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딩, 길 위에서 만나는 세상

뚜벅뚜벅 걸어, 아름다운 우리 땅 구석구석을 걷고 싶다

광주 금당산 둘레길 - 300대 명산(309)

댓글 0

산행/일반 산행

2020. 5. 30.

 

낮지만

산타는 맛도 나고

조망도 뛰어나다

 

더 좋은 것은

걷기 불편한 분들도 무한으로 품어주는

허리길이다

 

▲ 언제/어디를/얼마나 : 2020년 5월 27일(수), 원광대 한방병원~옥녀봉~금당산 정상~황새정~풍암정(호수)~산허리길~원점, 약 7.8km, 약 2시간 30분

광주금당산둘레길.gpx
0.22MB

 

 

땀을 빼고 싶으면 빠른 걸음으로

힐링이 필요하면 허리길에서 느릿느릿 걸으면 된다

 

조금만 올라서면 산타는 맛도 있다

 

 

 

조망도 뛰어나다

 

 

 

나지막한 동네 뒷산이지만

산림청 200대 명산에 들어 있다

 

 

 

더 좋은 것은,

산허리길로 원점 가능하다는 점,

그 산허리길이 웬만한 트레킹 코스보다 훨 뛰어나다는 점이다

 

 

 

원광대학교 한방병원 근처,

편한 맘으로 주차를 하고 걸을 수 있다

 

 

 

어머니를 모시고 대전으로 돌아가는 날

 

아침 일찍 병풍산을 다녀올 생각이었으나,

어머니 혼자 아침을 들게 하는 것이 맘에 걸리고,

이왕 갔는데 삼인산은 빼먹고 병풍산만 돌고 오기에는 아깝다는 생각도 들었다

 

 

 

해서 금당산 둘레길에서 두세시간 땀을 빼고

남광주 시장에 들려 장을 봐서 올라가기로 했다

 

 

 

금당산은 막내가 사는 아파트 뒷산이다

추석, 설 명절을 쇠러 광주에 내려올 때면,  으례 남자들은 막내 집에서 잠을 잤다

 

 

 

그럼에도 금당산을 돌아본 것은 10년 전, 딱 한번 뿐이었다

금당산 둘레길을 돌다 (2010/9)

 

 

 

원광대 한방병원 입구 들머리에 있는 화장실 옆으로 올라,

5분 정도 걸어오르면 8景 전망대가 나타난다 

염주체육관 옆으로 풍암호수도 보인다

 

 

 

조금 더 올라서면 옥녀봉이다

 

 

 

아무리 찾아봐도 표지판이 보이지 않았다

 

 

 

긴가 민가 하면서 내려오는데,

옥녀봉으로 오르는 길이라는 표지기가 보였다

 

 

 

금당산 가는 길은 멋진 산길이었다

 

 

 

제법 많은 사람들이 걷고 있었는데

스틱을 양손에 든 등산차림의 사람들도 적지 않았다

 

 

 

난, 오래 전 기억으로 그냥 물 한통 들고 올랐는데...

 

 

 

요녀석 처럼

 

 

 

금당산은 마치 울 회사 뒷산인 화봉산 느낌이다

 

 

 

정상석이 두 곳에 있었다

 

 

 

광주 남쪽, 나주로 내려가는 길, 아마도

 

 

 

마삭줄(?)

 

 

 

헬기장도 있었다

 

 

 

금당산은 광주를 한바퀴 도는 빛고을 산들길의 제3코스가 지나간다

언제가 날 잡아서 산들길을 돌아봐야겠다

 

 

 

내려간다

풍암호수는 시계 방향으로 길게 회전한다

 

 

 

황새정

 

 

거동이 매우 불편한 노인분이 구부정한 자세로 땅만 쳐다보면 힘겹게 올라오셨다

걸을 수 있을 때가 행복하다는 것을 몸소 실천하고 있었다

 

 

 

 

 

풍암정

 

 

 

풍암호수공원

 

 

 

원광대 병원까지는 3.2km

 

 

 

돌아갈 때는 산허리길을 걷는다

 

 

 

유일하게 기억에 남는 것이 바로 샘터였다

 

 

 

5월 우리 산하에 때죽나무 꽃들이 이렇게 많은 줄 올들어서 비로소 알게 되었다

 

 

 

마치 깊은 산속에 와있는 느낌이다

 

 

 

 

 

 

 

능선도 좋지만,

천상 걷기꾼 눈에는 허리길이 더 매력적이었다

 

 

 

 

 

원광대 병원 방면으로 내려왔다

입구에 있는 화장실에서 간단하게 땀을 씻었다

옷을 갈아입고 남광주 시장에 장을 보러 갔다

 

 

 

오늘 걸은 트랙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