말, 오늘도 즐겁고 활기찬 하루 되세요.^^
그렇지요.
추위가 풀리니 딱 걷기 좋은 날이 되었습니다.
** 늘 행복하세요 **

급변하는 글로벌 시대, 삶의 진정한 의미는 무었일까요?
무한경쟁 , 글로벌 트랜드, 자기계발, 새로운 패러다임
누르는 중압감 속에서도
이룰 수 있는 소박한 꿈 하나는
간직 하셔야죠!
늘~행복 하십시오! -불변의흙-

렌즈님의 하동 여행이 얼마나행복하셨을까요?
저도 언제 시간내어서 다시 한 번 떠나고 싶습니다
만추에 건강유의 하시구요
네.
행복했습니다.
솔님도 가시면 행복할 겁니다.
블친님 안녕요?
오늘도 화창한 날씨속에 하루가 시작되었네요.
가을햇살 눈부신 오늘 하루도 행복한 시간되세요~~~
즐감하고갑니다.
우리나라 차를 처음 시작한 곳이 하동이라 알고 있습니다
하동은 쌍계사가 있어 차와 함께 유명한 곳이죠
** 늘 행복하세요 **

급변하는 글로벌 시대, 삶의 진정한 의미는 무었일까요?
무한경쟁 , 글로벌 트랜드, 자기계발, 새로운 패러다임
누르는 중압감 속에서도
이룰 수 있는 소박한 꿈 하나는
간직 하셔야죠!
늘~행복 하십시오! -불변의흙-

차순에 내려앉은 아침햇살이 따스하고 정겹 습니다
맞습니다.
저는 그걸 보면서
이제까지 차밭을 일구어온 농부들의
땀방울을 느꼈답니다.
그러네요~ 능선에 우뚝선 은행나무가..
녹차도 하동을 자랑하는 특산물이군요
왕의 녹차라고 불리는 하동녹차
저도 관심을 갖고 마셔보고 싶어요^^
베라님의 감성이라면
그 맛 충분히 느낄 수 있을 것 같아요.
하동도 보성 못지 않게 차로 유명하더군요 (지리적으로도 가깝긴 하니까 그런듯요) 내년 여름 정도엔 하동으로 놀러가 볼까 생각중입니다
그러세요.
쌍계사 계곡에서 몸과 마음을 씻을 수 있어 너무 좋겠지요.
우와~~13,000만원....우리는 절대 못 마십니다.
저도 그렇답니다.
우와``` 지리산자락의 가을아침 풍경이 좋아요. 야생차밭도......하동에서 쌍계사 오르는 길에 많은 다원과 카페가 있더라고요.
저도 3일 차이야기를 하는 강사분과 여러지인들과 함께 쌍계사지나 더 올라가 노인 내외분이 살고 있는 곳을 방문해서 된장국에 점심먹고 차밭에 올라 차꽃을 보고 왔지요......언제라도 오면 환영한다는 노부부의 말씀을 담고 왔답니다.
그러셨구나!
물도 좋지,
산도 좋지,
많은 도시 사람들이 들어와있지,
저도 그곳에 터를 잡고 싶더라고요
저도 그 어르신들과 이야기 나누고 싶네요.
하늘빛이 너무 좋네요. 건강하고 행복한 하루되십시오. 제 블로그에도 한번 와 주십시오 > 시를 씁니다. 생계형 시인 입니다. 후원도 부탁드립니다. 기업 356 012416 02 016 > http://blog.daum.net/jangoko
쌍계사십리벗꽃밑에 녹차밭 구경한번 갔었는데... 시간이 모자라 쌍계사는 못가고 돌아나왔네요~~^^
우리도 이번에는 쌍계사는 제대로 보지 못했어요.
불일폭포를 보고 내려오다가 본다는 것이
국사암을 가는바람에 그랬지요.
맛이 차 에만 있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