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딩, 길 위에서 만나는 세상

뚜벅뚜벅 걸어, 아름다운 우리 땅 구석구석을 걷고 싶다

초여름 추월산 - 100대 명산(64)

댓글 2

산행/100대 명산

2020. 6. 26.

가을에 가야 할 산을,

여름에 갔다

 

그럼에도 나쁘지 않았다

조망도 있고,

하산길에 땀을 씻을 수 있는 계곡도 있었다

 

▲ 언제/어디를/얼마나 : 2020년 6월 26일(금), 주차장~보리암~보리암 정상~추월산 정상~월계리~주차장, 약 6.7km, 약 4시간, 나홀로

 

담양추월산.gpx
0.17MB

 

 

"비가 오지 않을 것이다.

어제보다는 조망이 좋을 것이다"

 

예상은 틀리지 않았다

하지만 습기 많아서 땀 좀 뺐다

 

 

 

운좋게 딱 한 사람 만났는데

그 산꾼이 찍어주었다

 

 

 

전혀 기대하지 않은 계곡

하산길에 따라 왔다

더욱이 어제 비가 와서 수량도 풍부했고 물도 매우 맑았다

땀을 아니 닦을 수 있을까?

 

 

 

주차장에서 차를 세우고 올라가는데 보인다

의병 전적지

임진왜란 때가 아니라 미스터션사인 때이다

 

 

 

1년이면 수차례 광주를 오르내리면서,

무려 30년 동안 산에 들려본 것은 최근이다

 

 

 

불안하기는 하지만

동생들 집에 가서 며칠 머문다고 해서

어머님을 광주에 모셔다 드리고 올라오는 길에 들렸다

 

 

 

1, 2코스 갈림길

 

 

 

난 1코스로 오를 것이다

보리암에 들려야 하니까

 

 

 

가을에 갈려고 아껴두었는데,

기회가 닿지 않아 무려 십수년을 묻어두었다

 

조망만 트인다면 가보자.....

가을에 다시 오면 되니까

 

 

 

흐렸지만 조망은 나올 것 같은데

습기가 엄청많아 땀이 줄줄 흐른다

 

 

 

별거 아니라고 생각했는데

숨이 팍팍 막힌다

 

 

 

산중턱의 보리암

 

 

 

오르는 내내

깔끔하지는 않지만 보여주었다

 

 

 

나무 계단

누군가 1,000번째 계단에 번호를 매겨놓았다

물론 천번째 뒤로도 계속된다

 

 

 

보리암에 들렸다 나왔다

 

 

 

 

 

 

 

보리암은 최고의 조망터이기도 하다

 

 

 

 

 

 

 

식수를 보충했다

 

 

 

보리암에서 나와서 보리암 정상으로 오른다

 

 

 

마지막 땀을 흘리게 한다

 

 

 

 

 

 

 

보리암 정상

 

 

 

여기서부터 추월산 정상까지는 능선길이다

행복 시작이다

 

 

 

운무에 가려있는 좌측 봉우리가 정상이다

 

 

 

능선길은 중간 중간 바위가 있지만,

편한 길이다

 

 

 

 

 

담양호 반대편 조망도 보여준다

 

 

 

요기 갈림길에서 정상에 다녀온 후(back함)

월계리로 내려간다

 

 

 

정상

참 오랫만이다

 

걷기에 막 입문했을 때 아무 생각없이 혼자 왔다가 시간에 쫒겨 고생했던 기억이 있다..

 

 

 

바위채송화

 

 

 

월계삼거리에서 월계리 방면으로 내려간다

4코스다

 

 

 

4코스를 하산길로 선택한 것은 탁월했다

 

 

 

경사는 늘 그렇지만

너덜이 아닌 흙길이었다

 

 

 

큰까치수영

 

 

 

 

 

 

 

계곡을 끼고 내려간다

 

 

 

여름에 오면 알탕을 해도 좋을 듯 하다

 

 

 

 

 

월계리는 팬션 마을이다

 

 

 

용마루 가는 나무데크가  보인다

추월산은 발검음이 빠른 산꾼들에게는 산행이 아무래도 짧을 수 있다

그런 분들은 용마루길을 이어 걸으면 괜찮은 대안이 될 것이다

 

 

 

오늘 걸은 트랙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