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내가 가본 식당들[맛 과는 상관 無]

혀기곰 2020. 8. 21. 12:19

 

 

2차는 구 시내에 있는 이런 곳으로~

여기도 죽은 산적 놈이 자주 가던 곳입니다. 

 

 

 

 

 

오랜만에 왔는데도 알아 보고 아주 반갑게 맞아주네요 ^^

 

사장님은 엊그제 산적 놈이 쉬고 있는 산에 갔다 왔답니다. 

산적 놈은 잘 살았나 봅니다.

술집 사장님도 기일을 기억하고 댕겨 갈 정도이니... 사장님 고맙습니다. 

 

 

 

 

이 집은 메인 안주가 따로 없습니다. 

그냥 그날 그날 기분에 따라 안주를 만들어 주십니다. 

일본식 주점 같으면 '오마카세' 라고 하나 그런 식 입니다.

 

물론 주문 할 수도 있습니다. 

이런 것 되냐고 물어보면 재료가 있으면 만들어 주고 없으면 안 된다고 합니다. 

 

그리고 안주 가격도 없습니다. 

돈 없으면 소주 값만 주고 가도 되고, 

이 정도면 적당하다 싶으면 그것만 주면 됩니다. 

 

예를 들어서 돼지 두루치기가 나오고, 파전이 나왔다면, 

생각해보고 두루치기 만 원, 파전 오천 원이라고 생각이 들면 소주 값 말고 안주 값으로 만 오천 원만 드리면 됩니다. 

 

 

 

 

기본 반찬들이 몇 가지 나옵니다. 

 

 

 

 

 

 

 

 

 

 

우거지(무우청) 볶음. 

이것 정말 맛있더군요. 

그래~ 이런 게 안주지... ㅎㅎㅎㅎㅎ

 

 

 

 

 

 

 

 

 

 

우거지 볶음이 어찌나 맛있던지 밥 달라고 해서 우거지만 넣어서 비벼 먹었습니다. ㅎㅎㅎㅎ

 

 

 

 

 

 

첫번 째 안주로 감자 전이 나왔습니다. 

 

 

 

 

 

 

 

 

이 때 울산 삼식이 도착~ 위하여~~~ 

 

 

 

 

 

 

형님은 우거지 볶음에 밥 비비는 중 ^^

 

 

 

 

 

 

고추장과 챔지름이 나왔지만 우거지 볶음 맛을 해칠 것 같아서 넣지 않았습니다. 

 

 

 

 

 

 

이건 두 번째 안주인 돼지 두루치기가 나왔는데, 

밥 비벼야 더 맛있다고 사장님이 밥에 두루치기를 부어 버리더군요. 

거기에다 무 생채 콩나물등 이것 저것 넣어서 비빈 겁니다. 

 

 

 

 

 

 

저는 두루치기 맛이 궁금해서 요만큼 덜어 두었는데, 

밖에 담배 한 대 피우러 나갔다 와보니 어느 분이 홀라당 드셨더라고요 ㅎㅎㅎ 

 

 

 

 

 

 

할 수 없어서 밥 비빈 것 한 숟가락 떠서 맛 봤는데, 

이것 저것 섞어서 비빈거라 두루치기 고유의 맛을 못 느꼈습니다. 

 

 

 

 

 

 

이건 형님이 비빈 우거지 비빔밥. 

다 먹어 갈 때 찍은 거라 지저분하게 보여서 죄송합니다. 

 

 

 

 

 

 

저는 요만큼 덜어서 콩나물 추가해서 비벼 먹었는데 소주 안주로는 이거 이상 없군요. ㅎㅎㅎㅎ 

 

 

 

 

 

 

제가 부탁한 된장찌개~ 

꽃게를 넣어서 끓인 된장찌개 입니다. 

 

소주 안주로는 최고입니다. ^^

 

 

 

 

 

 

그리고 도루묵 조림도 나왔습니다. 

 

 

 

 

 

 

그리고 친절한 분이 주문한 안주. 

닭알 말이와 사라다. ㅎㅎㅎㅎㅎ 

 

 

 

 

 

 

 

 

마지막 입가심은 어륀쥐로 냠냠. 

 

 

 

 

 

계산을 울산 홍이 장군이 낼롬 해버려서 안주 가격으로 을매나 줬는지는 모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