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딩, 길 위에서 만나는 세상

뚜벅뚜벅 걸어, 아름다운 우리 땅 구석구석을 걷고 싶다

한토, 명예의 전당 입성

댓글 0

삶의 주변에서/신변잡기

2020. 7. 4.

명예의 전당이란

내가 나가는 한토(한밭토요산악회)에 100회를 나가면 붙여주는 칭호다

 

2015년 3월 첫산행이 참석한 후

5년 3개월이 흐른 오늘에서야,

드뎌(?) 입성하였다

 

 

 

필카님이 감사하게도 멋진 선물을 주셨다

옆지기는 벽에 걸린 액자들을 내리고는 바로 이 작품을 걸었다

그러면서 계속 "맘에 꼭 든다"고 좋아했다

 

 

 

또한,

100회 기념으로 필카님이 찍어주셨다

 

 

 

산행 시작 전

명예의 전당 입성 기념으로 한토(여강 회장)에서 선물을 주었다

 

대박

내가 스폰한 돈을 그대로 돌려받았다

 

옆지기가 말했다

담에 다시 그대로 해....ㅋㅋㅋ 그럴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