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민생고ing

혀기곰 2018. 7. 20. 06:00



아침은 컵라면, 

아닌가? 사발 라면인가?  ㅎㅎㅎ


면 밑에 닭알도 보이시죠? 

닭알을 위에 스프와 같이 깨트려 넣으면 닭알에 스프가 붙어서 궁물이 싱거워집니다. 







라면 맛일세~







점심은 햇반






상추쌈으로 몇 모타리 조지고~






상추 쌈으로 밥 먹는 동안

임연수가 다 꾸폈으니 꺼냈습니다. 








옛말에 임연수 껍데기에 쌈 싸 먹다가 살림 말아 먹었단 이야기가 있습니다. 

그만큼 임연수 껍데기가 맛나다는 야그겠죠~







저녁도 햇반이라고 할라 켔디만 밥이 봉긋한 것 보니 밥 했나 봅니다. 






궁물은 닭개장






김+달래 파 간장으로도 밥 묵아 주고~






남은 밥은 닭개장에 말아서 호로록~~





후식으로 귤 한 개~






자자


비밀댓글입니다
어라! 2 틀?
어라?! 이틀이나??!!
진짜?
몰래?
와우! 이틀 연짱 금주를 하셨네요. ^^
이면수 바싹 구워 대가리 꼭꼭 씹어 먹으면 껍데기 만큼 맛있지요^^

근데 허전함이 계속 이어지네요~ㅋㅋ
귤이닷~~~ 겨울이닷 ~~ ㅎㅎㅎㅎ
전 이틀 술 안묵으면 입에서 가시가 돋는데~~ㅎㅎ
대단하신 인내력이십니다~~ㅎㅎ
날김도 맛있는데 간장까지 조제해서 먹으니 꿀맛이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