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 2019년 05월

19

■ 국립공원/북한산 북한산 합수폭포_금지된 구역

산행일자 : 2012.07.07.토 날씨 : 모처럼 맑음 산행시간 : 6시간 20분 뫼바람님 동행 드디어 계곡에 접어들었다. 요 며칠 계속된 장마비로 능선을 걷는 동안에도 계곡의 물소리를 듣게 되었는데 한동안 가믐으로 먼지만 날리고, 나뭇잎이 시들어 애처럽게 보이던 수목도 이젠 제법 생기발랄한 게 비로 깨끗이 씻겨 더 진한 녹색이다. 이곳은 북한산에서도 제일 긴 능선과 계곡으로 골 전체의 물이 흐르는 곳이지만 인적이 없어 능선을 다 돌 때까지 단 한 사람의 산객도 만나지 못 할만큼 외진 곳이라 오염되지 않은 물은 유리처럼 투명하다. 지난 영겁의 세월 동안 깍여버린 바닥은 암반을 드러낸 채 물을 가두지 못하고 흘려보내 며칠 지나면 또 바닥을 드러 내겠지만 투명한 옥계수에 담근 발은 금방이라도 얼어버릴듯 차..

19 2019년 05월

19

■ 국립공원/북한산 북한산 왕관봉 2012.05.20

아내와 함께 산행 좀 같이할라치면 참 많이도 꼬득여야 가능하다. 오늘도 서리산 철쭉을 가기로 진작에 약속을 했지만 피곤하고 잠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결국 서리산행은 무산됐다. 이발소에 다녀오니 빼꼼히 일어나 산에 간다기에 서리산을 다녀오기엔 너무 늦어 가까운 북한산으로 향한다. 요즘 덥지 않아 산행하기에 좋은 계절이라 북한산은 많은 인파로 산행 이 지체될게 뻔하니 나만의 비경을 데리고 간다. 11:25에 북한산 둘레길 충의길 구간을 통과하여 얼만치 가다가 산행을 시작하지막 예상대로 사람이 거의 없다. 간혹 카페산악팀에서 10여명씩 떼 지어 갈때도 있지만 대개는 오붓한 산행이다. ▼ 충의길 11:25 도착 ▼ 저만치 1,2,3,4,5봉이 보인다 ▼ 좀 더 가까워진 2,3봉 ▼ 멀지만 4봉도 잡아본다 ▼ 2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