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 휴게실>/봄, 여름 詩

머루랑 2009. 3. 31. 15:41

           <제비꽃 편지/안도현, 제비꽃 연가/박미경, 제비꽃 사설/곽재구, 제비꽃/김석규, 제비꽃에 대하여/안도현>

 

  제비꽃이 하도 예쁘게 피었기에 화분에 담아 한번 피워보려고 했지요~~

  

 

<제비꽃 편지/ 안도현>

 

제비꽃이 하도 예쁘게 피었기에

 

화분에 담아 한번 피워보려고 했지요

 

뿌리가 아프지 않게 조심조심 삽으로 떠다가

 

물도 듬뿍 주고 창틀에 놓았지요

 

그 가는 허리로 버티기 힘들었을까요

 

세상이 무서워서요

 

한 시간도 못되어 시드는 것이었지요

 

나는 금세 실망하고 말았지만

 

가만 생각 해보니 그럴 것도 없었어요

 

시들 때는 시들 줄 알아야 꽃인 것이지요

 

그래서

 

좋다

 

시들어라, 하고 그대로 두었지요

 

 

  

 


당신이 가까이 오셔야 나는 웃을 수 있고,  감추어진 향기도 향기인 것을 압니다~~

  

 

<제비꽃 연가/ 박미경>

 

나를 받아 주십시오

 

헤프지 않은 나의 웃음

 

아껴둔 나의 향기

 

모두 당신의 것입니다

 

당신이 가까이 오셔야

 

나는 겨우 고개를 들어

 

웃을 수 있고

 

감추어진 향기도

 

향기인 것을 압니다

 

 

  

 


           시들 때는 시들 줄 알아야 꽃인 것이지요! 그래서 제비꽃이 좋다~ 

 

 

 <제비꽃 사설/ 곽재구>   

  

네 이름이 뭐냐

땅끝 가는 완행버스 길

바랑 걸치고 걷다

풀 언덕에 앉아 물어보면

솜털 보송보송한

자주색 꽃들이 입을 모아

사 랑 부 리 꽃


우리나라 사람들

싸우지 말고 용서하며

맑고 고운 희망 나라 통일 나라

얼른 세우라고 입모아

사 랑 부 리 꽃


네 이름이 뭐냐

귤동 가는 도암만 시오리 길

개울물에 보리 미숫가루

풀다 물어보면

솜털 보송보송한

자주색 꽃들이 입을 모아

도 끼 꽃  

 

우리나라 사람들

가슴의 슬픔들 몽땅 털어버리고

아름답고 빛나는 세상

들판 곳곳에 세우라고 입모아

도 끼 꽃

 

 

  

 

                           


  꽃신에 밟히울 제비꽃으로 필까 그리움도 푸르게 젖는 봄날 타오르는 아지랑이...

  

 

<제비꽃/ 김석규>

 

어두운 겨울 다지나고
금호강 언덕 풀빛 짙어올 때


비단치마 자락 끌고오시는 님
님의 걸음 걸음

꽃신에 밟히울 제비꽃으로 필까
그리움도 푸르게 젖는 따스한 봄날
음.... 

어두운 겨울 다지나고
금호강 언덕 풀빛 짙어올 때

비단치마 자락 끌고오시는 님
님의 걸음 걸음

꽃신에 밟히울 제비꽃으로 필까
그리움도 푸르게 젖는
봄날 타오르는 아지랑이

강물따라 흐르며 부르는 소리
사랑은 아름다워 죽도록 아름다워

사랑은 아름다워....


  

  

 


 제비꽃을 알아도 봄은 오고, 제비꽃을 몰라도 봄은 어김없이 간다지? ~~

 

    

<제비꽃에 대하여/ 안도현>

 제비꽃을 알아도 봄은 오고
 제비꽃을 몰라도 봄은 간다

제비꽃에 대해 알기 위해서
따로 책을 뒤척여 공부할 필요는 없지

연인과 들길을 걸을 때 잊지 않는다면

발견할 수 있을거야

그래, 허리를 낮출 줄 아는 사람에게만
보이는 거야 자주빛이지

자주빛을 톡 한번 건드려봐
흔들리지? 그건 관심이 있다는 뜻이야

사랑이란 그런 거야
사랑이란 그런 거야

제비꽃을 모르는 사람을 기억하지 않지만

제비꽃을 아는 사람 앞으로는
그냥 가는 법이 없단다

그 사람 앞에는
제비꽃 한포기를 피워두고 가거든

참 이상하지?
해마다 잊지 않고 피워두고 가거든




 

 


노래를 부르고 있는 성악가 입니다.

김석규 시인의 제비꽃의 시로 작곡된,
김준범 작곡가의 제비꽃을 부르는 중인데,

원시에서 표하는 '강'이 어디인지 모르겠습니다.

울산에서 불리울때는 '태화강'
대구에서는 '금호강' 이였습니다.

어떻게 생각하시는지요? 2009년 글이긴 하나,
이당시 작곡되서 대구 합창단에서 불리었기에
'금호강' 이라는 정보가 여기 쓰여진것인지,

원시에 대해 잘 아시는지 궁금해서 문의드립니다.
사재혁님 방문을 감사드립니다.
저역시 그 점에 대해서는 잘 모르지만
제비꽃 싯귀에 "금호강 언덕 풀빛 짙어올 때"라는
표현이 두 번 있는 것을 보면 대구 금호강이 아닐까요(~)(^^)

울산과 대구가 함께 연고일 수도 있구요.

좋은날 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