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딩, 길 위에서 만나는 세상

뚜벅뚜벅 걸어, 아름다운 우리 땅 구석구석을 걷고 싶다

화양동 구곡, 구곡의 절경은 그대로였다, 옆지기와 떠난 1박 2일(1-2)

댓글 4

테마 걷기/옆지기와 떠난 길

2011. 11. 13.


화양동 구곡의 절경은 거기, 그대로 있었다

 

늦가을 멋진 구곡을 보러 갔지만

나뭇잎은 이미 다 떨어지고 날씨마저 초겨울이 온 듯 했다

그러나 구곡은 계절에 어울리는 옷으로 갈아입고 자연 그대로를 보여주었다

 

화양동 구곡은 제 1곡 경천벽에서 자연학습원까지 약 4.5km,

왕복 9km로 딸네미와 자연을 음미하면서 걷기에 적당한 거리였다 

 

▲ 코스: 자연학습원~제 9곡 파천~제 1곡 경천벽~원점회귀

▲ 도보 시간: 약 12.2km, 약 3시간 15분

▲ 언제, 누구와: 2011년 11월 13일(일), 옆지기, 막내와 함께

▲ 참고, 2011년 3월 1일, 괴산 화양동 구곡에서 선유동 구곡까지 걷다, http://blog.daum.net/hidalmuri/133

 



지난 3월에 올 때 멋진 가을 경치를 보러 오겠다고 생각했으나 화양계곡은 나보고 다시 오란다...

제대로 때를 맞춰서

 

물아래의 모래가 금가루처럼 반짝인다 하여 이름 붙여진 제4곡 금사담 앞,

우암 송시열선생의 별장겸 서재인 암서재가 있다.

 암서재를 지은 뒤 송시열 선생은

 '시냇가에 바위벽이 열리어 그 사이 집 한간을 지었네.

 고요히 앉아 성인의 가르침 받들어 한치라도 더위 잡고 올라보려네.'

라고 읊었다고 한다

 

 화양구곡이 주자의 무이구곡을 본뜬 것처럼 암서재는 주자의 운곡정사를 본 따 만들었다고 한다

 

오늘 우리 가족은 자연학습원에서 시작하여 제 9곡부터 반대로 걸었다

자연학습원 앞 탐방지원센터

 

화양동 계곡은?

 

자연학습원에서 제9 구곡으로 가는 길은 낙엽으로 덮였다

 

제 6곡 능운대

 

채운사에 들렸다 나왔다

 

첨성대

 

화양계곡의 진목을 보여주는 곳,

멀리 암서재가 보인다

 

운영담

 

화양동 계곡의 터줏대감 느티나무 군락

 

 

제 1곡 경천곡은 주차장 못미쳐 있어 보통 차를 타고 올라가는 길에 본다. 차안에서

바로 여기서 돌아갔다

 

사람 모습?

 

제 7곡 와룡암에서

 

멀리 주차장이 보인다...

가족들과 걷기에 적당한 거리다

게다가 멋진 경치는 덤이다

 

우리가 머문 곳, 한국관세무역개발원 가은수련원(1박에 3만원이다...)

 

희양산 아래 오지에 숨어 있다

 

오늘 걸은 길(GP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