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브큐의 행복한 세상

조그만 읍소재지 아파트에서 살며 인근 밭에 탄소순환농법을 시험하며 노후를 준비하며 삽니다.

16 2020년 03월

16

카테고리 없음 고체연료전지 개발 삼성

삼성전자 종합기술원이 차세대 배터리로 주목받고 있는 ‘전고체전지(All-Solid-State Battery)’의 수명과 안전성을 높이는 동시에 크기를 반으로 줄일 수 있는 원천기술을 세계적인 학술지 ‘네이처 에너지(Nature Energy)’에 게재했다. 네이처 에너지(Nature Energy)는 2018년 Clarivate Analytics가 발표한 Journal impact factor에서 총 1만2000여개 학술지 중 7위를 기록했다. 삼성전자 종합기술원은 1회 충전에 800km 주행, 1000회 이상 배터리 재충전이 가능한 전고체전지 연구결과를 공개했다. 삼성전자 일본연구소(Samsung R&D Institute Japan)와 공동으로 연구한 결과다. 전고체전지는 배터리의 양극과 음극 사이에 있는..

16 2020년 03월

16

카테고리 없음 한국의 인공태양 'KSTAR' 세계 최초 역사 다시 썼다

김만기 입력 2020.03.16. 10:15 댓글 530개 자동요약 우리나라가 핵융합발전을 실현하기 위한 기술개발이 세계를 압도하고 있다. 한국의 인공태양 'KSTAR'가 1억℃ 초고온 플라즈마를 8초간 유지하는 데 성공하면서 세계 핵융합 연구계 새 역사를 쓴 것이다. 세계 모든 핵융합 연구장치에서 플라즈마 이온온도 1억℃ 수준의 초고온 플라즈마를 5초 이상 유지하는 데 성공한 것은 KSTAR가 최초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초고온 플라즈마 1억도 8초간 운전 성공 2018년 1억도 1.5초 최초 성공 이어가 세계 모든 핵융합장치 중 최고 기록 태양. 사진=김만기 기자 [파이낸셜뉴스] 우리나라가 핵융합발전을 실현..

09 2020년 03월

09

카테고리 없음 리튬이온 대체할 차세대 배터리는?

2020.03.09 03:00 3 미국의 전기자동차 및 에너지 기업 테슬라가 호주 남부 애들레이드 근처에 2017년 건설한 혼스데일 전력저장시설이다. 리튬이온배터리를 이용해 만들었다. 공학자들은 나트륨이나 칼륨 등 보다 싸고 풍부한 소재를 이용해 차세대 이온배터리를 만들기 위한 연구를 하고 있다. 호주재생에너지청 제공 배터리 없는 일상을 상상하기 힘든 세상이 됐다. 손 안의 휴대전화부터 전기자동차까지 모두 배터리가 필수로 들어간다. 배터리 충전 용량과 속도는 이들 전자기기의 성능을 좌우하는 가장 중요한 요소로 꼽힌다. 배터리 시장은 리튬을 사용하는 리튬이온배터리가 ‘천하통일’을 이루고 있다. 무선 이어폰부터 스마트폰, 여름철 들고 다니는 휴대용 선풍기, 무선 청소기, 전기자동차, 심지어 미국 자동차기업 ..

09 2020년 03월

09

카테고리 없음 수소액체 저장기술 개발

한전, 수소저장 액체기술 실증 첫 성공 파이낸셜뉴스 입력 : 2020.03.09 09:45 수정 : 2020.03.09 09:45 한전 전력연구원 관계자가 수소저장 액체기술(LOHC) 실증 설비를 작동하고 있다. 한전 제공 [파이낸셜뉴스] 한국전력이 수소저장 액체기술(LOHC)을 활용해 다량의 수소를 압축해 저장(시간당 20N㎥) 운송하는 실증에 성공했다고 9일 밝혔다. 이 기술이 상용화되면 수소를 액체 화합물 안에 안전하게 저장해 저렴한 비용으로 운송이 가능해진다. '시간당 20N㎥(N㎥은 섭씨 0도 1기압 상태에서 기체의 부피) 저장' 실증 성공은 국내 처음이다. 한전 관계자는 "지난 2017년부터 LOHC(Liquid Organic Hydrogen Carries) 기술을 연구해왔다. 이번에 실증에 ..

17 2020년 02월

17

카테고리 없음 지구 기온 2100년까지 5도 이상 오를수도..주요국 기후모델 예측 '충격'

윤태희 입력 2020.02.17. 13:11 댓글 7개 자동요약 지구의 기온이 예상보다 훨씬 높아질 수 있다는 충격적인 보고서가 나왔다. 블룸버그 통신 등에 따르면, 최근 미국과 캐나다, 영국 그리고 프랑스 등 주요 국가의 기후모델이 이례적으로 이런 예측 결과를 내놨다. 또한 과학자들이 이런 결과를 어떻게 해석해야 할지를 알아내는 데는 상당한 시간이 필요하고, 앞으로 12개 정도의 다른 기후모델이 발표를 앞두고 있어 지구의 기온이 얼마나 상승할지 더욱더 정확히 예측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지구 기온 2100년까지 5℃ 이상 오를수도…주요국 기후모델 예측 ‘충격’ 지구의..

22 2020년 01월

22

카테고리 없음 CO2보다 1만배 강한 온실가스, 중국서 기록적 수준 배출

"윤태희 입력 2020.01.22. 16:11 댓글 11개 자동요약 이산화탄소(CO2)보다 1만2000배 온실효과가 강하며 중국과 인도에서 주로 생성되는 온실가스 1종이 기록적인 수준으로 대기 중에 배출되고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에 대해 연구진은 HFC-23은 특히 온실효과가 강해 대기 중 1t이 배출되는 것은 이산화탄소 1만2000t이 배출되는 것과 같다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번역 설정 번역beta The copyright belongs to the original writer of the content, and there may be errors in machine translation 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