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민생고ing

혀기곰 2020. 10. 21. 17:36

 

 

어제.. 아니 오늘 아침까지 술을 빨고 뻗고, 눈을 뜨니 11시, 

에구... 가급적 새벽에는 술을 마시지 말아야겠습니다. ㅠ.ㅠ 

 

아침 겸 점심 겸 해장으로 국수 삶았습니다. 

국수 삶는 김에 4인분 정도 삶으려고 했더니 국수가 읍써~ 

딱 1인분 밖에 없어~ ㅠ.ㅠ 

 

 

 

 

 

 

그래도 1인분 이라도 있는 것이 얼마나 다행입니까? 

얼렁 삶아서 찬물에 씻어서 대접에 담고 꾸미기 얹었습니다. 

 

 

 

 

 

 

꾸미기라꼬 해봐야 오이를 채 썰어서 올리고, 

 

 

 

 

 

 

예전에 만들어 둔 닭알 지단도 얹었습니다. 

냉장고 성능이 어마무시해서 살짝 얼었습니다. (온도 조절이 안 됩니다... 약하게 해 놓으니 빨리 상하고, 그것 보다 살짝 높은 적정으로 해 놓으면 살짝 얼고..ㅠ.ㅠ)

 

이제 좀 있으면 몫 돈 들어갈 일만 남았습니다. ㅠ.ㅠ 

 

 

 

 

 

 

양념장은 죽도시장 칼국수 골목의 프로님이 만든 양념장입니다. 

 

 

 

 

 

 

육수도 죽도시장 칼국수 골목의 멸치 육수입니다. 

640ml 패트병인데 이 만큼 담으면 멸치 육수가 살짝 넉넉할 정도 양 입니다. 

 

500ml 에 담아 봤더니 손가락 끄티 만큼 육수가 부족한 듯 합디다 ㅎㅎㅎ 

 

 

 

 

 

 

오늘은 날이 더운 관계로 육수를 데우지 않고 바로 부어서 냉국수로 먹을겁니다. 

 

자~

육수 때리 부어라~~~ 콸 콸 콸~~~~ 

 

 

 

 

 

 

완성이요~~~

 

 

 

 

 

 

잘 저어서 먹어보니 그냥 국수 맛입니다. 

아니 시원한 냉국수 맛입니다. 

 

확실히 냉국수에는 오이 채가 한 몫 하는군요. ㅎㅎㅎ 

 

 

 

 

 

 

 

 

오늘 반찬은 정구지 김치로 냠냠~~~ 

조금만 더 삭으면 아주 맛있겠습니다. ㅎㅎ 

 

 

 

 

 

 

국수 궁물이 남아 아까워서 내가 만든 잡채 데워서 국수 궁물에 넣어 먹어 봤는데,

세상 드럽게 맛 없습니다. 

 

아~

확실히 나는 잡채 만들 솜씨는 안되는가봐요 ㅠ.ㅠ 

우째 맛 없어도 이렇게 맛 없는지 원. 

 

 

 

 

 

 

저녁은 밥 하기 귀찮아서 찹쌀떡 사 놓은 것으로 해결~ 

 

 

 

 

 

 

미니 찹쌀떡 입니다. 

동네 점빵 가격으로 천 원. 

 

 

 

 

 

 

 

 

술시~

또 주충들이 반란을 시작하려고 하기에 얼렁 라면 한 개 끓여서 후다닥 먹고 주충들을 달랬습니다. 

 

오늘도 라면은 1개,

궁물은 아주 넉넉하게 부어서 싱겁하게 끓였습니다. ㅎㅎ

 

 

 

 

 

자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