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딩, 길 위에서 만나는 세상

뚜벅뚜벅 걸어, 아름다운 우리 땅 구석구석을 걷고 싶다

04 2020년 10월

04

산행/일반 산행 속리산 묘봉, 다시 찾다 - 300대 명산(208-1)

멋진 조망과 청명한 하늘을 보여주고 싶어 갔다 게다가 하산길마저 실크로드다 선물은 사주지 않고 말로만 때운다고 투덜대는 옆지기에게 묘봉은 충분히 선물이 될 것이라 생각했기 때문이다 아쉽게도 박무가 끼어 조망이 잘 나오지 않았지만 또다시 토끼봉은 들리지 못했지만 추석 연휴 그래도 함께 해서 좋았다 ▲ 언제/어디를/얼마나 : 2020년 10월 3일(토), 두부마을~상학봉~암릉~묘봉~북가치~운흥리(용화보건진료소), 약 9.5km, 약 5시간 50분, 한토따라서 ▲ 참고 : 두어달 전의 산행후기가 더 상세하다/이를 참고하면 더 좋을 것이다. 상주 속리산 묘봉 (2020/7) 시원치는 않았지만 조망을 보여주기는 했다 오르막은 부담없이 잘 오르지만 하산길은 쥐약인 옆지기를 위한 산이었다 묘봉은. 묘한 봉우리가 이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