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딩, 길 위에서 만나는 세상

뚜벅뚜벅 걸어, 아름다운 우리 땅 구석구석을 걷고 싶다

궁남지 연꽃 - 막내와 부여 여행(2)

댓글 4

삶의 주변에서/가족 이야기

2020. 7. 9.

부여로 달려온 이유,

바로 궁남지의 연꽃을 보기 위해서다

 

코로나 확산으로 올해 축제는 열리지 않는다고 했지만

사람들이 제법 많았다

 

 

▲ 2020년 7월 7일(화), 궁남지 가볍게 한바퀴, 막내 딸네미랑

 

 

날씨가 무척 더웠지만

딸네미가 좋아했다

 

 

 

친구들이랑 나중에 사진 찍으러 와도 좋겠다면서

 

 

 

 

 

 

 

 

 

 

 

 

 

 

 

 

 

 

 

 

 

 

 

 

 

 

 

 

 

 

 

 

 

 

 

 

 

물양귀비, 물배추 등도 있었다

 

 

 

 

 

 

 

 

 

한바퀴 돌고 나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