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의 맛집(1000)/지민食客(서울)

지민이의 식객 2007. 10. 27. 16:29

 

살아온날이..28개월인데 맛을 알면 얼마나 알겠어요. ^^

 

지민이가요..드디어 아빠로 인하여 허영만의 식객여행지를 찾아서 맛이라는것을 찾아가려구요. ㅎ

 

첫번째로 가본곳이에요. 머 저야..여기 갈때까지 낮잠만 자고 있었고 도착해보니 그럴듯해 보이는 음식점이네요. 서울은 낯선곳이라서 그런지 영 와닿지는 않네요. 사진에서 보시면 알겠지만 한문옆에 있는 그림만 눈에 들어옵니다.

 

첫인상은 고풍스럽기보다는 무언가 고급스럽기도 하면서 묘한 이질감이 드는것 같습니다. 차들을 보니까 음식의 가격대가 대략보여요.

벽면에 보니까 집에서 많이보던 만화그림들이 있고 허영만의 식객이 큼지막하게 보이네요. ㅋㅋ 

들어가서 분위기가 어떤가 해서 한장을 찍어봤는데 여기(벽제갈비) 가 아니고 별관(봉피앙) 으로 가라 합니다. 혹시 싼것을 먹어서 옮기라고 하나 해서 눈치를 봤는데 그런건 아닌거 같고 들리는 말로는 가장 맛있는 온도가 여기까지 오면 다 식어서 안된다고 하네요. 가장 맛있는 온도가 60~65도라나..ㅡ.ㅡ 

 

 사진은 잘 못찍지만 열심이 폼잡고 있습니다.

본관의 내부분위기에요. 앞에 보면 그릇같은게 있는데 이게 오래된거라네요. 그리고 가격이..많이 비싸요.

옮겨서 사진을 다시 한장찍었어요.

보통 밥 한그릇에 5천원정도 하지 않나요?..한그릇에 8천원이라니 매일 먹기에는 부담스러운 가격이라고 합니다. 물론 제가 내는건 아니지만 그래도  비싼것 같아요 이모들이 용돈줄때도 만원씩 주시는데..

 

 내부 사진도 한장 더 찍고.

 가격은 싼편은 아니군요..자주 먹기에는 부담스러운 가격입니다.

 또 설렁탕을 맛있게 먹으려면 김치와 깍두기가 맛있어야 한다는데 아직 매운것을 잘 못먹을때라 아빠의 말을 빌리면 설렁탕에 안성맞춤처럼 약간 단듯하면서도 입안에서 도는 감칠맛이 설렁탕의 사골국물과 잘어울린다고 하니 그런거겠죠?

 

 지금까지 찍은사진도 한번 보는 중이에요.

 제가 제일 잘먹을 수 있는 설렁탕이 나오자 우선 한수저를 떠서 입안에 넣는순간 깔끔한듯하면서도 개운한 것 같네요..ㅋㅋ..중략...이제 설렁탕속에 들어가있는 국물과 고기를 한점 얹어서 먹자 씹는맛이 아주 일품입니다.  참 좋은 고기(설렁탕은 보통..이그니, 양지, 머리)를 쓴다는 느낌이 전해져 오는것이 그동안 배고팠던 느낌을 한번에 날려버리면서 이런게 설렁탕이구나 하는 생각을 들게 해줍니다. 소의 고기와 뼈에서 우러나오는 진하고 깊은 국물의 맛! 이게 정답입니다.

 사진찍을것도 다 찍었으니 한수저정도 시식을 해보려고 합니다.

첫번째의 식객 맛탐방은 이정도에서 정리하려고 합니다. 다음에도 지민이의 식객을 찾아주시면 많은 정보를 전해드릴께요 ^^

 

혹시 가시려는 분들을 위해 전화번호를 남겨드립니다. 

첫걸음편은 식객 11권 도시의 수도승편에 나온..24시간 승부의 주인공이라는데 요즘 하도 취직들이 안되서 마음이 아픈이야기가 조금.. 설렁탕하면 저는 처음 먹어보지만 그 맛의 차이도 상당히 있는것 같아 보입니다.

여기를 찾아간 이야기부터 하면 이곳은 서울에서도 상당히 동쪽에 있는곳으로 송파구 방이동에 있어서 서울에서 서쪽에 살면 마음먹지 않는 이상 찾아가는것은 쉽지가 않습니다.

서울 벽제갈비 설렁탕 (02-415-5522)

식객 두번째 추억의 음식 오댕집 부대찌게

식객 세번째 돼지고기 열전 평안도 족발집

식객 네번째이야기 평창 허브나라 허브비빔밥

Daum 블로거뉴스
블로거뉴스에서 이 포스트를 추천해주세요.
추천하기

이전 댓글 더보기
http://sd.c12.kr ← 열면 재미있는 일이..
음식값 너무비싸서,순간적으로 욕나올뻔했슴...냉면사리가 5000원이뭡니까!너무 현실적이지못한가격같은데요??
옜날에 누군가가 음식점의 비밀 본거 내용중에 하나가 티비 나와서 비밀 재료라고 해서 하얀색 가루가 섞여 있으면 미원이고 갈색 들어 있으면 다시다라고.. 그리고 설렁탕이나 갈비탕 같은 저런 뽀얀 국물은 고기를 삶아서 내는건데 메뉴에 수육이 없으면 90%이상이 분유로 국물을 끓이는거라고 하더군요 고기를 삶은 국물은 있는데 고기는 없다.. 편육으로 저 한그릇의 진한 국물은 무리가 있죠?
분유는 아니고여 잡뼈 온갖뼈를말하져 방지 사골 잡갈비 등등 피빼고 그거 4시간 끓이면 맛 좋아여 한우 진짜면 살살 녹아여
설렁탕국물이 너무 뽀야면 다른것을 섞은 것이고 누런색이나면 뼈를 너무 오래 우려내서 그런 거에여.그리고 서민이 먹는 음식이 8000원이면 넘 비싸내여.저는 경기 양주에 살고 있는데요 동두천에 진미옥이라는 설렁탕집 추천해 드립니다.경기 북부권에 사시면 다 아실거에여.면사리는 무한리필 탕한그릇에 5000원 그리고 꼭 시키실때 "원빼기여"라고 외쳐주세요-미원뺀것-그리고 장사 잘되는집치고는 종업원이 넘 친절해요.허영만씨가 이집 가셨더라면 분명 이집이 주인공 이었을 텐데~~~
ㅋㅋ 우리동네 봉피양입니다
설렁탕? 사진의 국물색을 보니 아니올시다 입니다 먹어 보지않고 논 하는것은 가치도 없겠지만은 첫째 국물 빛깔이 아니고 둘째값이 너무쌔고 셋째 가치관에 과장이심해요 저도 음식업을 하지만 맛은 한개인이 자지우지 하는것이 아닙니다 첫째 위치 둘째써비스 세째 맛입니다 10여년 음식 장사해본 개인적인 의견입니다 그리고 냉면값이 8천원 으와 너무하는것 아닌가요 저는 냉면 매니아인데 앞으론 냉면 못사먹겠군요////장사란 손님. 즉 고객에 봉사 하는 마음도 겻드러야 되는 것으로 알고 있고 조그만한 마을이지만 나름데로 성심껏 정성들여 집사람과 살아가는 사람입니다만 소개되는곳이 허화백의 식객에 소개 됐다면 유감입니다 왜?애독자로서.....
틀린 말씀이 한개도 없네요... 냉면을 8천원 받다니... 돈에 환장하지 않고서야 있을 수 없는 일입니다.
을밀대 40년 된 냉면집 보면서 반성 좀 했으면 좋겠군요...
장난하는 것도 아니고 이거 완전 음식점 광고네요. 아무리 돈 가치가 없다고 하더라도 가격이 아니올시다.

글 중에 알바도 많이 보이고........ 쯔....

이런데 가지 마세요.
가보시면 비싼이유 알수있습니다.
무조건 안좋다 나쁘다 말씀하지마시길...
냉면 일반냉면 같은평양냉면이여도 다름니다.
생활고로 하루에 몇십명씩 사람들이 자살하는 나라에...
누구는 냉면한그릇을 8천원씩이나 주고 사먹는다고라 ?
을밀대 평양냉면집 가보셨나요 ?
제대로 메밀향기 흐르는 그집도 냉면으로 일가를 이룬집인데,
냉면 6천원입니다. 양도 다른집 두배는 됩니다.
그러고도 양은 크고, 돈없는 서민들 위해서 <양 많이 ! > 외치면 똑같은 가격 6천원에 서비스 합니다.
그러고도 많이 남기는 게 냉면장사니까요...
돈에 환장해서 마케팅에 열 올리는 저런 집 .. 돈 줘도 안갑니다. 허영만씨 정신 차려요 !
위에님;;허영만씨가 뭐 알고 그랬겠습니까?냉면집이 마진이 얼마나 남는지 냉면장사하는 사람 아니고서야 알수가 없죠-_-;;생활고로 하루에 몇십명씩 자살하는거야 정으로 치자면 안타까운 일이지만서도 냉정히 따지자면 얼마에 팔든 주인맘인데다가 그 주인도 수백억부자는 아니니 서민아닙니까(물론 부자축에 속하겠지만) 음식점 주인한테 뭐라할것이 아니라 정치인들이나 다른 수백,수천억 가진 기업인들에게나 그런소리하시죠-_-기분좋게 맛집보러왔다 이런소리보면 저도 서민이지만 별롭니다;;싸고맛있으면 좋겠지만 어디 세상이 서민맘처럼 돌아갈수만은 없는 구조인뎁..
그냥자기가쓰지 벌써 애를파나? 안그래도 귀여운데~~속보이네요 짜증나게 읽었슴
집근처에 있어서 종종 가는데요. 진짜맛있긴 맛있습니다 +_+ 근데 쫌 비싸긴하구요. 갈비랑 냉면이 죽입니다 ~
아.... 맛있겠다... ㅠㅠ
솔직히 자기자식 아뻐서 찍어 올린건 알겠는데요.. 정보전달의 기능이 거의 떨어지는 글이네요... 음식에 대해 더 치열하게 사진을
찍으셔야죠... 어짜피 보는 사람들이야 저런애들은 관심도 없습니다.. 자기자식이니까 이쁘다고 찍어 올렸겠지만 말이죠..
갈비도 설렁탕도 냉면도 드럽게 비싸네... 그냥 사골 사다가 집에서 끓여먹겠다
장사 잘되는 집 치고 비싼집 못봤다
아마도 다들 비싸서 조금씩 시키니까 배들이 고파서 더 맛있지 않나싶습니다.
진짜 더럽게 비싸군
귀여워여~^^;; 방이동이면 가깝네요 잠실살거든요..한번 가보려구요..맛나겟어요..비싸긴하지만..ㅋ
ㅋㅋ..전 대전삽니다. 대전에 설렁탕이 이집보다 맛있는집은 없더라구요. 광고도아닙니다. ^^. 물론 너무 음식점 홍보처럼 보일수 있다는 부분은 십분 인정..그리고 지민이를 등장시킨건 태어나서 지금까지 겪어본 것중 그나마 음식을 맛보면서 솔직히 맛없다 맛있다를 그냥 표현할수 있기에 너무 오해들 하지 마시길..더 좋은곳 있으면 많이들 소개좀 해주세요. 가보게요.
두가지만 더 말하리다
이글 올리신분 세상물정 모르는 상류층이십니까? 아님 영화사 알바입니까? 아님 고도의 허영만화백님 안티입니까?
그리고 이집은 제 판단으로 보건데 허영만 화백님은 서민의 향기가 물씬 풍기는 작품으로 유명하신분입니다 저역시 그분의 오랜 팬이고요(이강토 를 모르시는 젊은분들은 가서 더 읽고오시길...)그런분이 이런집을 좋게 그리셨을리 없습니다 요컨데 유명만화에 자기집 소개되고 장사잘되니까 이집 사장이 돈독이 오른나머지 내부분위기도 확 바꾸고 가격도 저따위로 파렴치하게 인상하지 않았는가 하는게 제 주관적인 견해입니다
이 책이 나올때는 상당히 오래전 이야기라서 지금의 가격인지는 모르겠네요. 이강토라고 하면 저도 알죠..그때야 서민적인 냄새가 물씬했지만 아무래도 음식을 쓰다보니 비싼 음식들도 나올수 있다고 보여집니다.
충북 제천 에 있는 중앙시장엘 가면 .. 메밀전 하나에 오백원 합니다.. 여기선 5천원 이라니..흑
음식점에 식재료 공급하는 일을 20년 넘게 했습니다. 설렁탕! 저건 전해 내려오는 것과는 거리가 멉니다. 국물은 H식품에서 수입한(중국:캔 포장) 소 뼈를 고아 아교처럼 만든 것을 쓰는 데 꼭 그 색깔 입니다. 국내 굴지의 기업인 c*에서 '12시간 푹~고아낸 사골 국물' 어쩌고 하며 광고하는 사골 관련 제품도 수입한 캔을 납품 받아 씁니다. 거기엔 벌크(21kg)로 2.5톤 차량으로 납품합디다. 한 마디로 사기죠. 냉면 값, 원가 대비 날강도 수준이죠. 사리 값이 메밀을 써도 1,000원이 안 됩니다. 메밀 자체를 믿을 수 있는 건 한국에 없습니다. 밀가루가 80%가 넘으니까.참고로 함흥냄연가루가 18kg 기준 50,000원 정도 합니다. 직접 뽑아도 순수한 냉면 원가는 1,000원도 안 됩니다. 더구나 받아서 쓰는 면은 아무리 비싸도 350원 정도 합니다. 싼 것은 200원 대고.. 점포의 인테리어 등의 제반 요소를 감안해도 먹거릴 가지고 강도 짓을 하는 수준 입니다. 도둑질을 자랑하는 꼴이네요.
흠..여긴 좀 비싸긴 합니다. 가서 서있는 차들을 보면 서민차는 드물더군요. 쩝. 자주 먹을정도의 가격대 음식은 아닙니다. 그리고 냉면이 아니고 설렁탕 이야긴데.
맛난 이야기군요 전 식객을 안봐서 모르겠지만 설렁탕에도 저런 차이가 있는건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