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형순 heston

좀 더 멋있게~ 좀 더 알차게~

29 2020년 07월

29

나의 이야기 출근 인생길

요즘 내가 다니고 있는 회사는 서울의 남서쪽 끝에 위치하고 있다. 따라서 내가 살고 있는 서울의 북동쪽 끝에서 그곳까지의 거리는 상당히 멀다. 아침 출근시간에 자동차로 가면 약 2시간 가까이 걸린다. 상습적으로 막히는 구간이 많기 때문이다. 그래서 간혹 지하철을 이용하기도 하지만, 그 역시 불편하기는 마찬가지다. 지하철로 가더라도 최소 1시간 40분 이상 걸리기 때문에 장, 단점을 비교해보면 크게 차이가 나지 않는다. 특히 요즘처럼 코로나 19 시기에 장시간 지하철을 이용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못하다. 많은 사람들이 모이는 곳을 피하라거나 사회적 거리두기, 생활 속 거리두기를 권장하는 사회에 부응하기 위해서도 그렇다. 여하튼 지금까지의 직장생활 중 지금보다 더 먼 거리로 출근을 한 적은 있지만, 이렇게 많..

01 2020년 07월

01

24 2020년 06월

24

나의 이야기 불안한 연상 릴레이

불안하다. 솔직히 많이 불안하다. 초등학교 6학년 때 담임 선생님이었던 오 선생님에게 전화를 몇 번 걸었지만, 계속 "없는 번호"라고 나온다. 알고 있는 집 전화번호도 마찬가지다. "없는 번호이니 다시 확인하라"는 멘트만 계속 듣기 싫게 나온다. 선생님에게 무슨 일이 있는 것이 틀림없다. 불안하지 않을 수 없다. 약 10년 전부터 매년 '스승의 날'이 오면 선생님에게 안부 전화를 드렸다. 그런데 올해는 어찌하다 그날을 놓치고 늦게서야 전화를 드렸는데, "없는 번호"라는 멘트가 나오는 것이다. 무슨 일이 있는지 확인할 방법이 떠오르지 않아 답답한 마음이다. 선생님과 연락을 주고받은 지는 이제 약 10년이 조금 넘는다. 당시 선생님은 내 전화번호를 어떻게 알았는지 "마누라가 아파서 C대학교 병원에 입원하고 ..

04 2020년 06월

04

나의 이야기 둘레길을 걸으며

명색이 시인이라고 하면서 시를 써본지가 오래되었다. 시와 관련된 책이나 다른 시인들의 시는 많이 읽으면서 내 시를 쓰는 것에는 인색했다. 작년 이후 계절이 바뀔 때마다 겨우 한편을 쓸까 말까 할 정도이니 시인이라는 이름으로 불리기가 부끄럽다. 시를 잘 쓰지 못하는 이유는 게으른 탓도 있지만, 무엇보다 시심이라는 것이 움직이질 않는다. 그러다 보니 자꾸만 시와 멀어질지 모른다는 불안감이 다가온다. 그래서 최근엔 시의 종자라도 얻을 수 있을까 하여 근처 불암산의 둘레길을 걷곤 한다. 우선 집을 나서면 지난봄 하얗게 꽃을 피웠던 목련의 나뭇잎들이 손을 흔든다. 이젠 잎을 키울 만큼 다 키운 상태이기에 색깔만 더 진한 녹색으로 바꿀 일만 남은 것 같다. 목련도 그렇지만 그 옆에서 빨갛게 꽃을 피워 눈길을 사로잡..

20 2020년 05월

20

나의 이야기 썩어도 준치다

썩어도 준치다 벌써 몇 번의 시행착오를 하였는지 모른다. 이 방향으로 가면 좀 더 빨리 목적지에 도착할 것이라고 내비 게이션도 무시하고 달려 보았지만, 예상은 빗나가고 말았다. 며칠 전에도 무슨 생각을 했는지 모른다. 외곽도로를 타면 좀 더 빨리 갈 것이라고 여긴 내가 잘못이다. 동부간선도로가 워낙 막히니 생각해낸 것인데, 거리도 약 9Km나 멀었고, 시간은 거의 1시간 가까이 더 걸리고 말았다. 지금까지 누구의 말을 듣거나 예상을 해서 맞은 적이 별로 없음에도 또 다른 길을 물색 하였다. 그래서 구리-포천 고속도로의 일부를 타기로 작정했다. 좀 돌아가도 이 길이 빠를 줄 알았다. 그런데 이게 웬일인가. 출근 시 이곳은 고속도로가 아니었다. 완전히 저속도로이었고, 문제는 고속도로가 끝나고 나서도 완전 거..

06 2020년 05월

06

27 2020년 04월

27

17 2020년 04월

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