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내가 가본 식당들[맛 과는 상관 無]

혀기곰 2018. 7. 9. 07:00



느즈막히 아침 먹습니다. 

며칠 전 끓여 둔 만둣국 데팟습니다. 


아따~

그넘의 만두 오래도 처묵거리네. 







오후 두세 시쯤 점심 먹으러 나갔습니다. 

얼마 전에 안강에 나주곰탕집이 생겼다는 말을 듣긴 했지만 집에서 너무 멀어서(우리 집에서 28km)  못 가봤는데,

오늘 친절한 분이 오셨기에 같이 가봅니다. 


위치는 안강 딱실못 지나서 할매 고디탕 조금 못가서 좌측에 있습니다. 










나주곰탕과 특 영양곰탕 시켰습니다. 






반찬 몇 가지가 먼저 나오고~








곰탕 나왔습니다. 

이건 나주곰탕인가 그렇습니다. 







제께 아니어서 휘젓지 못해서 고기 양이 얼마나 되는지는 잘 모릅니다. 






특 영양곰탕입니다. 






이건 보기에도 고기가 많아 보입니다. 






고기는 한 부위만 있는 것이 아니고 여러부위가 섞여 있는 것 같던데 전문가가 아니어서 확실하진 않습니다. 






그리고 대추 인삼등이 들어 있더군요. 







일부만 건져내서 사진 찍어 봤습니다. 






밥과 김치가 있으면 뭐 어쩐다? 






그렇습니다. 

김치로 밥 한 숟가락 의식 거행해야 합니다. ㅎㅎ







그리고 곰탕에 밥 말아서 처묵 거립니다. 

저는 항상 국이나 탕에는 꼭 밥을 말아서 먹습니다. 







음...

영양곰탕을 시켜서 그런지 나주곰탕 맛과는 약간 차이가 있습니다. 


나주곰탕과 일반곰탕 중간 쯤?

아니 일반 곰탕 맛에 더 근접하네요. 


다음엔 나주 곰탕을 시켜봐야겠습니다. 


어버리~

앞에 분 나주 곸탕을 맛 보면 되는데 왜? 그 생각을 못햇을까요? ㅠ.ㅠ 







고기 찍어 먹는 소스가 있기에 그렇게 해 봤습니다. 


저는,

물에 빠진 고기는 그냥 물에 빠진 채로 먹는 것이 더 낫네요. 

저는 갈비탕에 있는 고기도 소스에 찍어 먹지 않습니다. 








밥 먹고는 오천 장날이어서 오천 오일장에 갔습니다. 


몇가지 반찬꺼리 사고, 

늘 궁금했던 가마솥 통닭 한 마리 사왔습니다. 


이 집엔 늘 사람들이 줄을 기다랗게 서있기에 맛이 궁금해서 샀습니다. 

이 날도 한 30분 이상 기다렸던 것 같습니다. 


한 마리 5,000원






조오기 노란 화살표가 있는 곳이 제가 기다리던 자리입니다. ㅎㅎㅎ

사진 찍으려고 잠시 줄에서 이탈해서 찰칵~ ㅎㅎ






참 맛있어 보입니다.  ^^






다른 볼일도 좀 보고 학산사 귀가해서 술상 차렸습니다. 

아까 사 온 통닭이 오늘 메인 안주입니다. 


치킨 무와 양념은 그냥 주는 것이 아니고 500원씩 주고 샀습니다. 






받으시오~

받으시오~~~








음...,

닭을 산지 서너시간 지난 후여서 그런지,

닭이 식어서 그런지 조금 비린내도 나고 제 입맛과는 맞지 않네요. ㅠ.ㅠ 


확실히 닭은 뜨거울 때 먹어야 제 맛인가 봅니다. 










닭은 닭다리와 허벅지 한 개 뜯어 먹고 살짝 저리 가~~~

대신 마트에서 사 온 빵으로 안주삼아 술 마셨습니다. ㅎㅎㅎ 







크림이 참 묘하게도 서 있습니다. ㅎㅎㅎ







혼자 부어라 마셔라 하는데 쑬 메이트에게서 전화가 왔습니다. 


안주 들고 지그 집으로 오라는데요? 

그래서 갔습니다. 


과메기 몇 마리 껍데기 까서 들고 갔습니다. 


뭔가 많이 나와있습니다. 









둘이서 부어라 마셔라 하다가 술에 짜리가 학산사로 귀가~




잘 먹었습니다.

저는 그럼 이만 뻗겠습니다. 


이전 댓글 더보기
김준현이가 여러사람 버려놓네요....
기름에 갓 튀긴 통닭은 그 자리에서 바로 먹어야 제 맛이 나는 것 같네요~~ㅎㅎ
한참 있다 먹으면 눅눅해서 못 먹겠더라구요~~
저도 요즘 순대국이든 뼈해장국이든 설렁탕이든 칼국수든ㅡ
겉절이만 나오면 공기밥에 일단 1공 해버리네요ㅠㅠ
맛녀석 해로워~~~~~~~
에궁!
줄선다는 집들 믿을게 못되더라구요
곰탕 가격은 참 착하네요.
김준현식 한공 의식이 은근 중독성이 있네요. ^^
오빠 이거 언제 일기인교(?)(?)
오유월에 무신 과메기 아(~)(~)(~)
묵고싶어요 (ㅠㅠ)
곰탕은 국물이 우윳빛으로 뽀얀게 곰탕 아니었나요. 저건 비주얼이 갈비탕 비주얼인것 같네요. 제가 서울사람이라 나주곰탕을 잘 모를수도 있습니다
뽀얀 건 설렁탕이고,
원래 곰탕은 고기를 삶아서 맛을 낸거라 맑다고 하더군요... 저도 들은겁니다.

나주 곰탕은 갈비탕 같이 국물이 아주 맑고(위에 사진보다 더 맑습니다) 맛이 좋더군요.
흠사 갈비탕 맛과 비슷하기도 합니다.

서울 같으면 '하동관' 곰탕이 나주 곰탕같이 맑은 스타일 이더군요.
재밌게 포스팅 하신 글과 사진
즐겁게 봐습니다^^
곰탕을 두루뭉술로 합쳐
가장 최상급 재료 팍 팍 정성 다 해 맛나게 끓여
탕을 한가지 메뉴만 만들면
간단해서 좋을것 같은데 ...

발갛게 무친 고추가 맛나게 보입니다 ...^^
오늘도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하고 즐거운 수요일 되세요^^
곰탕이 맛있겠네요.
날씨는 흐리고 비가 오락가락하는 수요일 오후 좋은하루되세요.
안녕하세요
김포 쪽에서 부실한 나주곰탕을 먹고
다음부턴 안먹습니다.
어디서 그냥 뻗으시려고요.
이리 오셔서 멸치 똥 까야됩니다.
목요일입니다.무더위가 계속됩니다.
소중한 자료 잘 보고 갑니다.
편안한 하루 되시기 바랍니다.
통닭과 소주는 아무리 노력해도 안 맞더라고요
안녕하세요
음식이란, 끓이 정성, 먹는 사람의 입맛,,,
그리고,....... 맛있다 만족했다 ,,,배가 부르구나 ..하하하
목 마르게 하시네요~~
나가서 먹는것 보다 집에서 먹는게
더~입맛 땡기는데요
友혀기님!
무더위가 곳곳을 달구고 다닙니다
건강 잘 챙기시고 무탈하게 보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