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아리 산책/[주말걷기 2.0]

병아리 2009. 12. 17. 21:50

[주말 걷기 2.0] 서울 밟힐 듯, 하늘 닿을 듯… 산 허리 감싼 '하늘길'

한성대입구역~북악스카이웨이~부암동

 

성북구와 종로구를 가로지르는 북악스카이웨이 산책로는 몇 년 전까지 야경이 근사한 드라이브 코스로만 유명할 뿐 '걷기'와는 거리가 멀었다. 1968년 남파 간첩 김신조가 북악산 능선을 따라 청와대로 침투하려 했다는 이유로 '걸을 수 없는 길'로 봉인됐던 이 길에 39년 만인 2007년 걷기 편한 산책로가 만들어졌다. 산책로는 '스카이웨이'라는 이름에 걸맞게 산 허리를 시원하게 감고 돈다. 세월의 상처를 보듬은 높다란 길 위에 한 해 묵은 잡념을 하나 둘 내려놓는다. 건물과 사람과 자동차가 끊임없이 움직이는 기운찬 도시 서울의 전경이 움츠린 어깨에 힘을 불어넣는다.

◆한성대입구역~성북구 북악스카이웨이 산책로입구(1.4㎞/40분)

4호선 한성대입구역 6번 출입구로 나온다. 길 따라 100m 정도 걸으면 정면에 '진학서관'이 보이는 'ㅏ'자 삼거리다. 삼거리에서 오른쪽으로 방향을 돌려 언덕을 오르다 보면 길 건너편에 흰 건물로 된 '삼선감리교회'가 보인다. 교회 쪽으로 횡단보도를 건너 오른쪽으로 몇 걸음만 옮기면 전봇대에 '북악팔각정' 이정표가 붙어 있다. 표지가 가리키는 쪽의 오르막으로 접어든다.

서울의 기운 센 풍경을 내려다보며 걷는 북악스카이웨이는 서울 성북구와 종로구를 가로지른다. 멀리 실루엣으로 펼쳐지는 건물과 도로를 바라보는 사이 한 해 묵은 잡념이 스르르 녹는다. / 조선영상미디어 유창우 기자 canyou@chosun.com

동구여자상업고등학교 정문이 왼쪽에 지나가면 얼마 안 가 성북구민·여성회관이 나온다. 회관 바로 맞은편 '서울시 선정 우수 조망명소'라고 붙은 전망대에 서면 도봉산 능선이 정면에 장쾌하게 펼쳐진다. 이 지점부턴 인도가 잘 깔려 있어서 걷기가 훨씬 수월하다. 길을 따라 걷다 '곰의 집·고향산천 ←300m' 간판이 붙은 삼거리에 닿으면 왼쪽으로 방향을 잡는다. 곧 성북구 북악스카이웨이 산책로 입구다.


◆성북구 북악스카이웨이 산책로입구~북악 팔각정(3.8㎞/1시간 20분)

나무로 만든 '북악스카이웨이 산책로' 입구 표시를 지나 나무 데크를 따라 걷는다. 식당 '곰의 집'을 지나면 길은 미끄럼방지 고무판으로 바뀐다. 여름철 벽처럼 빼곡하던 나무들이 나뭇잎을 모두 떨어내고 텅 빈 까치집을 머리에 이고 있다. 날씨가 맑은 날엔 나뭇가지 사이로 남산과 N서울타워의 모습까지 보인다.

'중국대사관저'와 '캐나다대사관저'를 알리는 이정표가 붙은 갈림길을 지나 직진하면 나무 데크 길이 다시 나온다. '성락원길' 이정표가 붙은 'ㅓ'자 삼거리를 지나 3분 정도 더 걸으면 철조망이 나오면서 길이 끊어진다.

길 맞은편으로 횡단보도를 건넌 다음 왼쪽으로 걷는다. 군부대 옆을 지나면 '북악골프연습장'으로 내려가는 갈림길이 나온다. 골프장 쪽으로 내려가지 말고 데크가 깔린 정면 길로 간다. 길을 이어가다 작은 운동기구가 있는 공터와 만나면 이정표에 적힌 '다모정' 방향을 따라 왼쪽으로 간다. 부드러운 흙길을 따라 걸으면 꽤 큰 간이화장실과 체육시설이 있는 공터에 닿는다. '하늘마루' 이정표를 따라 오른쪽으로 걸으면 정자 쉼터가 있는 찻길과 마주친다. 정자를 끼고 오른쪽으로 돌아 산책로를 따라 걷다 또 다른 간이화장실을 지나 숲 길을 따라 걷는다. 5분 정도 지나 나오는 'T'자 삼거리에선 이정표에 적힌 '하늘마루' 방향인 왼쪽으로 간다.

잠시 숲길을 따라 걸으면 '하늘마루'라는 이름을 가진 정자모양 쉼터가 나온다. 성북구와 종로구의 경계다. 시계 반대방향으로 내려가는 나무계단을 돌아 나오면 'T'자 모양 삼거리 차도다. 오른쪽에 '어서 오세요'라는 문구가 적힌 종로구 북악스카이웨이 산책로입구가 보인다. 길 따라 15분 정도 걸으면 휴게소·화장실·카페가 함께 모인 '북악 팔각정'에 도착한다.


◆북악팔각정~부암동 주민센터(3.1㎞/1시간)


북악팔각정에선 6개 봉우리와 1개의 큰 바위가 빚어내는 듬직한 북한산이 가깝고 또렷하게 보인다. 팔각정 입구에 닿으면 '팔각정·북악정→' 이정표를 따라 '워크 인 더 클라우즈(Walk in the Clouds)' 간판이 보이는 쪽으로 걷는다. 팔각정을 왼편에 두고, 바닥에 띄엄띄엄 박힌 흰 보도블록을 따라 걷는다. 건물 뒤로 돌아간다는 느낌으로 발걸음을 이어가면 다시 큰길로 나온다. '창의문' 이정표를 따라 오른쪽으로 간다.

작은 정자 쉼터를 한 번 더 지나고 나서 왼쪽에 군부대가 보이는 지점이 나온다. 오른편으로 틀어지는 길을 따라 걷다가 차도 옆 산책로가 끊어지면 오른쪽 계단을 따라 오른다.

운동기구들을 지나 10분 정도 숲길을 걸어가면 종로구 북악스카이웨이 산책로 출구로 나가게 된다. 산책로 바로 앞 횡단보도를 건너 오른쪽으로 방향을 잡아 '스카이웨이 2교'를 건넌다. 몇 걸음 안가 '창의문 900m' 이정표가 눈에 들어온다. 이정표를 따라 왼쪽으로 방향을 돌리면 군부대 출입문이다. 그 출입문 앞에서 왼쪽, 그다음 정면으로 보이는 갈림길에선 오른쪽으로 간다.

길이 약간 복잡한데, 전봇대에 붙어 있는 '산모퉁이' 표지판을 따라가면 편하다. '산모퉁이' 카페를 지나고 나서 10분 정도 포장도로를 따라 걸으면 큰 찻길에 닿는다. 정면 삼거리에서 오른편으로 길을 잡아 걸으면 길 건너편에 부암동 주민센터가 보인다.

※GPS로 답사한 상세 지도와 정보는 travel.chosun.com/weekend와 인터넷 걷기카페 '길을 찾는 사람들~~'(cafe.daum.net/way.)에서 다운 받을 수 있다.

●거리: 8.3㎞
●시간: 약 3시간
●출발점: 지하철 4호선 한성대입구역 6번 출입구
●도착점: 종로구 부암동 부암동 주민센터. 주민센터 앞 버스정거장에선 0212(지하철 경복궁·약수·청구·신금호역 경유)·1020(지하철 경복궁역 경유)·7022(지하철 경복궁·서울역 경유)번 버스가 선다.

 

정규찬 '서울걷기여행' 저자

입력 : 2009.12.17 09:02

Copyright ⓒ 조선일보 & Chosun.com

좋은밤 되시며
행복이 가득하세요
감사 합니다
잘 보고 갑니다~~~~~~~~~*
감사합니다.
주말에 가볼까 하구요~!
걷기운동 자주 하니 골밀도가 엄청 높아졌다고 하네요.
아는 것을 실천하는게 더 힘든것같아요.
희망담아 출발한 2009년!!!
12월 남은 나날~ 알차게 마무리하시고 건강하세요..*^^*
감사합니다.
벌써 한해를 마무리하는 달이 되었네요~
무탈하게 여기까지 온 것을 감사하구요
병아리 아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북악 스카이웨이~~
우린 거꾸로 드라이브를 가끔 한적이 있군요~
서울에... 그동안의 통제가 오히려 보존 효과를 낳은건지도 모르지요~??!!
암튼 참 아름다운 도시 입니다~ㅎㅎㅎ
차를 타고 지나 본 적이 몇 번있는데 걸어서 간다는 생각을 왜 못했을까 합니다.
북악 스카이웨이는
70년대에 택시로 한번 지나가면 호강한 것이었답니다.
인왕 스카이웨이와도 이어져서 그 이후에 가끔 드라이브를 했었지요.
정상에 있는 팔각정에서 도심을 내려다보며 커피도 한 잔 마시고.
요즘엔 청와대 뒷산인 북악산을 개방하여 몇 달전 들러볼 기회가 있었답니다.
북악산에서는 광화문과 경복궁도 내려다 보입니다.
병아리님이 북악산 등반(하이킹 수준)번개모임 한번 주도하세요~^^
인왕스카이웨이는 지난 번에 한번 걸어보았지요. 이번에는 북악스카이웨이 코스라서 더 반갑습니다. 기회가 되면 한번 번개를 해볼가요?
도심에 걷기 좋은 길이 있다는것도 서울의 장점중 하나입니다 <img src="http://cafeimg.daum-img.net/pie2/texticon/texticon30.gif" value="^^" />
서울에 이런 곳이 있었던가 하면서 놀라곤 한답니다.
연수에 걷기 좋은 길이 있다는것도 인천의 장점중 하나입니다^_^
인천에 이런 곳이 있었던가 하면서 놀라곤 한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