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크랩/좋은글· 시

두암골 푸른솔 2014. 11. 7. 06:43

 

이것이 인생인 것을...

 


인생은 뜬 구름
불어오는 한줄기 바람인것을...
어머니 품속에서 세상에 나와
얻은게 무엇이며
잃은게 무엇이냐
세상 밝은 빛줄기 본것만으로 만족해야 할것을...


하고 싶은것도 많 다더라
가지고 싶은것도 많다더라
다 가져본들 허망된 욕심뿐...
인간의 도리에 어긋나
불행을 초래하고
향락에 젖어 자식새끼 팽개치고
늙어져 병들면 우짤라고
피 눈물 흘리기전에
세상을 밝게 보아 선하게 사시게

비 오는날 산위에 올라가
내가 사는 세상을 함 바라보소.
그 밑에는 안개구름 두둥실 떠가고
모든게 내 발 아래 있어
목청 높게 부르지 않아도 다 보이는것을
애써 찾으려 이곳 저곳 헤메였다냐.
어리석은 중생들아...


비워라... 허황된 마음을
쏟아라.....용서를 구하는 눈물을
너나 나나 불혹의 나이에 낀 것은
배에 기름진 비게 덩어리뿐
무엇이 더 가꿀게 있어
그토록 안타깝게 세월을 잡으려 하느냐.


그저 황혼빛이 물들어 오면
일천원 짜리 소주 한병 손에 쥐고
바람에 실려오는 풀냄새에 안주 삼아
지는 해를 바라보며
아쉬움에 흐르는 눈물 세상구경 시키자꾸나.


여보시게.....
지나가는 여자의 아름다움에
침을 흘리거나 쳐다도 보지말게
여름이라 짧은 치마에 현혹이 되어
인륜마져 져 버리는 나쁜짓 행하지 말고
그냥 무던히 스쳐 지나가는
한 마리 작은 사랑새라 생각하게나.
그리하면 마음에 도 닦아 내가 부처인게지 그렇치 않은가?

다 바람이 그르라 하네
가만히 있던 마음을 움직여
그 향기에 취해 세상 한번 미쳐 보라고
어슬프게 맞 장구 치며 우리네를 갈구네
다 바람이 그르라 하네
내 인생도 그 바람처럼
눈 깜박할 때 내 인생의 삶마져 도적질 하네.
그래도 좋은 세상
기쁘하면서 노래 부르며 즐거이 살게나.
살다보면 좋은일 생기고
살다보면 웃을일 생기네


오늘 새벽에 일어 나거던
어두운 창 문울 열고 밖을 쳐다 보게나
싱그러운 아침 햇살이 우리를 부를 걸세
맨발로 뛰쳐 나아가 시원한 공기를 흠뻑 마셔 보세나
그러면 바람이 불어와 우! 리네 삶의 해답을 줄걸세
인생의 바람이 나를 부르며 그르라 하네.


이것이 인생인 것을 ...

[ 좋은글 中에서 ]


 


 


출처 : 석란정
글쓴이 : 수상한 마음 원글보기
메모 :

 
 
 

스크랩/좋은글· 시

두암골 푸른솔 2014. 8. 28. 21:09


 

 

9월의 시..

 

 

 

물드는 감잎처럼

고운 하늘이 서서히 기우는 해거름
한들대며 손흔드는

강아지풀의 청순함으로
샛노란 달맞이꽃이 피는 언덕
구석구석 숨어서

사랑을 구애하는

풀벌레의 호소음으로..

 

 

 

 

 

 

 

 

환청으로 들리는 노래

불러도 대답없는 이름
애오라지 월장성구의 시구를
나의 선생이시여!
이 가을엔 낭낭히 들려 주오소서

 

 

 

 

 

 

 

 그의 존재가

속울음 삼켜야하는 가장이라서
거짓으로라도 용감해야하는 남자라면
따스한 가슴 같은 언어로
주저앉은 그대의 손을

 잡아 주고 싶습니다..

 

 

 

 

 

 


한 사람을

그리워함이 시려서
갈바람처럼 방황하는

새가슴의 여인에게
한 소절 위로가 될 수 있다면
날개 휘날리며 달려가

연민의 그대가 되고 싶습니다

 

 

 


 

 

 

한 잎 두 잎..

눈물 같은 낙엽이 내리고
또 그렇게

세상의 소망이 여물 때까지..

 

 

 

 

 

 

 

박해옥


출처 : 향기있는 좋은글
글쓴이 : ㅇ 작은뭉치 ㅇ 원글보기
메모 :

 
 
 

스크랩/좋은글· 시

두암골 푸른솔 2014. 8. 19. 20:11

 

비 내리는 날의 그리움/메아리

 

비가 내립니다.

말없이 내리기만 해도

가슴을 적시던 그리움 인양

저 창밖으로

그 날 인 듯 비 내린다.

 

무에 그리 맺힌 한이 많아

꺼이꺼이 눈물 쏟아내는가!

 

기쁨보다 아픔이 더 많은 세상

한 세상 살면서

서리서리 쌓인 서러움

한 번에 다 쏟아내려는가.

 

내리는 비에

저 유리창도 젖고,

심연에 묻어두고 펴 보지 못한

내 그리움도 젖는다.

 

마냥 내리기만 하는 창가에

그 대 모습 아련히 여울진다.

손을 뻗어보지만,

아득할 뿐~~~,

 

 

 

 

 

출처 : 아름다운 커피향기
글쓴이 : 메아리 원글보기
메모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