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딩, 길 위에서 만나는 세상

뚜벅뚜벅 걸어, 아름다운 우리 땅 구석구석을 걷고 싶다

03 2020년 08월

03

산행/일반 산행 태백 문지골 오지 트레킹 - 석개재~용인등봉~문지골

가보고 싶었다 오랫동안 나의 버킷리스트였다 위험했다 조심 조심 걷다 보니 힘들었다 소중한 추억으로 남을 것이다 다시는 오지 못할테니까 단언컨대 ▲ 언제/어디를/얼마나 : 2020년 8월 1일(토), 석개재~북도봉~용인등봉~문지골 갈림길~제6폭포~문지골~덕풍산장~(셔틀)~풍곡리, 약 13km(실제 계곡 오가는 거리 포함하면 약 15km), 7시간 50분, 한토따라서 ▲ 인물사진은 필카님의 작품이고, 몇몇 사진은 한토에서 빌려왔다 문지골 제 6폭포 비가 온지 얼마되지 않아 우렁찼다 6폭을 지날 때까지만 해도 우리 앞에 험난한 여정이 기다리고 있을 줄 꿈에도 몰랐다 착한(어진) 용이 지키는 봉우리, 용인등봉 오늘 산행에서 가장 높은 곳, 여기 오는 동안 나만 땀으로 범벅이 되었다 계곡트레킹, 물에 빠지고 싶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