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전라도 둘러보기

렌즈로 보는 세상 2018. 11. 15. 07:00




여수를 가면 

향일암을 가고 싶었다.

지난 번 남도 여행 중 

하동숙소에서는 조금 멀다 싶었지만

그 꿈을 이루기 위해 하루를 보냈다.








 향일암 가는 날은

하늘이 희뿌옇다.

향일암의 이름,

'늘 해를 볼 수 있다.'

는 말은 앞이 가려지지 않고

탁 트였단 말인데

이런 날씨로는

아름다운 전망은 볼 수 없을 것 같다.








아타까운 마음을 안고

금오산 향일암을 오르는 길에는

법구경을 인용한 좋은 글과 조각상이 있다.

不言. 不聞, 不見.

참 좋은 말이다.

나쁜 말을 하지 않고,

나쁜 것을 듣지 않고,

나쁜 것을 보지 않는다면

마음이 더없이 평온 할 것이니

그렇게 우리네 마음을

다스리라는 뜻일 것이다.

절로 들어가기 전

오르막길을 오르면서

마음을 닦을 수 있어 좋다.








등용문을 지나 만난 전망대에는

수많은 소원지들이 달려있다.

등용문을 올랐으니

나와 내 자식에게

좋은 일이 있길 비는 마음은

모두 같은 모양이다.

우리도 소원지를 사서 소원을 빌었다.








소원지를 달고 조금 더 올라가면

거대한 바위 터널을 만나게 된다.

보통 절에 있는 불이문도

이 바위터널이 대신한다.

오르락내리락 하는

좁은 터널을 빠져나가는 길이 

곧 불국토로  들어가는 것 같아

기분 좋게 닳고 닳은 터널을 빠져나간다.







터널을 빠져나가 드디어 원통보전을 만난다.

이런 험한 바위 틈에 전각을 지은 것은 

정말 대단하다.

다 신도들의 불심이 만들어냈을 것이다.

뒤를 돌아 바라본 바다는

희뿌연 하늘 덕에 하늘끝과 맞닿아있다.

맑은 날이면 해가 뜰 때부터

질 때까지 하루 종일 해를 

수 있을 텐데 안타깝다.









좁은 터널의 반들거리는 계단을 올라

만나게 된 관음전,

보물은 쉽게 만나지지 않는 모양이다.

가파른 계단을 오르는 힘듬을

견디어 내야하는 모양이다.

원효대사가 수도도중

관세음보살을 만났다는 곳이다.

'관세음보살은 중생들 속에 늘 함께하기 때문에

관세음보살을 부르고 의지하며

마음속에 간직하고 있으면

어떤 고난과 어려움도 이겨낼 수 있다.'

는 말씀 때문일까 관음전 앞에는

수많은 소원지들이 달려있고,

 해수관세음보살님께

불공을 드리는 사람이 많다.

'온 가족 건강하고 아이들 소원성취하길....'

우리도 그곳에서 기도를 한다.







향일암에는 유난히 거북 상이 많다.

그 이유는 고려 광종 9년(658년)에

윤필대사가 산의 형세가

'금 거북이가 불경을 등에 지고

용궁으로 들어가는 것 같다.'

고 하여 '금오암' 이라 불리던 시절이 있었기

때문이라는 이야기가 있다.

항일암이 위치한 산이

'금오산' 이라 부르는 것도

이때쯤인 것 같단다.




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

늘 가보고 싶던 향일암을 가는 날이

하필이면 날씨가 흐렸다.

안타깝게도 향일암에서

시원한 바다 위에 떠있는

 해를 보지는 못했다.

그러나 향일암의 바위 터널 길을 걸어

관음전을 올랐다는 것만도 행복한 일이었다.






향일암 에 대한 모든 것은

여기서 볼 수 있습니다.






이전 댓글 더보기
아가부처님 표정에
절로 미소지어집니다
예전엔 럾었는데...
그런것 같더라고요.
새로 만든 것인데도 불편하지 않아서 좋았어요.
아기 부처님 사진
저한데 보시 좀 하세요
전 굴속을 지날때가 가징 인상에 남는군요
참재밌는 길이었어요
그렇게 하세요.
그런데 공개되지 않은 블로그네요.
비밀댓글입니다
주말 잘 보내셨나요
오늘은 제법 춥더라구요
두꺼운 코트 꺼내입었어요
내일은 어떤 하루가 보낼까 생각해 봅니다
휴일 잘 보내세요
그리고 굿밤되세요~
향일암 다양한 전경을 아름들이 담아 오시고 글문도 유익 합니다
안녕 하십니까
겨울의 문턱에 닥아선듯 합니다
점점 깊어가는 가을이라 생각 했드니
갈수록 짧아지는 가을이 더욱 아쉬운달 입니다
찬바람이 불어오는 만추와 겨울이 함께하는 계절 입니다
오늘 하루도 기쁨이 가득한 행복한날 되십시요
감사합니다.
감독님도 추워지는 날씨에 건강 조심하세요.
안녕하세요 낙엽이 우수수 떨어지는 거리에 겨울이
다가섭니다 건강 유의하시고 즐거운 휴일 누리세요
가을은 깊어 지고 겨울이 가까이 옵니다.
작품에 감사히 머물러 갑니다
안녕 하세요

오신걸음 반갑고
행복한 마음 감사합니다.
세월은 어느 듯
가을빛 그리운 뒷길이 추억으로 남아 있습니다.

우리의 삶의 자리에
당신 같은 좋은 친구가 있음은
마음의 색깔이 한층 신비로워 집니다.

고운 햇살은 미소이듯
내 마음은 뭉게구름 되어
당신 대문에 정겹게 흘러가고 있습니다.

별빛 내려앉은 창가에
밀려오는 그리움이
가을빛같이 으스스 서늘하게 느껴집니다.

오늘도 행복을 같이 하는
멋진 하루되어
푸른 미래가 초록희망이면 합니다

2018년 11월18일 일요일...
잿빛 하늘의 휴일아침입니다.
편안한 시간 되셨나요...?
가을지난 초라하게 뒹구는 낙엽을 밟으며,
서산으로 넘어가 보자.
거기에도 지금 같은 사랑과 행복이 또 있는지를......
잠시,상념에 빠져봅니다.
가을은 떠나려 하나,그 그리움은
아직 떠나보낼수 없을것만 같습니다.
풍성하지는 않아도 고운추억 하나 간직할수있는
휴일 되시길 바랍니다.
감사히 봅니다

남을 좋아하면 내가 즐겁고
남을 사랑하면 내가 기쁘고
남을 이해하면 내마음이 시원해지는것
이 모두 나를 사랑하는 방법이라고 합니다
향일암 구석구석 잘 구경 합니다
옛 모습이 많이 변한것 같습니다
덕분에 편이 쉬어 갑니다
갠적으로 차 한잔 하실분 톡( hanyuna11 )추가주세요
희뿌연 하늘.. 안타깝네요
소원성취 하시기 바랍니다.

즐러운 주일 저녁 되시옵고
건강한 내일
행복한 월요일
행운이 함께 하시길 바랍니다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가을의 끝자락, 휴일 잘 지내셨나요
아름답고 보기만 좋았던 가루수 단풍들도 온통 낙엽이되여
미화원의 손길을 무척 바쁘게 하네요
만추의 아름다운 추억도 아침저녁으로 싸늘한 기온이 서서히
만추를 잊게 합니다 더 추워지기 전에 못다하신 일 다하시고
건강 잘 챙기시여 행복한 나날되시기 바랍니다
오늘도 잠시나마 블친님 작품에 머물다 갑니다
-고향초 드림-
여수 향일함 오랫만에 보게 되었네요
여수 엑스포 열던 해에
저도 새벽에 항일암에 갔었는데
아마 저도 똑바른 해는 못 보고 아쉬움으로"~
기도로 위로을 한적 생각 나내요
덕분에 옛 기억 떠올릴수 있어서 좋아습니다"
그러셨군요.
저도 해를 못본 것이 아쉬워 다시 가려고요.
좋은한주 좋은하루 되시고요.
잘보고 공감 드립니다.
제 블로그에도 오랜만에 사진 올렸어요.
구경 오셔서 추천 공감 부탁드려요.ㅎㅎ
안녕하세요 휴일 편한한 쉼과 재충전의 시간들 되셨는지요
월요일이 가지는 피로감 잘 극복하시고 보람찬 한주 되세요
향일암 전경 보고 갑니다.
새로운 한주도 좋은 시간 이어지세요.^^
전국 두루두루 잘보고 좋네요
항상 즐겁게 보고 있습니다.
저도 2년전 5월에 다녀왔습니다
걷는 거리가 꽤 되더군요
갓김치도 팔구요
향일암~~^^
우리나라 절집 중에서 시야가 가장 좋다는 그곳이로군요.
날씨가 좋았으면 좋으련만...
ㅎㅎ
그래도..멋집니다.
불이문을 경계로 다른 세계가 존재하는군요.
거북산...
영험함이 서려 있는 것 같습니다.
소중하게 올려주신 작품~~^^
잘 감상하고 갑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