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구 두타연의 비경

댓글 14

■ 지역별 탐방/강원도

2019. 6. 27.

 

 

산행일자 2015.10.17.토 11:15~15:30(네 시간 15분 트레킹)  날씨: 맑음

 

 

올 들어 양구와는 인연이 깊어진다. 지난 8월 대암산을 다녀오며 고원습지인 용늪을 함께 봤던 기억이 있다.

그리고 3주 후에 갑잡스런 친구의 교통사고 사망으로 양구장례식장을 다녀왔다. 이렇게 두 번의 왕래로 올

해는 양구와 더 이상의 인연은 끝나나 싶었는데, 어느 산악회에서 양구 두타연이 산행지로 올라왔다.

 

두타연은 10월 첫주부터 산행지로 올라왔으나 이왕 갈거라면 단풍이 진하게 물들었을 때가 좋겠단 생각에

셋째 주말인 오늘로 날짜를 선택했다. 두타연은 아직 일반에 많이 알려진 곳이 아니기에 신청인원이 저조하

여 못 갈 수 있겠단 생각이 들었다. 하지만 주 중반으로 접어들자 산행 최소 인원인 20명을 넘는가 싶더니

어느새 인원이 넘쳐 더 이상 신청하지 말 것을 당부한다.

 

M버스가 늦어 신사역에서 출발하는 산악회 버스 탑승 시간을 10분 남겨두고 겨우 도착했는데, 웬걸 오대산과

도락산, 두타연으로 가는 버스는 없고 사람들만 잔뜩 줄을 서 있다. 나중에 알고 보니 여의도 순복음교회에서

무슨 행사 때문인지 버스 600대를 징발하여 버스가 동이 난 것이다. 결국 오대산과 도락산 산행은 취소되었으

나 다행히 두타연 가는 버스는 겨우 도착하여 10분 늦게 출발할 수 있었다. 

 

 

이제 가을 단풍 절정기라 강원도 방향은 어느쪽이라도 길이 막힌다. 보통 두 시간 반 정도 걸리는 시간이

거의 네 시간이 다 되어서야 두타연이 있는 양구 어느 부대에 도착했다. 도착해서도 산악회 별로 수속을

밟아야 허가가 떨어지는데, 우리 산악회는 인터넷으로 먼저 신청하여 수월하게 끝났다.

수속이 끝나고도 통제선을 지나 20여 분을 더 달린 후에 두타연 입구에 도착하여 해설사의 설명을 듣고

두타연 트레킹코스를 따라 여유롭게 트레킹을 시작한다. 마침 오는 날이 장날이라고 이쪽은 단풍이 한창이다.

 

 

군부대로 막혀있는 데다 군사도로도 포장을 안 한 비포장도로라 도로를 따라 걷는 길은 매우 운치가 있다.

 

개울도 정해진 도로를 따라 들어가지 않으면 도처에 매몰되어 있는 지뢰로 매우 위험한 모양이다.

우리나라는 분단되고 625전쟁을 거치면서 전방엔 수없이 많은 지뢰가 매몰되어 있다. 오늘은 꼼짝 못하고 정해진 도로만 따라 걷는다.

 

전방인데다 강원도 깊은 산골이라 아람드리 고목이 많다고 생각할지 모르지만 625전쟁 때 격전지였던 곳이라

매일같이 포를 퍼붓던 곳이라 큰 나무는 거의 보이지 않는다. 대부분이 전쟁 이후 자란 나무들이다.  

 

그래도 그새 나무들이 자라 도로를 따라 걷는 길은 운치가 좋다.

 

 

 

양구군에서 이 코스를 개발하며 세운 조형물

 

아주 간간이 붉게 물든 단풍나무도 보여주니 트래킹도 재미를 더한다.

 

 

 

 

 

저 다리를 건너 왼쪽으로 가면 금강산 가는 길인데, 군 철책선으로 막혀 있다. 여기서 비아목교를 거쳐 마지막 코스인

비득안내소까지 가자면 한참을 더 올라가야 한다. 지금까지 지나온 길은 운치는 있지만 크게 절경은 없어 앞으로 갈 길

또한 그럴 것으로 예상해 이곳에서 뒤돌아 나온다. 옆에 앉았던 여성분은 마지막까지 다녀왔다며 맨 마지막으로 버스에

올랐는데, 예상한대로 뭐 별로 볼게 없었다는....

 

 

저 오른쪽 능선이 우리측 철책선이 있는 마지막 방어선이다.

 

 

 

금강산 가는 길은 여기서 막혀 더 이상 갈 수 없는 곳이다.

 

 

 

오늘 본 단풍 중에 가장 붉고 멋진 자태를 자랑한다.

 

 

 

 

 

 

 

두타연 가는 작은 오솔길  

 

 

 

 

 

올핸 유난히 가물어 깊은 계곡인 이곳에도 수량이 거의 없는게 아쉽다.

 

이 박수근의 그림 항아리는 어디 뭍혀 있을까? 찾으면 대박이다.

 

웬 소지섭의 길이냐구?

지난 반세기 동안 사람의 발길이 닿지 않은 이곳의 비경을 배경으로 한 소지섭이 쓴 '소지섭의 길'이란

포토 에세이집이 출판되면서 발단이 되었다. 양구군이 이를 상업용으로 이용하여 51km를 개발하게 된 것이다.  

 

두타연은 민간인 통제선 안에 있어 그동안 오염되지 않아 천연기념물인 열목어의 국내 최대 서식지다.

두타연은 1천년 전 이 주변에 두타사란 절이 있어 유래된 이름으로 전쟁 이후 민간인 출입이 통제되어 숲과 생태계가 잘 보존되어 있다.

 

 

 

두타연 바로 위에 있는 작은 계류

 

두타연 바로 인근에 있는 조각공원

 

 

 

 

 

아래쪽 단풍 상태로 보면 다음 주말이 절정이겠다.

 

우리가 떠날 때까지 3,500명이 입장했다는데, 그때까지도 계속 버스가 들어온다. 버스 한대에 대략 40명이 탔다면

적어도 87대가 넘는 버스가 다녀간 셈이다. 멀리가지 않고 두타연과 그 인근만 본다면 한 시간이면 충분하기 때문에

나이들거나 어린아이가 있어도 상관 없다. 멀리 부산에서 온 차도 많이 보인다.

 

 

 

트래킹을 짧게 끝내니 두타연 인근에 있는 산책로를 돌고도 시간이 많이 남는다. 산책길은 호젓하니 단풍과 어우러진 억새가 좋다.

 

 

 

 

 

 

 

 

 

이목교에 폐기된 가시철망으로 만든 꽃을 설치했다

 

 

 

 

 

이런 가을엔 꼭 산이 아니어도 좋다. 이렇게 호젓한 길을 낙엽을 밟으며 단풍과 함께 한다면, 세상의 근심은 사라지니 자연이 주는 선물이다.

 

 

다시 한 번 두타연을 본다

 

건너편 길과 연결된 두타교 출렁다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