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 2020년 06월

25

■ 국립공원/태안해안 안면도 밧개해수욕장과 방포해수욕장

2020.6.20. (토) 오후에 탐방 등산 다니면 하루에 겨우 산 하나 끝내기 바쁘다. 설악산이나 지리산을 종주 코스로 다니면 100리나 되는 구간도 있다. 이걸 블로그로 작성하면 많으면 두 개, 성질 급하면 하나로 압축할 수도 있다. 지난 주말 태안해안국립공원을 다녀오니 다닌 해수욕장만 해도 열다섯 곳이다. 포스팅 당 하나 또는 두 개씩 작성해 이번까지 꼭 열 개째다. 언제 끝나나 싶던 해수욕장 포스팅도 이것으로 끝나니 속 시원하다. 밧개해수욕장과 방포해수욕장 사이에 두에기해수욕장이 있다. 두에기해수욕장은 매우 작은 해수욕장인 데도 양 옆으로 멋진 바위가 많아 온전히 따로 작성했다. 그러다 보니 사진 양이 적은 밧개와 방포를 하나로 묶어 떨이로 넘긴다. □ 밧개해수욕장 안면도 연육교에서 자동차로 10..

25 2020년 06월

25

■ 국립공원/태안해안 멋진 바위가 더 눈에 띄는 두에기해수욕장

2020-44 2020.6.20. (토) 오후에 잠깐 탐방 두에기해수욕장에 대한 정보를 얻으려고 태안군청 홈페이지에 들어갔더니 정보가 없다. 해수욕장이 작아 아예 정보를 제공하지 않는다. 카카오 맵으로 해변 길이를 확인하니 길게 잡아도 200m에 폭은 120여 m에 불과하다. 즐풍이 갔을 때도 사람은 몇 명 되지도 안았다. 물론 편의시설도 없고 카카오 맵으로 확인한 주차장도 차량 10대를 겨우 댈 정도로 작다. 그런데도 온전히 포스팅 하나를 차지하는 건 밧개해수욕장을 거쳐 방포해수욕장으로 이동하는 통로의 바위 때문이다. 사실, 어느 쪽으로 가든 두에기해수욕장으로 가려면 차량을 이용해야 안전하고 빠르다. 바닷가 길 없는 곳으로 가는 건 제법 위험하므로 권장하지 않는다. 밧개해수욕장에서 두에기해수욕장으로 가..

25 2020년 06월

25

■ 국립공원/태안해안 태안반도 안면해수욕장과 두여해수욕장

2020-43 2020.6.20. (토) 오후에 잠깐 탐방 태안해안국립공원의 중심은 그 면적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안면도다. 안면도에서도 안면의 이름을 그대로 해수욕장으로 쓰는 이 안면해수욕장이야말로 해수욕장의 중심이다. 해안을 따라 이동한다면 기지포와 안면해변을 가로지르는 개울로 인해 창정교를 건너야 한다. 태안 유러피안 리조트에서 안면도 끝인 영목항까지 중간 지점인 안면해수욕장은 그야말로 중심이다. 삼봉해수욕장에서 기지포해수욕장을 거쳐 3km를 걸어왔다. 대부분은 해수욕장을 걸었고 마지막에 창정교를 건너 곰솔밭을 10여 분 편안하게 걸었다. 솔밭 아래는 주말에 가족을 데리고 나온 피서객이 제법 많다. 대부분은 텐트를 치거나 간이 의자에 앉아 점심 준비 중이거나 대화를 나눈다. □ 안면해수욕장 태안반도 ..

25 2020년 06월

25

■ 국립공원/태안해안 삼봉해수욕장과 기지포해수욕장

2020-41 2020.6.20. (토) □ 삼봉해수욕장 남면과 안면읍을 연결하는 연육교 남쪽 3km 거리에 있는 명사십리 은빛모래 반짝이는 해변이다. 세 개의 봉우리가 우뚝 솟아 있다고 하여 이름 붙여졌고, 튀어나온 삼봉괴암과 해당화가 유명하고 울창한 솔숲이 특히 인상적이다. 해수욕장 뒤로는 소나무 숲이 잘 조성되어 있어 캠핑객이 많이 찾고 있으며 썰물 시 드러나는 모래밭이 단단하여 해안가에서 스포츠를 즐기거나 산책하기 좋아 많은 사람이 찾는다. 자연 그대로 탁 트인 모래사장과 자연현상에 의하여 발생된 사구가 일품이다.​ - 개장 기간 : 2020. 7. 4. ~ 8. 14. (44일간) - 개장 시간 : 10:00 ~ 19:00 - 백사장 면적(㎡) : 32,000㎡ - 해변 형태 : 규사 - 백사장..

25 2020년 06월

25

■ 국립공원/태안해안 몽산포해수욕장과 연포해수욕장

2020-40 2020.6.20. (토) 오전에 잠깐 아무 기대도 없이 들어온 몽산포해수욕장은 입구부터 차량들로 북적인다. 웬일인가 싶어 보니 해수욕장과 연결된 끝없이 연결된 오토캠핑장의 인기 때문이다. 곰솔 숲은 국유지와 사유지 할 거 없이 대부분 오토캠핑장으로 벌써 차량으로 다 찼다. 미처 주차를 못 한 차량은 빈 공간을 찾으러 이리저리 몰려다닌다. 즐풍도 겨우 여유 공간 하나 찾아 주차 후 해수욕장으로 들어가는 데, 오토캠핑장은 자리가 없을 정도다. 백사장만큼이나 넓은 곰솔 숲은 모두 오토캠핑장으로 전국에서 제일 넓겠단 생각이 든다. 아직 개장도 안 한 해수욕장에 이렇게 많은 피서객이 몰린다는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이다. 어제오늘 이틀 동안 다닌 해수욕장에서 이곳 몽산포와 꽃지해수욕장이 피서객이 가..

24 2020년 06월

24

■ 국립공원/태안해안 꽃지해수욕장에서 병술만까지 걷기

2020-39 2020.6.20. (토) 15:55~18:05(두 시간 10분 탐방) 꽃지해수욕장 꽃지해수욕장은 넓은 백사장과 할미바위, 할아비바위가 어우러져 그림 같은 풍광을 보여준다. 2개의 바위 너머로 붉게 물드는 낙조는 태안을 상징하는 아름다운 풍광 중 으뜸으로 꼽힌다. 예부터 백사장을 따라 해당화가 지천으로 피어나 ‘꽃지’라는 어여쁜 이름을 얻었다. 해변을 따라 걷거나 밀려오는 파도를 바라보며 해변을 즐기는 방문객의 모습은 꽃지해수욕장의 또 하나의 풍경이 된다. 꽃지해수욕장을 상징하는 두 바위에는 슬픈 전설이 깃들어 있다. 신라시대 해상왕 장보고가 안면도에 기지를 두었는데, 기지 사령관이었던 승언과 아내 미도의 금슬이 좋았다. 출정 나간 승언이 돌아오지 않자 바다만 바라보며 남편을 기다리던 미도..

23 2020년 06월

23

■ 국립공원/태안해안 백리포해수욕장과 천리포해수욕장

2020-38 2020.6.19. (금) 16:45~17:50, 한 시간 탐방 태안에 만리포해수욕장을 비롯해 숫자 개념이 들어간 천리포, 백리포해수욕장이 있다는 걸 알았다. 신두리해안사구와 신두리해수욕장을 본 후 람사르 습지에 등록된 두웅습지를 잠깐 봤다. 태안해안국립공원을 보려면 안면도로 남진해야 하므로 다음 순서는 백리포해수욕장이다. 내비 양을 믿고 좌회전을 틀었는데, 웬걸 갑자기 비포장도로로 진입한다. 비포장도로에 차가 마주 오면 교행 할 여유공간도 없을 정도로 폭이 좁다. 결국, 차가 한 대 오는 걸 좁은 도로에서 겨우 비껴가게 했다. 처음엔 내비 양이 미쳤다고 생각했다. 지금까지 잘 달리던 포장도로를 내버려 두고 갑자기 좌회전을 시켜 골탕 먹이는 줄 알았다. 막상 백리포해수욕장에 들어서니 길은 ..

23 2020년 06월

23

■ 국립공원/태안해안 신두리사구 다음에 찾은 두웅습지

2020-36@ 2020.6.19. (금) 14:02~14:17 (15분 탐방) 두웅습지 세계에서 가장 작은 습지이자, 사구 배후습지로 7천 년의 역사를 간직해온 곳이다. 신두리 해안사구 남쪽 배후에 위치한 두웅습지다. 희귀 야생동식물의 서식처로서 텃새인 황조롱이와 천연기념물 323호 불은배새매, 멸종위기종 2급인 금개구리와 맹꽁이 등이 이곳에 터전을 마련하고 있다. 노랑부리백로와 이끼도롱뇽을 비롯해 다른 곳에서 보기 힘든 생물들이 새롭게 발견되는 등 생태적 가치를 인정받아 2007년 람사르 습지로 지정되어 생태보전지역으로 보호되고 있다. - 면적: 6만5,000㎡ 주소 : 충청남도 태안군 원북면 신두해변길 291-30 (태안군청 홈피 인용) 두웅습지의 형성 사구(모래언덕)는 해안가의 모래가 바람에 날려..

23 2020년 06월

23

■ 국립공원/태안해안 태안 만리포해수욕장 벌써 개장했네!

2020-37 2020.6.19. (금) 17:55~19:25 (한 시간 30분 탐방) 앞서 학암포해수욕장과 백리포, 천리포해수욕장을 보고 만리포해수욕장에 도착했다. 백리포, 천리포해수욕장은 규모가 작아 포스팅 작성은 마지막으로 돌린다. 천리포해수욕장 근처에 천리포수목원이 있는데, 시간이 늦어 내일 볼 생각으로 만리포해수욕장부터 들렸다. 결국 이것은 패착이 됐다. 다음날 눈을 뜬 게 새벽 4:40분이라 뒤척이다가 5:30에 일어나 만리포해수욕장 끝까지 산책을 나갔다. 사실상 오늘 본 게 만리포해수욕장의 전부인 셈이라 다음 여정으로 발길을 돌린다. 당연히 천리포수목원으로 가야 하는데, 개장 시간인 9시까지 기다릴 수 없어 몽산포해수욕장으로 간다. 순서를 뒤로 미루는 바람에 천리포수목원은 언젠가 다시 와야 ..

22 2020년 06월

22

■ 국립공원/태안해안 태안 신두리사구와 신두리해수욕장

2020-36 2020.6.19. (금) 14:15~15:40 (한 시간 25분 탐방, 3.6km 이동) 솔담님이 자주 얘기하던 신두리사구에 도착했다. 학암포해수욕장에서 가까워 잠깐이면 오는 거리다. 사구(沙丘)는 모래언덕이란 뜻이니 바닷가 어디라도 사구는 많은 텐데, 신두리사구가 왜 유독 유명할까? 신두리해안사구는 국내 최대 규모의 모래언덕으로 '한국의 사막'으로 불린다. 사막을 보러 해외로 나가지 않고 신두리에서도 사막의 멋을 조금은 느낄 수 있다. 비용에 비해 효용은 크나 규모가 작은 게 아쉽다. 태안 신두리 해안사구 천연기념물 제431호 위치: 충남 태안군 원북면 신두리 산 305-1번지 일원 태안 신두리 해안사구는 태안반도 서북부에 자리한 신두리 해변을 따라 약 3.4km에 걸쳐 있다. 폭은 약..

22 2020년 06월

22

■ 국립공원/태안해안 태안해안 첫 번째 방문지인 학암포해수욕장과 분점도

2020-35 2020.6.19. (금) 11:55~13:45(한 시간 50분 탐방, 3.6km 탐방, 20분 휴식) 6월 16일부터 월말까지 휴가를 끝내면 7월 1일부터 1년간 공로연수가 시작된다. 휴가 첫 일정으로 태안해안국립공원을 둘러볼 예정이다. 22개 국립공원 중 아직 못 가 본 데가 태안해안국립공원이다. 북한산국립공원은 도봉산, 사패산까지 합쳐 300번이 넘게 다녔으니 편식이 심한 편이다. 태안해안국립공원은 약 230km의 해안선에 27개의 해변이 펼쳐진다고 한다. 처음엔 다 걸을 생각이었으나 도서까지 들어가기엔 무리가 있어 주요 해변만 살필 생각이다. 범위가 대폭 수정됐으므로 어렵지 않게 끝낼 수 있겠다. 가장 북쪽에 위치한 학암포해수욕장부터 시작해 남진하게 된다. 태안해안국립공원 태안해안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