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밥도 먹고..술도 마시고....

혀기곰 2020. 10. 13. 14:07

 

 

아침은 GS수퍼에서 판매하는 우동 끓여 먹습니다.

 

가스오 우동입니다. 

원래는 튀김우동 사려고 했는데 가는 날이 장날이라꼬 튀김우동은 한 개 밖에 없고 가스오 우동밖에 없기에 튀김우동 한 개, 가스오 우동 2개 사왔습니다. 

 

가스오 우동 한 개는 어제 같이 술 마신 놈 해장 하라꼬 주고, 

남은 한 개로 아침 먹을겁니다. 

 

 

 

 

 

 

음..,

이렇게 끓이면 된다는 거지? ㅎㅎㅎ 

 

 

 

 

 

 

내용물은 이러하다, 

면, 액상 스프, 우동 다 끓이고 넣는 후레이크 스프입니다. 

 

 

 

 

 

 

액상스프만 넣고 끓인 우동, 

생생 우동보다 색이 많이 진합니다. 

 

먹어보니 가스오 부시 육수에 간장 맛이 많이 납니다. 

 

 

 

 

 

 

후추 조금 뿌리고, 

 

 

 

 

 

 

집에 있는 쑥갓과 건더기 스프 넣습니다. 

 

 

 

 

 

 

 

 

이제 뭔가 그럴 듯 하군요 ^^

 

 

 

 

 

 

냉동실에 숨어있던 가스오 부시 한 봉다리 꺼내서 이것도 뿌렸습니다. 

 

 

 

 

 

 

 

 

완성~

이 정도면 팔아도 되겠습니다. ㅎㅎㅎㅎㅎ 

 

 

 

 

 

 

요건 핸드폰으로 찍은 사진, 

핸드폰 바꾸고 나니까 사진 질이 상당히 좋습니다. 

 

앞으론 밖에 나갈 때 카메라 챙기는 걸 잊어도 되겠습니다. ㅎㅎㅎㅎ 

 

 

 

 

 

 

잘 저어서 먹어보니,

아까 말 했다시피 간장 맛이 강한 우동입니다. 

생생 우동 보다는 면도 탄력이 더 있고 저는 이 것이 낫네요. 

 

깔끔한 우동을 드시려면 생생, 진한 우동을 드시고 싶으면 이 것,

그러나 오십보 백보니까 자기 입맛에 맞는 걸 드시는 걸로 마무리~~ ㅎㅎㅎㅎ

 

 

 

 

 

 

 

 

점심은 라면 끓였습니다. 

며칠 전 끓여 놓은 꽃게 된장국에 물 더 붓고 오징어 짬뽕 라면 넣어서 끓였습니다. 

 

 

 

 

 

 

꽃게 향이 진하면서 라면이 아주 맛있습니다. 

정말 오랜만에 라면이 맛있다고 느꼈습니다. ^^

 

 

 

 

 

 

꽃게 알~

요게 참 맛있죠~ ^^

 

 

 

 

 

 

저는 라면 먹을 때 같이 하는 반찬으로는 김치도 참 좋지만, 

콩나물 무침이 더 좋습니다. 

미역줄기 무침이 좋긴 하지만 지금은 나올 때가 아니어서 콩나물 무침으로 라면 먹었습니다. 

 

남은 콩나물 무침 국물이 아까워서 라면 면 건져서 비벼서 호로록~ ㅎㅎ 

 

 

 

 

 

 

아직 조금 덜 삭은 정구지 김치와도 같이 했습니다. 

 

 

 

 

 

 

날이 무척 덥습니다. 

아직 6월 초인데도 여름 날씨 같네요(오늘 포항 온도 32도)

 

조금 이른 저녁으로 랭면 끓였습니다. 

이 넘은 지호네가 챙겨 준 랭면인데 맛이 참 좋다고 하더군요. 

 

 

 

 

 

 

랭면 육수는 인위적으로 만들었는데 맛이 참 좋다고 평이 자자한 랭면 육수 입니다. 

 

 

 

 

 

 

 

 

면도 같이 챙겨 준 것입니다. 

면은 이렇게 1인분씩 소분해서 냉동 시키면 끓일 때 면이 아주 잘 풀립니다. 

 

배도 고프고 랭면 면도 양이 얼마 안 되는 것 같아서 두 덩어리 삶았습니다. (실수였습니다. ㅎㅎ)

 

 

 

 

 

 

2/3는 물 랭면으로 만들었습니다. 

 

 

 

 

 

 

그리고 1/3은 비빔 랭면으로 만들겁니다. 

지호네가 비빔용 소스도 따로 챙겨 주더군요. 

비빔 소스라기 보다 다대기 용인데 비벼 먹으면 아주 매우면서 맛이 좋다고 하기에 한 그릇을 비빔으로 만들겁니다. 

 

 

 

 

 

 

랭면 고명은 오이채, 그리고 닭알 지단만 올렸습니다. 

 

 

 

 

 

 

육수 해동 시켜서 부었습니다. 

육수를 한 모금 마셔보니 인위적으로 만들었는데도 인위적인 맛이 나지 않고 맛이 참 괜찮네요. 

 

 

 

 

 

 

잘 저어서 한 젓가락 먹어보니 인스턴트 랭면 중엔 맛이 참 좋은 편 입니다. 

제 입맛 기준입니다. 

 

 

 

 

 

 

 

 

자~

물 랭면 한 젓가락 먹었으니 비빔도 도오전~~~ 

 

 

 

 

 

 

다대기 얹었습니다. 

 

 

 

 

 

 

요건 핸드뽕으로 찍은 사진 ^^

 

 

 

 

 

 

잘 비볐습니다. 

 

 

 

 

 

 

자 그럼 먹어보겠습니다. 

 

 

 

 

 

 

고추가루의 텁텁함은 있지만 맛이 참 좋은 편입니다. 

아주 맵다고 하던데 그닥 맵지가 않습니다. 

 

딱 맛있게 매운 맛입니다.........는 개뿔~~

두 세 젓가락 먹을 때 부터 매운 맛이 강하게 치고 나오는데... 입에 불이 날 것 같습니다. 

 

거 왜~ 알죠~

매운데 맛있으면 자꾸 젓가락이 가는 것.. 딱 그것 입니다. 

 

 

 

 

 

 

육수를 부어서 먹으면 더 맛있다고 하기에 육수 조금 넣어서 먹었습니다. 

 

맛있다, 

맵다~ 하악 하악~

맛있다

맵다~ 하악 하악~

 

무한 반복 중 ㅎㅎㅎㅎ 

 

 

 

 

 

 

요만큼 남았는데,

매워서 더 이상 먹지를 못하겠습니다. 

 

일단 항복 했습니다. 

그런데... 음식을 요만큼 남기는 것은 아닌 것 같아서 눈 딱 감고 한 방에 호로록~~~ 

 

 

 

 

 

 

잘 먹었습니다. 

하아악~~~ 으아악~~~ 아이고 매바라~~~ 물~ 물~~~~ 

 

 

 

 

 

 

결국 물 랭면은 육수만 다 마시고 면은 딱 한 젓가락 먹고 그대로 남았습니다. 

 

아까워서 어쩌냐고요? 

버릴 것 이냐고요? 

 

아닙니다. 

 

 

 

 

 

 

요렇게 담아서 냉장고에 보관했다가 나중에 멸치 육수 부어서 온 면으로 먹어볼까 합니다. ㅎㅎㅎㅎ 

 

 

 

 

 

 

저녁에 친구 한 놈 왔습니다. 

빨잡니다. 

어제도 빨았는데 오늘도 또? 

 

어제는 딴 놈하고 먹었으니 오늘은 자기랑 먹자네요? 

 

그라지 뭐 띠발~~~ 

 

안주는,

한우 안심 두 덩어리(두께 3~4cm) 사왔기에 시데끼로 꾸밨습니다. 

 

저는 센 불에 앞뒤로 표면이 갈색이 될 때까지 굽고, 

젖은 수건에 팬을 올려서 후라이팬 온도를 낮춘 후 불을 줄여서 안까지 열이 가게 굽습니다. 

물론 술을 조금 넣어서 후람베로 하였고요, 

버터도 넣어서 끓을 때 끼얹어 가면서 구웠습니다. 

 

고기를 눌러 보아서 제가 원하는 정도가 되면 불을 끄고 고기를 호일에 싸서 조금 방치 합니다. 

 

이건 그냥 제가 굽는 후루꾸 방법이지 정석은 절대 아닙니다. 

 

 

 

 

 

 

만나서 별로 반갑습니다. 

위하여~

 

 

 

 

 

 

친구넘이나 저나 소새끼 익힘은 미디움 레어를 좋아합니다. 

어떨 땐 아예 레어로 먹을 때도 있습니다. 

 

 

 

 

 

 

소새끼 뻘건 부위도 만져보니 따뜻하네요. 

 

 

 

 

 

 

맛있다~~

아시는 분은 아시겠지만 저는 안주 빨이 좋지 않습니다. 

 

천천히 조금씩 먹는데, 

앞에 놈이 지 꺼 다 처먹고는 제 꺼 절반 뺏들어 가버립니다. 

 

야~~ 야~~~~

이런 @#@$#$#$%$^&*&(*)*$$#$@#$##%@#$ 같은 놈아~~~  ㅎㅎㅎㅎ 

 

 

 

 

 

 

안주가 없어서 냉장고 디벼보니, 

며칠 전 다 먹은 줄 알았던 꽃게 한 마리가 있습니다. 

 

어? 

이상하다~

지호 엄마가 3마리 챙겨줘서 한 마리는 꽃게 된장국 끓이고, 

두 마리는 쪄서 그 날 다 먹었는데 한 마리가 어데서 나온거여? 

 

그 날 술에 짜리가 한 마리만 꺼내줬나? 

이상할세~~ 

 

암튼 우쨌거나 특템 입니다. 

오래된 옷 정리하다가 주머니에서 오만 원짜리 나온 것 같은 기분이네요 ^^ 

 

 

 

 

 

 

 

 

친구 놈과 헤어지고 뒷 정리 합니다. 

소스가 많이 남았기에 나중에 밥 비벼 먹으려고 종지에 담아서 랩 씌우려다가 그릇이 손에서 미끄러지는 바람에 바닥에 덜어져서 박살이...., 

 

소스도 아깝고, 

그릇도 아끼는 건데 그것보다도 저걸 언제 치우냐고요?  ㅠ.ㅠ 

 

담배 한 대 피우고 마음 정리 한 다음 철푸덕 주저 앉아서 휴지로 대충 닦고 물티슈 한 통 다 써서 깨끗하게 치웠습니다. 

오밤중에 원치 않게 청소 참 잘 했네요 ㅠ.ㅠ 

 

 

 

 

 

술 처먹고는 가만히 있는게 장땡이네~ 

 

글 올려주셔서 감사합니다. 언젠간 광장반점에 가보고싶어요... 보고싶네요 혀기곰님
스테이크는 저도 미디움 레어 굽기로 먹지요. 한결 부드러워서 좋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