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딩, 길 위에서 만나는 세상

뚜벅뚜벅 걸어, 아름다운 우리 땅 구석구석을 걷고 싶다

통영 해안누리길 - 삼칭이 해안길

댓글 6

전국 둘레길/영남권 둘레길

2020. 8. 8.

 

우여곡절이 통영으로 데려다 주었다

인생은 전혀 예상치 않게 반전하곤 한다

 

거스르지 말고 가끔은 그 물결에 몸을 맡기는 것이 나을 때도 있다

 

▲ 언제/어디를/얼마나 : 2020년 8월 8일(토), 통영 유람선터미널~마리너리조트~수륙해수욕장(삼칭이해변길)~원점, 약 6km, 약 1시간 40분, 한토 따라서 

 

 

 

산행지로 가는 버스 안에서 산대장과 운영진은

고심에 고심 끝에 산행을 강행하기로 했다

 

함양 황석산,

절반 가량 용감하게 산행에 나섰는데 5분도 되지 않아 되돌아 왔다

그 이유는 뻔하다

 

 

 

산행에 나서지 않는 절반 가량이 갈려고 했던

금원산 휴양림도 걷는 곳은 폐쇄되었단다

 

 

 

역대급 5분만에 산행을 마치고

운영진은 버스를 통영으로 돌렸다

 

 

 

전국이 폭우, 장마로 난리인데

14년 동안 한번에 빼먹지 않았다는 전통을 지키고자

산행에 나서는 것이 무리였는지 모른다

 

 

 

여러차례 갔지만 통영에서 낸돈의 가치만큼 맛있게 회를 먹어본 기억이 없다

오늘도 그 점이 아쉬었다

 

 

 

통영유람선터미널 3층에 있는 횟집에서 뒷풀이 대신

점심을 먹고는 남은 시간, 걷기를 나선다

 

 

 

산악회답게 짧게라도 산행을 할려고 했으나

미륵산 입구로 버스 진입이 통제되었단다

 

 

 

부득들

알아서 시간을 보내고 4시까지 집합하기로 했다

 

 

 

나랑 옆지기는 삼칭이 해변길을 걷는 팀에 합류했다

 

 

 

 

 

이 길은 한산대첩길과 겹쳤다

가보지 못했지만

 

 

 

 

 

아빠와 아들

참 보기 좋았다

 

 

 

으아리

 

 

 

폭우가 전국을 강타하고 있었지만

해수욕장에는 어린이를 데리고 온 부모들이 있었다

 

사회적 거리를 지키는 해수욕장 모습

 

 

 

수륙해수욕장 지나서 되돌아왔다

 

 

 

혹 담에 한번 더 올 기회가 있으면 산길로 올라서 봐야겠다

바로 요기서

 

 

 

자전거 대여점도 있었다

 

 

 

한데 걷는 사람들을 지나칠 때 조금 위험했다

 

 

 

물을 좋아하는 스머프님

 

 

 

 

 

 

 

둘이 만나면 얘기가 끊기지 않는다

 

 

 

 

 

비 내리는 통영바다를 뒤로 하고

대전으로 올라왔다

 

 

 

오늘 걸은 트랙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