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생화 산책>/여름의 꽃

머루랑 2013. 7. 17. 16:00

 

       △충영(벌레집)

       충영은 참나무의 생장점에 벌레가 알을 까서  

        나무가 정상적으로 자라지 못하고  

        꽃처럼 변형된 것이다. 

 

 

 

      여름철 산행을 하다 보면 심심찮게 보이는 참나무 충영은

      그 빛깔이 고와서 마치 꽃잎처럼 보인다.

 

 

      △참나무충영

 

 

 

 

 

 

 

 

       참나무는 나무가 아주 단단하여 와인 저장용 오크통이나 숫을 만드는데 쓰이며

        인간이나 오소리, 청설모, 다람쥐 같은 동물은 물론이고 

          작은 곤충들에게도 없어서는 안 되는 매우 유용한 식물의 하나이다.

 

          참나무 산누에나방은 애벌레 시기에 

        상수리나무나 참나무의 잎을 먹고 자라는데

          바구미 중에도 참나무 열매인 도토리를 먹이 식물로 하는 종류도 있다.

 

 

        장마가 끝나가는 요즈음 산행을 하다 보면 아직 도토리가 채 익지도 않았는데 

        도토리가 열린 나뭇가지들이 등산로에 무수히 떨여져 있는 것을 많이 수가 있는데 

      이는 참나무 바구미가 도토리 속에 알을 까고 참나무 가지를 쏠아서 

        땅으로 떨어뜨린 것이다

   

 

 

 

 

 

 

               충영과는 조금 다르지만 이런 재미난 것도 있어요.  

△사진은 장빠루님의 블로그에서 빌려옴 <http://blog.daum.net/goindol/7467803> 

 

 

 

      참나무의 생장점에 벌레가 알을 까서 나무가 정상적으로 자라지 못하고 꽃처럼 변한 것을

      충영이라 부른다면 취나물 잎에 푸른 꽃처럼 돋아나는 현상을 

     상체 또는 엽아라 부르는데 정말 신기하다.    

 

      생물학에서는 이를 <전형성능>이라 부르고 그늘진 습한 곳에서 자라는 식물 중에

      잎에 상처를 받으면 그 상처 부분에 유합조직이 생겨 나면서

      보통은 아물어 붙는데 반해 취나물에서는 엽아가 잘 생긴다.

 

      엽상체 또는 엽아 라고도 부르는 이 현상은 여러식물에서 나타날 수 있지만

      특히 취나물에서 잘 발생 된다고 하니 자연의 세계엔 정말 신기한게 많기도 하다~

      벤자민 잎을 따서 화분가에 꽂아 두고 물을 적당이 주면 뿌리가 생기고

      새로은 식물체로 자라는 현상과도 관련이 있다.

 

       전형성능 : 식물체의 일부분을 적절한 환경에서 배양하면 이들 조직이 기관화 하여 모체와 똑같은 개체로 다시 재생하는 능력

 

 

 

 

 

 

 

 

 

 

벌레집이 꽃처럼 보이니...참 신기해요. 빛깔도 단풍이 든 것처럼 곱구요^^
참으로 고상한 취향을 가진 벌레죠.
어떻게 집을 꽃처럼 예쁘게 만들었는지...

집이 하도 예뻐서 문을 열어볼 생각도 못하고
주인 허락도 없이 사진만 몇 장 담아 봤네요~
꽃인줄 알겠어요. 신기하네요.
지리한 장마에 해님이 그리운 날들.. 건강하게 보내셔요..
꼭 장마 때문은 아니지만
산행을 걸렀더니 좀이 쑤셔옵니다.
주말엔 모처럼 오대산 원시림 숲속이나 걸을까 해요.
지치기 쉬운 여름 잘 견디세요~^^
엽상체...덕분에 잘 보았습니다.
눅진한 날씨에 지친 마음에 생기가 도네요
주말에 비를 잘 피하시길요.^^
벌레들로 인해 변행이된 잎인데 보기에는 더욱 이뻐 보입니다..ㅎㅎ
산행하며 보던 모습인데 그런 연유가 있었군요..
곤충들도 저 살 궁리와 종족보존을 위해 많은 노력을 하네요..
흔한 참나무는 여러모로 쓸모있는 나무였구요..
좋은 저녁시간 되시기 바랍니다..
작년에는 도토리가 풍년 이었는데
올해도 그랬으면 좋겠어요.
지지난 해는 흉년이라 산에서 사는 동물들의 숫자가
많이 줄었다는 보고도 있어요.

도토리가 많으면 인간에도 좋고~~ㅋ
그렇군요(^^)
역시 머루랑님 블로그에 오면 배울게 많습니다.(ㅋ)(ㅋ)(ㅋ)
참 지난번 낙남정맥길에서 보니 취나물 잎에 작은 잎이 몇개씩 달라붙어 있던데 이건 무슨현상인지 혹시 아시는지요(?)
7구간 89번 사진입니다.(^^)
장빠루님의 댓글을 보고
득달같이 달려가 살피고 왔는데 참으로 보기가 귀한 사진입니다.
그래서 허락도 없이 사진을 빌려와 이렇게 추가로
올리게 되어 너무 고맙습니다.

평소 숲이나 산에 관심이 많아 노후 보험으로 숲해설사를 생각 중인데
그것도 경쟁이 대단하다고 하네요(~)
(ㅋ)(ㅋ)(ㅋ)
역시 대단하십니다.(^^)
엽상체라(~)(~)(~) 아마 머루랑님은 우리나라 최고의 숲해설사가 되실수 있을겁니다. 진심입니다.
나중에 꼭 하세요.
그래야 더 많은 사람들의 숲의 소중함을 느낄수 있을테니까요.
처음에는 꽃인줄 알았습니다.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참나무 충영.
유용한 참나무에게는 불필요한 존재겠군요
뭐 꽃이 별거입니까.
보기만 좋으면 꽃이 되는 거지요.
모양도 없고 향기까지 없는 꽃들이 허다한데
그런거에 비하면 꽃으로 쳐줘도 괜찮겠어요~ㅋ
도토리달리는 나무들이 여럿인데 이름은 하나도 모르고 그저 도토리 나무라고 했답니다..
참나무부터,상수리........ㅎ
그런다고 누가 뭐라는 사람도 없잖아요.
전문가 그룹이야 종별로 나누겠지만~
작년에는 도토리가 참 많이 열렸었는데 올해는
관심껏 보지 못했네요~
전형성능이라고하는군요 울집에 (러브)체인도 잎을따서 잘라놓으면 거기서도
뿌리가 내리는거보고 놀랬거든요 잘보고 (!) 배우고(!)(!)갑니다요 (~)(~)더위 건강(ㅎ)ᆢ십시요(^^)(♥)
더위(!)
이겨 내야죠.
목이 마르면 물을 마시고
땀이 흐르면 닦으면서...

그렇게 여름은 지나갈 테니까요(~)(^^)
어머~
별 게 다 있네요.
벌레가 알을 깠는데 뭘 어쨋길레
저런 현상이 일어나지요?

머루랑님, 무섭게 비가 쏟아지던데 출근 길 고생하셨지요?

점심 맛있게 드셔요.
예술을

사랑하는

예벌레 였다네요(~)(^^)
희얀하군요
식물들도 다들 자기방어력을 갖추고
있군요, 신기할 따름입니다
나무들을 베거나 꺽으면 진이 나오는 것도
다 상처를 치유하기 위함이라죠.

식물들도 본능적으로 위험을 아는 거죠~~
참나무 충영(~)
자알 감상하고 가나이당(~)(~)
벌레가 꽃을 피울 수 있다는게
신기하지 않나요(~)
아하! 그렇군요.
참나무 충영에 관하여 제대로 알고 갑니다.

손바닥만한 땅덩어리에서 중부지방은 물폭탄 세례, 남부는 푹푹찌는 무더위로 더잇병에 의한 사망자가 속출한다니 참으로 아니러니가 아닐 수 없군요.
올 여름 건강하게 잘 보내시기를 빕니다.
장마철에 비가 내리는 것은
당연한 이치인데
한꺼번에 집중적으로 한 곳에먼 내리니까 문제죠.

하늘의 뜻이지만~~
요번 매봉산가면서 충영을 여러개 봤네요
전에도 본것 같은데 머루랑님이 애기한 이후로는
또 안보이더니 정확히 봤네요^^
희얀하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