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없음

부동산 디벨로퍼 2017. 10. 9. 06:50




귀농과 귀촌의 차이점 

           

  먼저, 귀농은 도시에서의 일을 그만두고 농작물과 가축을 기르는 등 농업 경제활동을 영위하기 위해 농어촌으로 돌아가는 것을 말한다. 이는 중앙정부와 지방정부의 실질적인 도시민 유치사업의 목적이기도 하다.
 
반면 귀촌은 직업을 도시에 둔 사람들이 도시로 출퇴근하거나, 주말마다 농촌으로 내려와 텃밭을 가꾸는 등 농촌에서 경제활동을 하진 않지만 가끔씩 농촌에서 전원생활을 만끽하는 모습을 말한다.
 

귀농·귀촌 유형


     귀촌에는 여건에 따라 도시에서 경제활동을 하면서 동시에 농촌생활을 조금씩 확대하는 정착형과 도시로 아예 떠나는 일시 거주형이 있다.
 
첫째, 도시 활동형 귀촌(정착형) 유형은 가끔씩 전원생활을 하는 것이 주 목적이며, 경제활동은 인근 도시에서 이뤄진다. 이럴 경우 주택의 입지는 도시에서 1시간 이내면 접근이 가능한 곳이어야 한다.
 
둘째, 도시 근교형 귀농·귀촌은 중간형태로 전문직, 은퇴자 퇴직자들이 주로 선택한다. 형태는 개별단독형과 단지형 등이 있으며, 텃밭과 주택 및 대지를 포함해 투자 총비용이 2~3억원 정도 든다.
 

귀농·귀촌 정책자금 활용 


     귀농·귀촌과 전원생활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가장 유념할 것은 필요비용을 최소화하는 것이며, 정부나 지자체의 각종 지원책을 활용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귀농·귀촌인은 농지구입비를 최대 3억원, 주택자금은 7500만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고, 농지취득세 50%가 감면된다. 귀농·귀촌 토지구입이나 창업자금은 농업 외 다른 직종도 가능하고 퇴직예정자도 가능한데 2-3년내에 귀농귀촌 불이행시 환수된다. 귀농·귀촌 정책 대상지역은 시 지역에서 읍 단위 포함해 도농복합지역까지 확대됐다.
 
최근 수도권 일대서도 정부의 귀농·귀촌 정책을 시행하는 지자체가 증가하고 있다. 민간시장에서도 주택조합, 동호인 결성 등의 방식으로 전원생활에 뛰어들 기회가 늘어난 모습이다.
 
중앙정부 주도형 정부보조 지원사업은 지역별 주택조합을 구성해 주택조합 마을사업 확정시 10~100가구 기준으로 단지 기반시설을 보조한다. 최소 5억에서 최대 35억까지 지원이 가능하다. 강원도는 시니어 마을사업, 전라도는 한옥마을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이와 별도로 일부 지자체는 동호인 주도형 마을(5~10가구 이상 주택조합)에 대해 기반시설을 지원하기도 한다.
     


     대지·주택 1억5000만~2억원대 적정


     토지는 최대한 저렴한 가격에 확보하는 게 중요하다. 건축비 절감도 필요하다. 대지와 주택을 포함해 총 15000~2억원대가 적정하다. 특히 전원주택의 트렌드는 건축면적 49~99정도다. 주택관리, 난방비 등을 감안할 때 부부가 실속 있게 살 수 있는 수준이다.
 
 

귀농·귀촌 시 고려할 점


첫째, 지나치게 외진 곳은 피하라. 의료, 보건, 복지, 문화 기능은 필요할 때 쉽게 이용할 수 있어야 한다. 도시생활에 비해 농촌생활은 불편이 많기 때문에 단독형이 자신이 없다면 지역 주택조합으로 시작하는 것도 고려해볼 만 하다.
 
둘째, 좋은 환경만 쫓다가는 해당 지역의 현지민과 불화로 전원주택. 귀농·귀촌 거주자들이 마음에 상처를 받는 경우도 비일비재하다. 현지인 뿐 아니라 먼저 정착한 귀농·귀촌인들도 외지인들에 대한 경계와 배타적인 사회문화와 관습이 남아있어 지역문화와 정서에 적응하는 것이 필요하다.
 
셋째, 고정적인 수입원 확보는 귀농·귀촌 생활을 안정적으로 유지하는 데 중요한 요소이다. 은퇴 후 연금과 임대수입 등으로 경제적 부담이 없는 경우는 관계가 없지만, 고정적 수입원이 없는 경우 생계수단을 고려해야 한다.
 

출처 : 이진철, 추석 고향길 다녀온 후 전원생활 고민?.. '귀농·귀촌 성공하려면', 이데일리, 2017.10.08




좋은 정보와 내용 ~ 잘 보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