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규순 칼럼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