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내가 가본 식당들[맛 과는 상관 無]

혀기곰 2020. 5. 23. 14:04

 

 

오메~ 디질랜드~~

정말 오랜만에 아침부터 곡 소리 내보는군요. 

 

어젠 왜 그리 고삐 풀린 망아지 마냥 달렸는지 후회 해봐도 이미 늦었어~~

 

아픔 몸 질질 끄직꼬 요리에 몰입합니다. 

요리라고 해봐야 멸치 육수 데우고 오이 썬 것 밖에 없네요 ㅎㅎㅎ  

 

국수는 미리 삶아 둔 것 대접에 담고, 

몇가지 꾸미기를 올렸습니다.

 

 

 

 

 

 

예전에 마트에서 사 둔 도토리묵이 조금 남아 있기에 킁킁~~ 냄새 맞아보고 괜찮아 보이기에 썰어서 올리고, 

 

 

 

 

 

 

파도 미리 썰어 두었기에 조금 올렸고,

 

 

 

 

 

 

김치도 썰어서 챔지름에 무쳐 둔 것도 올렸습니다. 

 

 

 

 

 

 

닭알 지단 만들어 둔 것도 올렸고~~ 얼쑤~~~ 

 

 

 

 

 

 

김 가리도 있기에 쪼가 뿌렸고~

 

 

 

 

 

 

오이도 오이 오이 썰어서 올렸습니다..... 헥헥~~ 

 

 

 

 

 

 

죽도시장 칼국시 아지매가 만든 양념장도 찔꺼덩~

 

 

 

 

 

 

평상시엔 국수 위로 꾸미기를 올렸는데 오늘은 국수 사이드에 담았는데 이렇게 담아도 알흠답네요 ^^

 

 

 

 

 

 

 

 

팔팔 끓인 멸치 육수 부어줍니다. 

 

 

 

 

 

 

육수 들어간다 쭉쭉~ 쭉쭉쭉~♬♫♬♫♬

언제까지 어깨 춤을 추게 할 꺼야~♫♬♫♬  ㅎㅎㅎㅎ 

 

 

 

 

 

 

자~~ 먹자~~~

 

 

 

 

 

 

아~~

정구지도 조금 넣었습니다. 

국수가 미리 삶아 둔 것이어서 살살 풀어줄 때 정구지도 같이 저어서 잔열로 살짝 익혔습니다. 

 

 

 

 

 

 

맛있다~

확실히 죽도시장에서 사 온 육수는 맛있어요~ ^^

 

 

 

 

 

 

12식 넘어 가는데 배가 안 꺼집니다. 

밀가리 음식 끈기 없다는 것도 다 뻥 인가 봅니다. ㅎㅎㅎㅎ

 

어제 음주의 여파로 갈증이 계속 되기에 오랜만에 음료수 한 캔 깟습니다. 

살 때는 몰랐는데 남양 제품이네...에잉~~

 

 

 

 

 

 

할 일도 없고 라디오 틀어 놓고 흥얼 거리고 있습니다. 

저는 주로 교통방송을 즐겨 듣습니다. 

 

운전을 하진 않지만 교통방송에서 나오는 노래들이 주로 7080 노래가 나오기에 다른 방송 보다는 교통방송을 듣는 겁니다. 

 

오늘도 '허안나의 신나는 운적석' 을 듣고 있는데,

문자 사연을 받는다고 하네요. 

주제는 '잘 버리지 않는 것들' 이라는 겁니다. 

 

전혀 참여할 생각도 없고,

그냥 아무 생각 없이 듣고 있었는데,

상품 중에 굴비가 있는 겁니다. 

 

굴비에 혹 해서 저도 문자 참여 했더니 채택 되어서 방송에 나오고 선물 보내준다고 하네요.... 앗싸~~~~ ^^ 

 

선물을 뭘 보내는 지는 모르지만 그 선물이 두 달 후에나 온답니다. ㅠ.ㅠ 

내가 그 때까지 있을라? ㅎㅎㅎㅎ 

 

 

 

 

 

 

 

늦은 점심은 외식으로~

마침 누군가 학산사로 방문 하였기에 짬뽕 먹으러 나갔습니다. 

 

이 집도 일 년에 한 번씩만 가는 단골집(?) 입니다. ㅎㅎㅎㅎ

이 집 짬뽕 맛도 괜찮은 편 입니다. 

 

그러데 오랜만에 갔더니 간판이 깔끔하게 바뀌었습니다. 

 

 

 

 

 

 

간판만 바뀐 것이 아니고 실내도 도배를 새로 해서 아주 깔끔하네요. 

 

그리고 짜장, 짬뽕 가격을 올리지 않았네요. 

 

요즘 포항 시내 동네 짬뽕집 짬뽕과 간짜장 가격은 6,000원 입니다. 

가격을 올린 집들은 중식 협회 말을 졸나게 잘 듣는 집들 입니다. 

협회에서 가격 올리자 그러면 기다렸다는 듯이 후다닥 올리더군요. ㅎㅎ 

 

짬뽕 한 개, 복음밥 한 개 시켰습니다.

앞에 분이 멀뚱 멀뚱 저를 봅니다. 

그래서 유니짜장도 한 개 시켰습니다. ^^ 

 

 

 

 

 

 

김치는 볶음밥을 시켜서 나오나 봅니다. 

 

 

 

 

 

 

언제나 조신하고 이쁜 단양군과 춘장양,

 

 

 

 

 

 

얼라리여?

이 집도 일인 1 단양군을 주는군요. ㅎㅎㅎ 

 

이상하다~

예전엔 안 그랬는데...,

 

그러고 보니 써빙하는 아지매가 낮선 젊은 분 이네요. 

예전엔 아저씨가 주방, 아주머니가 써빙및 배달을 했는데...,

 

 

 

 

 

 

유니짜장이 먼저 나왔습니다. 

 

 

 

 

 

 

음...,

소스가 괜찮은 건지 거시기 한 건지 아리까리 합니다. ㅎㅎㅎㅎ 

 

 

 

 

 

 

면,

 

 

 

 

 

 

면은 아름다운데 후라이가....,

 

 

 

 

 

 

후라이가 너무 조신해요~

중국집 후라이는 뜨거운 기름에 튀기 듯 구어야 제 맛인데 이건 일반 가정집 후라이 모습입니다.

 

이러면 나가린데..., 

 

 

 

 

 

 

일단 소스가 짜지 않기에 다 붓고 비볐습니다. 

 

 

 

 

 

 

앞에 분 절반 덜어가서 남은 것 제가 쓱싹 닦아 먹습니다. 

아주 맛있지도 그렇다고 맛 없지도 않고 뭐 그렇습니다. 

 

저는 이 집에서는 짬뽕만 먹었지,

다른 음식 먹어보긴 첨 입니다. 

 

 

 

 

 

 

짬뽕 나왔습니다. 

 

얼라리여? 

비주얼이 예전과 다릅니다. 

 

원래 이 집은 껍질 홍합을 주지도 않고, 

칵테일 새우를 많이 얹어 줬는데 이상할세~

 

궁물 맛을 보니 그 맛도 아닙니다. 

원레 이 집 짬뽕은 마늘향이 아주 강하게 나면서 구수한데 이 짬뽕은 그냥 평범합니다. 

 

슬쩍 물어 봤습니다. 

주인이 바뀌었다네요. 

옛날 아저씨는 이제 연세가 많아서 너무 힘들어서 가게 정리하고 고향으로 갔다고 합니다. ㅠ.ㅠ 

 

 

 

 

 

 

볶음밥,

 

 

 

 

 

 

제가 짬뽕을 시켜서인지 궁물은 짬뽕 궁물이 나왔습니다. 

이 궁물에 짬뽕 면 절반 덜어서 앞에 분 드시라고 줬습니다. 

 

 

 

 

 

 

볶음밥은 살짝 질척 하네요. 

 

 

 

 

 

 

 

 

특이하게 고기를 밥과 같이 볶지 않고 밥위에 볶은 고기를 올려주네요. 

고기 맛은 먹어보지 않아서 잘 모릅니다. 

 

 

 

 

 

 

짜장 맛도 평범합니다. 

 

 

 

 

 

 

볶음밥을 요만큼 맛 봤는데,

볶음밥도 평범 합니다. 

 

모든 음식이 평타 정도네요. 

옛날 주인장이 갑자기 그리워집니다. ㅎㅎ

 

 

 

 

 

 

 

 

볶음밥에 따라 온 짜장소스 한 숟가락 덜어서 짬뽕 면 넣어서 비벼 먹어봤습니다. 

 

 

 

 

 

그래도 배가 고픈 차에 맛있게 잘 먹고 왔습니다. 

 

 

 

 

오후에 지호 마미께서 문자를 주셨습니다. 

집에 와서 맛있는 것 먹고, 갈 때 김치 가져 가라고 합니다. 

 

오늘도 가면 술 마실 것 같아서 카톡을 씹었더니 친히 전화를 주시네요. 

 

몸도 보신 할 겸 집에 오라는데, 

아주 정중하게 살포시 뻰찌 놨습니다. 

미안 합니다. 오늘도 술 마시면 아름다우신 용안을 영원히 못 뵐 것 같아서 오늘은 쉬겠습니다. 

 

 

 

 

그리고 집구석에 뻐이 있다가 해 빠지고 나니 배가 고픕니다. 

 

뭘 먹지 고민하다가 밖으러 기어 나가봅니다. 

물론 혼자였다면 절대 밖으로 나갈 생각을 안 하지만 어느 고마운 분이 오셔서 같이 나갔습니다. 

 

 

 

 

 

 

저녁이나 한 끼 먹자고 나갔지만,

마땅히 메뉴를 정하고 나간 것이 아니기에 갈 길이 막막합니다. 

거기다가 둘 다 결정장애자들 입니다. 

 

이것 먹을까 하면 저것이 생각나고, 저것을 먹자니 아까 그 놈이 걸리고... 뭐 이런 식입니다. ㅎㅎㅎ 

 

양덕 한 바퀴 돌고 뭐 먹을꼬? 의논하고, 

두 바퀴 돌고 마땅히 먹을 것 없제? 라고 주께는데 이 집이 눈에 확 들어 옵니다. 

 

 

 

 

 

 

둘 다 동가쓰를 좋아하는 놈들이라 의견 차이 없이 바로 들어갔습니다. 

 

그러나,

영업 종료~

아직 9시도 안됐는데? 

영업 마감이 9시네요. ㅠ.ㅠ 

 

 

 

 

 

 

세바퀴 반을 더 돌고는 닭 사들고 학산사로 귀가~ ㅠ.ㅠ 

 

 

 

 

 

 

앞에 놈은 머시기, 저시기 셋트랍니다. 

닭 한 조각에 이상한 것 두 조각, 감자튀김, 그리고...,

 

 

 

 

 

 

 

 

이렇게 둘둘 말린 것 한 개입니다. 

맛은 먹어보지 않아서 모릅니다. 

 

 

 

 

 

 

제 몫인 프라이드 치킨,

저는 두 조각이면 끽~ 거리는데 4조각입니다. 

 

밤 9시 넘으면 1+1 행사를 한다네요?

그래서 프라이드 2조각을 샀는데 4조각을 줬다나 뭐라나...,

 

저는 두 조각 먹고는 시마이~

한 조각은 앞에 놈이 드시고, 남은 한 조각은 다음 날 어떤 놈이 날아와서 먹었습니다. ^^

 

 

 

 

 

 


마지막 후라이드치킨 사진에 홀딱 반했습니다..

.......................................

오늘 저녁 한번 먹어봐야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