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생화 산책>/여름의 꽃

머루랑 2009. 9. 3. 13:41

 

푸른빛 꽃잎에 기다란 하얀 수술을 어찌나 바람이 쉼없이

흔들어대는지 좀처럼 사진담기가 쉽지않다. 가는 줄기를 잡고 사진을 담았다가

손에서 나는 누린냄새에 혼났다구요~♪ 

 

 

이 귀엽고 앙증스러운 모습에 전혀 어울리지 않는 이름을 가진 녀석이다.

누린내풀, 비록 줄기와 잎에서는 냄새가 좀 나기는 하지만

다른 이쁜이름은 없었을까 하는 아쉬운 생각이... 살짝~ㅎ 

 

 

  

 <누린내풀/ 마편초과>

 

 

 

산이나 들에서 자라는 마편초과의 여러해살이풀로,

높이는 1m 정도까지 자라고 잎이나 줄기를 만지면 고약한 냄새가 난다.

온몸에 짧은 털이 나 있으며 잎은 마주나고 넓은 잎은 달걀 모양이다. 

7~8월에 붉고 푸르스름한 꽃이 잎 겨드랑이에서

원추꽃차례로 피고 전체를 약제로 쓴다.

 

 

.
 
 
 
 
 
누린내가 나도
참으로 예쁜 우리꽃<img src="http://cafeimg.daum-img.net/pie2/texticon/texticon28.gif" value="~" />
누린내꽃...
들꽃은 봄에 많은걸로 알고 있었는데요?의외로 여름꽃이 많네요?
누린내 꽃은 처음 보는 꽃입니다.
보기는 참 이쁜데 냄새가 안좋은 꽃도 있는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