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속에 노래

세상다담 2016. 10. 16. 23:12






난 너에게 모두 주고 싶던 한 사람
너 하나로 이미 충분했던


난 너에게 모두 주지 못한 한 사람
너무 쉽게 놓쳐 버렸던


우리 서로 사랑했던 그 시절엔
뭐가 그리 설레고 또 좋았었는지


세상을 다 가진 양 들떠 있던 내 모습이
너 없이 그려지지가 않는 게 그게 나야


난 너에게 너무 앞서 가던 한 사람
어느샌가 홀로 헤매던


우리 서로 사랑했던 그 시절엔
왜 그렇게 힘들고 또 아팠었는지


세상이 무너질 듯 펑펑 울던 네 모습이
한 번에 그려지지도 않는 게 어느새


너는 정말 괜찮은지
다 지운 채로 사는건지


우리 서로 사랑했던 그 시절은
왜 내게는 추억인 척 할 수 없는지


좀처럼 잊혀지지 않는 얼굴 보고 싶어
하루에도 몇 번씩 또 그리는 그게 나야


그 시절을 아직 살아가는 한 사람
그게 나야




      

 

 

我不流 時不流... 時再流 汝不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