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내가 가본 식당들[맛 과는 상관 無]

혀기곰 2020. 8. 9. 14:04

 

 

참으로 허무하고 공허 합니다. 

오전은 후다닥 후다닥 댕기다 보니 어째 지나갔는지도 모르겠고~

 

느즈막히 아침겸 점심을 이런 곳에서 먹습니다. 

예전에도 한 번 와 봤는데 돼지국밥 맛이 괜찮더군요. 

 

그리고 이 집은 돼지국밥에 들어가는 고기가 머릿고기가 아니고 수육고기를 넣어서 만들어줍니다. 

포항에선 참 드문 경우죠.

 

 

 

 

 

 

국밥 두 그릇 주문합니다. 

 

앞에 분은 살코기만 들어간 국밥, 

 

저는, 

섞어(내장+고기) 국밥을 시키면서 고기는 비계가 붙은 고기로 달라고 했습니다. 

아무 말 안 하면 살코기 국밥이 나 올 확률이 높습니다. 

 

반찬들 몇 가지가 먼저 나오고~

반찬은 먹다가 부족하면 셀프로 같다 먹어야 합니다. 

 

물론 그냥 달라고 해도 같다 주긴 하더군요. 

제가 처음에 왔을 때 추가 반찬이 셀프인 줄 모르고 반찬 더 달라고 하니 반찬을 더 같다 주면서 추가 반찬은 셀프라꼬 친절하게 말씀해주더군요. ㅎㅎㅎ

 

 

 

 

 

 

 

 

 

 

 

 

 

 

 

 

국밥이 나왔습니다.

뚝배기에 아주 그냥 버글버글 끓으면서 난리도 아닙니다. 

 

저는 개인적으론 이렇게 버글버글 끓는 것 보다 그냥 따뜻한 정도가 좋습니다. ㅎㅎㅎㅎ

 

 

 

 

 

 

아따~

잘 끓는구나~

학산사에 돈이 이렇게 버글버글 끓었으면 을매나 좋을꼬~ ㅎㅎㅎㅎ

 

 

 

 

 

 

뜨거울 때 정구지 넣어서 잔열로 익히고,

국수 사리도 넣어서 잘 풀어 줬습니다. 

 

 

 

 

 

 

 

 

 

 

내장도 자잘하지 않고 큼직 큼직허니 많이 들어있습니다. 

 

고기는 자잘하진 않지만 크지도 않습니다.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안에 들어 간 돼지고기는 조금 더 크게 썰어 줬으면 좋겠단 생각을 해봤습니다. 

 

 

 

 

 

 

저는 비계가 섞인 고기,

앞에 분은 완전 살코기만...,

저는 완전 살코기만 들어 있으면 식감이 너무 퍽퍽해서 싫더군요. 

 

하긴 앞에 분은 닭을 드셔도 뼈 있는 통닭보다 순 살만 좋아하고, 

뼈있는 통닭을 먹더라도 다리나 날개 허벅지 살보다 퍽퍽한 가슴 살을 좋아하시는 분이니... ㅎㅎㅎㅎ

 

저는 이런 분들이 좋습니다. 

그래야 같이 닭 먹을 때 저는 허벅지 살을 먹고, 

앞에 분은 가슴살을 드시니 얼마나 평화롭고 행복하지 않겠습니까? ㅎㅎㅎㅎ 

 

 

 

 

 

 

밥은 딱 반 공기만 말아 먹습니다. 

한 공기 다 먹으면 먹을 땐 너무 행복한데 다 먹고 나면 배가 너무 불러서 부대낍니다. 

 

 

 

 

 

 

 

 

국수부터 호로록 춉춉~~~ 

 

 

 

 

 

 

고기도 질릴 정도로 많진 않지만 섭섭하지 않을 만큼 들어있더군요. 

 

 

 

 

 

 

나 오전에 가슴이 답답하고 우울했던 놈 맞아? 

 

뭐 이렇게 신나게 쳐 먹고 지랄인지..,

우적 우적 아주 게걸스럽게 먹습니다. 

 

 

 

 

 

 

 

 

밥 먹다가 살짝 느끼하다 싶은 땐 고추 한 개 와사삭~~ 

요 넘은 아주 맵지도 않고 풋 내가 나지 않을 정도로 살짝만 매워서 좋더군요. 

 

 

 

 

 

 

자~~

반찬들이 부족해서 김치와 마늘이 보이기에 마늘도 들고 오고 청양고추로 추정되는 것도 보이기에 그것도 2개 가져왔습니다. 

 

자~~

2차로 폭풍 흡입 들어 갑니다.

 

 

 

 

 

 

 

 

나아쁜 놈~

청양고추라고 생각 했지만 이렇게 까지 매울 줄은 몰랐습니다. 

요만큼 씹어 먹었는데 드럽게 맵네요, 더군다나 시간이 지날 수록 입안에서 불이 납니다. 

그 맛있던 돼지국밥 맛을 못 느낄 정도로 맵네요. ㅠ.ㅠ 

 

앞에 분도 한 개 드시고는 손사레를 치면서 난리 부르스를..., ㅎㅎㅎ 

 

 

 

 

 

 

국밥을 절반 정도는 그냥 먹었으니,

나머지 국밥에는 다대기를 풀어서 맛의 변화를 줍니다. 

 

 

 

 

 

 

다대기를 푸니까 생강 향도 살짝 풍기면서 얼큰한 것이 이것도 나름 매력있네요. 

 

 

 

 

 

 

잘 먹었습니다. 

 

 

 

 

 

 

 

밥 먹고 집 더하기 마트에 들려서 행사용 싼 라면 4묶음과, 두부, 그리고 초밥 사 들고 학산사로 귀가~

 

씻고 놀다가 저녁 먹습니다. 

저녁은 라면 끓였습니다.

 

집에 햄버거도 있고, 밥통에 밥도 있고, 그리고 사 들고 온 초밥도 있는데 라면 끓였습니다. 

혀기곰은 완전 미친 놈 또래이 입니다. 

 

초밥은 시간 지나면 파인데... 저걸 우짤라꼬? 

 

우쨌거나 낋이 놨으니 먹습니다. 

맛도 드럽게 없는데 왜 라면을 끓였을꼬? 

 

 

 

 

 

 

 

 

밤 12시,

손 놈이 찾아 왔습니다. 

 

제 기분이 드러울 것 같다면서 소주와 맥주 담배를 사 들고 왔습니다. 

이 자식이 내 기분이 드러울 지 우짤지 우째 알고..., 

 

암튼 만나서 별로 반갑습니다. 

 

 

 

 

 

 

안주는 세세리(닭 목살) 구이를 가져 왔습니다. 

간장 베이스 양념으로 구웠네요. 

 

술 안주로 닭 목살도 꽤 괜찮습니다. 

하림에서도 닭 목살이 나오니까 한 번 구입해서 구워 드셔 보세요. (뼈는 다 발골하고 살만 포장해서 팝니다.)

 

 

 

 

 

 

자기는 두부구이가 좋다면서 두부를 한 모 사와서 들지름에 구워 달라고 합니다. 

 

들기름 넉넉하게 두르고 구웠습니다. 

연하게 간도 했습니다. 

 

 

 

 

 

 

부어라 마셔라 하다가 앞에 분이 갑자기 '짜파구리' 가 땡긴다꼬 주께더니 벌떡 일어 나서 끓여왔습니다. 

 

짜파구리는 짜장라면과 너구리 조합으로 끓인 것을 말합니다.  

 

 

 

 

 

 

맛은 참 좋은데 살짝 짜네요. ㅎㅎㅎ 

 

 

 

 

 

 

 

 

아제들의 술 자리에 걸 그룹 언뉘들 노래가 빠지면 안 되죠 ㅎㅎㅎㅎㅎ

 

 

 

 

 

그래도 술을 마시면서 이야기를 하니까 속이 조금 뚫립니다. 

 

 

맛난거 많이 드셨네요~~!! 태어나서 돼지국밥 한번도 못먹어봤는데..아마 저도 주지스님마냥 내장에 비계붙은걸로 달라할듯
하카타 돈코츠보다 더 진할라나? 다대기나 어디서 한 일키로 얻어왔음싶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