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옛날 옛날에

렌즈로 보는 세상 2019. 2. 18. 07:00




좀 쌀쌀하기는 하지만

햇살 고은 주말 오후에

수원화성 안 동네 행궁주변을 걸었다.

정월대보름이 코앞인 주말이라

행궁광장과 주변에서는 연날리기,

제기차기, 한국무 공연 등

대보름 행사가 진행되고 있었다.

가족들과 또는 연인들,

친구들과 나온 사람들은

모두가 행복한 얼굴이다.

내 어릴 적 대보름처럼.







내 어릴 적 정월대보름이면

어매는 지난 해 농사를 지어

용단지에 갈무리했던 찹쌀과

기장쌀, 수수, 팥, 대추, 밤을 넣어

가마솥 가득 오곡밥을 지었다.

찬으로는 설날을 지나 

볏짚 시루에 기른 콩나물과

얼지 않게 땅속에 갈무리했던

무를 넣어 끓인 시원한 콩나물국과

고사리, 도라지,

삶아 무친 배추 나물 등

삼색 나물을 만들었다.

대보름을 큰 명절이라고 생각하던 어매는

그날은 생선 반찬을 빠뜨리지 않고 준비했다.

 가을부터 생선을 이고

팔러오던 어매가 낮찌레기라고

부른 던 얼굴 긴 아지매에게서

산 고등어나 꽁치에 

무를 넣어 각종 양념을 한  조림이었다.

평소 보리쌀이나 좁쌀이

많이 섞인 혼합밥을 먹던 입에

각종 찰진 곡식으로 지은 밥인데

적당하게 달달하면서도

간간한 오곡밥은 얼마나 맛있던 지

그 맛은 지금도 생생하다.

그렇게 오곡밥을 먹고

우리는 아버지가 주시던

귀밝이술이라고 부르던

막걸리 조금을 마시고

호두나 강정으로 부럼을 씹었다.







그렇게 보름날 아침 의식을 치루고 나면

벌써 동네에서는 풍물소리가 들린다.

동네 청년들로 이루어진 풍물패들은

집집이 돌아다니며 지신밟기를 하여

한 해 운수대통을 기원한다.

그 때 풍물패들을 맞이하는

집주인은 형편이 닿는 대로 돈,

또는 곡식, 술과 안주를 내어주며

마을의 단합과 안녕을 기원했다.

어린 우리들은 뜻도 모른 채

그 흥겨운 음악을 따라 동네

이집 저집을 드나들며 깔깔거렸다.








그렇게 하루 종일 헤헤거리면서

놀다가 보면

어느새 해는 뉘엿뉘엿 지고

우리는 언니 오빠를 따라 

달구경을 하러 뒷산으로 올라갔다.

그리 높지 않은 산이지만

소쿠리 모양 동네에서 보는 달보다는

훨씬 일찍 달을 볼 수 있는 곳이다.

어둑한 산길을 따라 올라가면

꼭대기에는 생솔가지를

가득 쌓아놓은 달집이 이미 만들어져있다.

동네 청년들이 오후 내내 만들어놓은 것이다.

달이 떠오를 무렵에

가운데 넣어놓은 건불에 불을 붙이면

서서히 달집은 타기 시작했고

우리는 떠오르는 달과

그 길게 올라가던 불기둥에 환호했다.

그렇게 어느 정도 나무가 타서 숯이 되면

오빠들은 빈 꽁치 통조림통에

숯을 넣어 돌리는 쥐불놀이를 했다.

검은 밤하늘에 둥글게 원을 그리거나

8자를 그리며 돌리는 모습이

너무 아름다웠지만 우리 여자애들은

그저 그 모습에 감탄만 하는 것으로 만족했다.

그 시절에는 여자는 곧 요조숙녀가

되어야했기 때문이다.








꼭대기에서 바라본 이산 저산에는

달집 태우는 풍경으로 가득했고

그 불빛은 밤이 이슥해서야 사그라져갔다.

낯에 종종거리며 동네를 돌아다니고

높은 산까지 올라온 우리 꼬맹이들은

피곤함과 달집에서 나오는 훈훈함에

맨땅에 앉아 잠이 들었다.

잠든 우리는 일꾼이나

어른들 등에 업혀서

마을로 내려오고는 했다.

처음 업힐 때까지는 잠이 들어 몰랐지만

울퉁불퉁한 내리막길을 내려오다 보면

금방 잠이 깼지만 우린 잠든 척하고

동네까지 업혀서 내려왔다.

어쩌다가 만난 그 호사를

선뜻 버리고 싶지 않아서이다.

 






그렇게 어릴 적 아름다운 대보름을 함께했던

동네 대부분의 어른들은 세상을 떠났고

지게작대기 춤을 잘 추던

영구아재도 이제 팔순을 바라보는

노인이 되었다.

화려한 옷을 입고 흥겹게 징을 치고

장구와 꽹과리를 울리며

상모를 돌이던 풍물패들도 칠순이 넘었다.

머잖아 그 추억의 동네 사람들은

하나 둘  우리 곁을 떠날 것이고

나의 이 아름답던 추억도 가물거릴  것이다.





이전 댓글 더보기
어제 정월대보름날은 허무 하게 지나가버렸군요.
아침에는 눈이 엄청나게 오더니 하루종일 하늘이 흐려 보름달도 못보고...
이곳에도 각 자치구에서 정월 대보름날 행사를 했다고 합니다만 못 나가봤답니다.
편히 쉬세요..
그래도 여기서는 저녁에 달밪이는 할 수 있었지요.
우리는 오곡밥도 해먹었고요.
블친님 오늘도 건강하고 행복하세요~~~~^^*^^.......!
(안녕)하십니까요(?) (굽신)
목요일 아침에 목청껏 웃으면서
힘찬 하루를 출발하시기를 바라면서
정성껏 올려주신 멋진 포스팅에 (즐)감하고 쉬었다가 갑니다.
늘 방문해주심에 감사를 드립니다.
봄기운이 문턱앞에 와 있는데
요즘 미세먼지가 극성입니다..
건강하시고 아름다운날 이어지길 바랍니다~
부모님 계실 때 귀밝이 술도..........바늘에 잣 찔러서 태우기도 하고....밤에는 깡통에 나무 넣고 끈묶어서 돌리며 동네를 돌던....
어린시절 생각이 부모님 생각과 함께 겹쳐지는 대보름 날이었습니다. 건강하세요
하늘하늘님도 제 어린 적과 비슷한 환경에서 자라셨군요.
저도 이런 일을 더올릴 때면 부모님이 생각나지요.
늘 반가운 블친 렌즈로 보는 세상님~
덕분에 즐겁게 머물렀습니다. 어린시절 보았던 정월대보름의 민속
덕분에 즐겁게 잘 보았습니다. 지난 추억을 생각하며.....

한결같은 방문 언제나 감사드립니다.
우리네 삶은 마음먹기에 따라 삶이 달라지는 것
같습니다. 언제나 밝은곳을 바라보고 꿈이 있는곳에 희망의
꽃을 피우며, 상큼하게 즐겁고 아름답게 행복한 삶 이루시길 바랍니다.♡♡
발걸음 늘 감사합니다.
덕분에 정겨운 정월대
보름의 풍경을 봅니다
편안한 시간되세요~~
활기찬 목요일 오후 되세요 ㅎㅎ
정다운 벗님(~) 반갑습니다(~)(^^).(^^)
우수가 지났는데 철모르는 개구리가 경칩인줄 알고
겨울잠에서 깨어나 개굴개굴 울고 있네요(~)(ㅎ)
추운 겨울을 이겨내고 꽃피는 봄날을 맞이하는 참 기쁘고 (즐)거운 계절이
우리앞으로 한발한발 다가오고 있네요.
우리모두 아픔과 슬픔을 떨쳐내고 희망과 기쁨으로 새봄을 맞이 하시죠(~)(^^).(^^)
벗님(~)사랑합니다.(~)(♡)님과 동행할 수 있어 행복합니다.(^^).(^^)

祥雲// 자고 가는 저 구름아 드림.´°`°³оо(☆)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오늘은 날씨가 풀려
봄 기운이 완연합니다
마음이넉넉한 즐거운 저녁되시고
기쁘고 행복하세요
감사합니다 잘 보고 갑니다 ~~~~~~~~*
우리때는 ~깡 통 줒으러 댕겼는데 ~ 못으루 구멍 뚫어 놔야 ~
그랬지요.
간스매통이 제격이었지요.
안녕하세요!

2월도 이제 딱 1주일만을 남겨둔 늦겨울^
미세한 먼지는 춥지도 않나 봐요.
구름 잔뜩 하늘도 저물어가는 늦은 오후,
잠시 미소를 드리우며,
좀은 포근한 오늘의 날씨만큼이나
블친님의 마음도 따뜻해지는
그런 하루가 되었으면 좋겠네요.
남은 오늘도 즐거움 많으시고,
행복이 충만한 그런 시간되시어요..♡

감사합니다.
豕眼見惟豕, 佛眼見惟佛 (시안견유시. 불안견유불) 이란, 말이 생각 납니다.

무학대사와, 태조 이성계의 좋은 일화가 있죠.
돼지 눈에는 돼지만 보이고, 부처의 눈에는 부처님으로 보인다는...

오늘 보신 모든 것들이 즐거움이 넘치시길 바랍니다()
감사 드립니다, 고맙 습니다()
정월대보름 포스팅..
감사히 봅니다
온화한 봄같은 날씨에..
미세먼지로 활동반경이 움추려지는
하루 입니다
건강관리 잘하시고..
기분좋은 하루 되시길
바랍니다
이제 슬슬 바빠지시겠어요?
늘 건강하시고 하시는 일 대박내시길 빕니다.
통조림켄에 구엄을 뚫어 나무를 넣고
불깡통을 돌리던 추억이 떠 오릅니다.
그랬었군요.
저희 또래 남자 아이들도 참 열심히도 돌렸지요.
내 얼릴적엔 깡통 돌리기 쥐불놀이 를 많이 했지요 ... 잘보고 갑니다.
제 이름은 다르시 린입니다. 노수 해리 박사가 전 남편을 사랑과 마법의 마법으로 회복시키는 데 도움을 준 도움 덕분에 평생 행복한 하루였습니다. 나는 6 년 동안 결혼했으며, 남편이 정말 바람 피우고 이혼을 찾고 있었기 때문에 너무 끔찍했지만, 박사님이 인터넷을 통해 Dr .nosakhare 이메일을 보았을 때, 그가 얼마나 많은 도움을 주 었는지에 대해 많은 사람들이 전범을 구해줍니다. 관계를 고치고 관계에서 사람들을 행복하게 만듭니다. 나는 상황을 설명하고 나서 그의 도움을 구했으나 가장 놀랍게도 그는 내게 제 도움을 줄 것이라고 말했고 남편이 완전히 바뀌었기 때문에 지금 축하하려고합니다. 그는 항상 내 편이되기를 원하며 내 존재 없이는 아무것도 할 수 없습니다. 나는 결혼 생활을 정말 즐겁게하고 있습니다. 정말 대단한 축하입니다. Dr..nosakhare는 진정한 철자이므로 인터넷에서 증언을 계속할 것입니다. 도움이 필요하다? 접촉
  -Email- blackmagicsolutions95@gmail.com
Whats-app에 추가 할 수도 있습니다. 2349083639501
그는 당신의 문제에 대한 유일한 대답이며 당신과 당신의 관계에서 행복하게 느끼게합니다. 그리고 그것은 또한 당신의 관계에서 완벽합니다.
너는 네 전직을 원해?
정치적 야망?
자녀없는 문제 해결책?
재무 문제 해결?
어두운 마법의 힘?
몸의 병과 질병에 대한 해결책
점성술에 의한 문제 해결의 모든 유형?
이혼 문제 해결?
어릴적 추억은 잊혀지지 않는 법이죠~~
연도 시대에 따라 많이 변해서 별별 모양이 다 등장 합니다.....^^
그래 우리 어릴땐 그랬었지 하면서 저도 함께 추억여행하네요.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