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브큐의 행복한 세상

조그만 읍소재지 아파트에서 살며 인근 밭에 탄소순환농법을 시험하며 노후를 준비하며 삽니다.

22 2020년 01월

22

카테고리 없음 CO2보다 1만배 강한 온실가스, 중국서 기록적 수준 배출

"윤태희 입력 2020.01.22. 16:11 댓글 11개 자동요약 이산화탄소(CO2)보다 1만2000배 온실효과가 강하며 중국과 인도에서 주로 생성되는 온실가스 1종이 기록적인 수준으로 대기 중에 배출되고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에 대해 연구진은 HFC-23은 특히 온실효과가 강해 대기 중 1t이 배출되는 것은 이산화탄소 1만2000t이 배출되는 것과 같다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 설정 번역beta The copyright belongs to the original writer of the content, and there may be errors in machine translation r..

22 2020년 01월

22

카테고리 없음 빛 쪼여 이산화탄소 없앤다

2020.01.20 16:59 이메일 프린트 가 가 1 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블로그 공유하기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기초과학연구원(IBS) 나노구조물리 연구단은 가시광선을 이용해 이산화탄소를 산소와 일산화탄소로 바꾸는 촉매를 개발했다. 그림은 연구팀이 지난해 9월 개발한, 가시광선으로 이산화탄소를 변환하는 촉매. 이번에는 이 촉매를 개선해 이산화탄소를 메탄 없이 일산화탄소로만 분해하는 촉매를 개발했다. IBS 제공 국내 연구팀이 가시광선을 사용해 이산화탄소를 효율적으로 없애는 기술을 개발했다. 이효영 기초과학연구원(IBS) 나노구조물리 연구단 부단장 연구팀은 가시광선을 이용해 이산화탄소를 산소와 일산화탄소로 바꾸는 촉매를 개발했다고 20일 밝혔다. 가시..

22 2020년 01월

22

환경자료 추위가 실종된 겨울은 '지구온난화'의 극단적 결과물

2020.01.21 16:08 이메일 프린트 가 가 0 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블로그 공유하기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제트기류는 지구를 동서로 최대 시속 400km의 빠른 속도로 도는 바람이다. 북극의 찬 공기가 남쪽으로 내려오지 못하게 막는다. 하지만 미국항공우주국이 2014년 공개한 이 사진처럼 때로 제트기류가 남북으로 요동치면 가뭄이나 한파(겨울), 열파(여름)가 올 수 있다. NASA 제공. 지구 온난화로 여름 폭염, 겨울 한파가 번갈아 한반도를 몰아칠 것으로 예상되고 있지만 올 겨울은 ‘추위가 실종됐다’고 해도 무방할 정도로 포근한 날씨가 이어지고 있다. 기상청은 이달 초 발표한 국내 기상현상 분석에서 12월 전국의 평균 기온은 2.8도로 같은 ..

댓글 환경자료 2020. 1. 22.

21 2020년 01월

21

환경자료 전기차·노트북 충방전 많이 해도 성능 안 떨어진다

전기차·노트북 충방전 많이 해도 성능 안 떨어진다 2020.01.21 01:00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블로그 공유하기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서울대 연구팀이 스마트폰이나 노트북, 전기차 등에 쓰이는 기존 리튬이온배터리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소재를 개발했다.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국내 연구팀이 스마트폰이나 노트북, 전기차 등에 쓰이는 기존 리튬이온배터리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소재를 개발했다. 서울대는 리튬이온배터리에 들어가는 재료 중 '리튬 과잉 양극소재'에서 나타나는 전압 강화와 수명 저하의 원인을 찾고, 이를 보완할 양극소재를 개발했다고 20일 밝혔다. 리튬이온배터리는 리튬산화물로 된 양극에서 나온 리튬이온이 양극과 음극을 오가면서 전기를 만든다. ..

댓글 환경자료 2020. 1. 21.

20 2020년 01월

20

17 2020년 01월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