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브큐의 행복한 세상

조그만 읍소재지 아파트에서 살며 인근 밭에 탄소순환농법을 시험하며 노후를 준비하며 삽니다.

지구 기온 2100년까지 5도 이상 오를수도..주요국 기후모델 예측 '충격'

댓글 0

카테고리 없음

2020. 2. 17.

 

윤태희 입력 2020.02.17. 13:11 댓글 7

자동요약

지구의 기온이 예상보다 훨씬 높아질 수 있다는 충격적인 보고서가 나왔다.

블룸버그 통신 등에 따르면, 최근 미국과 캐나다, 영국 그리고 프랑스 등 주요 국가의 기후모델이 이례적으로 이런 예측 결과를 내놨다.

또한 과학자들이 이런 결과를 어떻게 해석해야 할지를 알아내는 데는 상당한 시간이 필요하고, 앞으로 12개 정도의 다른 기후모델이 발표를 앞두고 있어 지구의 기온이 얼마나 상승할지 더욱더 정확히 예측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지구 기온 2100년까지 5℃ 이상 오를수도…주요국 기후모델 예측 ‘충격’

지구의 기온이 예상보다 훨씬 높아질 수 있다는 충격적인 보고서가 나왔다.

블룸버그 통신 등에 따르면, 최근 미국과 캐나다, 영국 그리고 프랑스 등 주요 국가의 기후모델이 이례적으로 이런 예측 결과를 내놨다.

이런 결과는 미국 국립대기연구센터(NCAR)의 기후모델에서 맨처음 나왔다. 만일 지구의 대기 중 이산화탄소 농도가 지금까지 예상대로 오는 2100년까지 2배로 증가하면 지구의 기온이 5.3℃ 더 더워질 수 있다고 예측한 것이다. 이는 NCAR의 이전 추정치보다 33% 높은 수치이다.

NCAR 외에도 지난해 발표된 새로운 기후모델들의 결과 중 약 5분의 1은 지구 기온의 급격한 상승을 경고한다.

미국 에너지부(DOE) 역시 5.3℃를 예측했고, 영국 기상청 산하 해들리센터는 이보다 더 높은 5.5℃, 프랑스 연구진은 5℃에 근접한 4.9℃를 예측했다. 그리고 캐나다 연구진은 모든 결과 중 가장 높은 5.6℃의 상승을 예측했다.

이들 수치는 지금까지 예측에서 기온 상승을 최대 3℃로 봤던 것보다 훨씬 높은 것이다.

이런 기후모델은 이산화탄소 농도의 상승으로 지구가 얼마나 더워지는지를 보여주는 기후 민감도(climate sensitivity)를 사용해 지구 기온 상승을 예측한다.

특히 이들 기후모델은 지금까지 기후변화를 정확히 예측해온 검증된 기록을 갖고 있다. 최근 미국 지구물리학회(AGU)가 발표한 한 연구에서는 지난 50년간의 기후 예측이 대체로 정확해서 실제 관측치는 이들 기후모델의 예측과 일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스웨덴 기상청(SMHI)의 클라우스 와이서 수석연구원은 블룸버그에 “우리는 이런 결과가 정답이 아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처럼 기후학자들은 이번 예측이 빗나간 것이길 간절히 희망하고 있다.

또한 과학자들이 이런 결과를 어떻게 해석해야 할지를 알아내는 데는 상당한 시간이 필요하고, 앞으로 12개 정도의 다른 기후모델이 발표를 앞두고 있어 지구의 기온이 얼마나 상승할지 더욱더 정확히 예측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2015년 파리 기후협약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탈퇴를 선언헀지만, 나머지 각국은 세계 기온 상승을 2℃ 이하로 억제하기 위해 탄소배출량 절감을 약속했다. 또 지구 온난화를 1.5℃로 제한하겠다는 더 큰 목표를 세웠다. 하지만 지구가 이미 약 1℃ 더 따뜻해졌다는 점을 고려하면 이 목표는 이제 달성하기 어려울 가능성이 높다.

만일 지구의 기온이 2℃ 상승하면, 해수면이 50㎝ 상승할 것이고, 전 세계적으로 폭염이 훨씬 더 흔해질 것이며, 아열대 지역에서는 민물의 3분의 1이 사라질 것으로 예측된다. 전 세계 해양에 사는 거의 모든 수생생물이 영향을 받을 것이고 산호초의 99%가 사멸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Gian-Reto Tarnutzer/Unsplash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관련 태그

연재 더보기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