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딩, 길 위에서 만나는 세상

뚜벅뚜벅 걸어, 아름다운 우리 땅 구석구석을 걷고 싶다

21 2020년 06월

21

대전·충청 걷기/대청호반길 대청호반 누리길 - 구룡산 삿갓봉

대청호는 보고다 젊었을 때는 낚시터로 걷기를 시작하고 나서는 멋진 도보터로 고맙게도 오늘은, 옆지기 운동시켜 줄 헬쓰장으로 소임을 해주었다 ▲ 언제/어디를/얼마나 : 2020년 6월 20일(토), 현도취수장(금호송어양식장)~장승공원~구룡산 삿갓봉~현암사~오가리음식마을~원점, 약 9.4km, 약 3시간 50분, 옆지기와 둘이서 옆지기 날이다 운동이 필요한데 코로나로 제약이 많다 더욱이 이번 주는 대전에 확진자가 속출, 주말에 예정된 인도행 걷기도 취소되고 한토도 따라가기가 겁난다 파킨슨으로 고생하시는 어머니까지 집에 와 계시니 옆지기가 힘이 안들면 이상하다 해서 옆지기를 위해 준비한 곳이 바로 요기다 장승공원도 있고 구룡산에 오르면 대청호에서 가장 멋진 일출터를 만날 수 있다 현도 취수장 앞에서 시작한다 ..

10 2020년 06월

10

대전·충청 걷기/대청호반길 옥천 이지당~서화천 생태습지~마성산 둘레길

이지당, 서화천 생태습지, 마성산 둘레길 산림욕장, 대청호의 속살이라기 보다 대청호의 껍질이다 오늘 대청호의 또다른 모습을 보고 왔다 ▲ 언제/어디를/얼마나 : 2020년 6월 7일(일), 군북면사무소~이지당~서화천 생태습지~보오리~마성산 둘레길~삼양삼거리, 약 13.4km, 약 6시간, 인도행 길벗들과 이지당(二止堂) 서화천 물길이 내려다 보이는 언덕 위에 있는, 조선 중기 문신이자 의병장이었던 조헌이 후학들을 가르쳤던 서당이다 서화천 생태습지 10여년전 대청호오백리길을 완주할 때 보았던 플랭카드 "똥물습지에 보오리 주민을 다 묻어라" 생태습지 반대 플랭카드가 가득했던 이 곳... 시간이 흘러 여전히 주민들은 반대할까? 보리지앵 점심을 먹고 마성산 둘레길을 걸었다 너무 오래되어 기억도 잘 나지 않는다 ..

01 2020년 06월

01

대전·충청 걷기/대청호반길 대청호 오백리길 4구간 - 호반낭만길

4구간 호반낭만길은 대청호 오백리길 중 가장 예쁜 길이다 끝날 무렵 올라가는 신선바위를 제외하면 순한 평지다 호반을 드나들며 걷다보면, 대청호에 이렇게 멋진 조망터가 있었나 감탄하게 만든다 5월 마지막날, 구름에 가려 날씨마저 도와주었다 ▲ 언제/어디를/얼마나 : 2020년 5월 31일(일), 마산동삼거리~ “슬픈연가”드라마 촬영지~전망 좋은 곳~가래울~대청호 자연생태관~황새바위~연꽃마을~신선바위~인공습지공원, 약 14.5km, 약 5시간 10분, 옆지기 옛선생 동료부부와 4구간 호반낭만길은 이름 그대로 호반을 따라 낭만을 즐기는 길이다 이른 아침에 오면 멋진 반영도 볼 수 있다 대청호 오백리길 중 가장 멋진 풍광을 숨겨놓고 있는 길이기도 하다 오랫만에 옆지기가 함께 했다 신선바위에서 바라본 조망 건너편..

27 2020년 04월

27

대전·충청 걷기/대청호반길 대청호 오백리길 3구간 - 호반열녀길

오랜 옛 기억을 끄집어낸 길이었다 어렷을 적 놀던 골목길, 성인이 되서 가보니 왜그리 조그맣던가.... 오랫만에 찾은 마산동 산성이 그랬다 마산동산성에서 호반길을 찾아 관동묘려로 오는 옛길은, 오래전 헤치고 지났던 그 기억처럼 거칠었다 10여년 전에도 분명 도로를 걸었을 것임에도, 오늘은 유난히 더 많은 것 같았다 아마도 그 전보다 더 도로다워졌음이리라 ▲ 언제/어디를/얼마나 : 2020년 4월 26일(일), 대청호 오백리길 3구간(냉천골 종점~마산동산성~전망좋은 곳~관동묘려~미륵원~더리스~마산동삼거리, 약 11.5km, 약 4시간, 옆지기 옛학교 선생 부부와 ▲ 참고 : 대청호 오백리길1(15), 2011년 11월 관동묘려 진사 송극기의 부인이자, 쌍청당 송유의 어머니, 그리고 동춘당 송준길의 7대(?..

12 2020년 04월

12

대전·충청 걷기/대청호반길 대청호 오백리길 2구간 - 찬샘마을길

소확행이 떠올랐다 봄, 대청호, 그리고 길이 한데 어울렸다 어느 하모니보다 찰떡궁합을 보여주었다 ▲ 언제/어디를/얼마나 : 대청호오백리길 2구간(이현동~찬샘마을~부수동~전망대~성치산성~윗피골(서낭당)~찬샘정~냉천골, 11.8km, 약 4시간, 한토 대청호오백리길팀과 ▲ GPX 파일 : 부수동 가는 길에서 "산티아고 길이 별것인가?" 라는 생각이 들었다 가보지 않았지만 와인밭 대신 더 멋진 복숭아 과수원이 있고 고갯마루에는 돌탑 대신 산벚꽃이 마중 나오면 되었지...하는 그런 생각이 게다가 여기는 더 멋진 한토가 같이 걷는, 더 멋진 대청호 오백리길이다 2구간은 이현동에서 시작한다 대청호 들어오는 길은 벚꽃이 절정을 지나고 있었다 크리스천임을 의미하는 물고기가 오늘이 부활절임을 상기시켜 준다 까마득하게 잊..

11 2020년 04월

11

08 2020년 03월

08

07 2020년 03월

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