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山이 좋아서>/북한산

머루랑 2015. 10. 1. 07:00

       △파랑새바위 능선에서 바라본 도봉 총사령부

      추석연휴 동안 기름진 음식 등으로 뱃속을 채웠으니 

       이제는 그걸 다시 원위치로 돌려 놓아야만 한다. 그 방법은 역시 산에 가는 것이다.

       그것도 제법 난이도가 있는 암릉을 찾아서 바위를 뜯다 보면... 

 

       그래서 선택한 곳이 북한산 파랑새바위(장군봉)와 염초 말바위 구간이다.

 

 

 

       △밤골의 가을

 

      밤골이라는 지명대로 국사당에서 밤골로 접어드는 골 입구에는

       알밤이 익어서 지나는 바람결에 밤송이 채로 툭툭 소리를 내며 여기저기 덤불 사이로 떨어진다.

       몇 알 주워볼까 했는데 견물생심이라고 눈에 보이니까 자꾸만 줍게 된다.

       멀찌기서 다람쥐 한마리가 눈총을 쏘아 대는 데도 말이다. 

 

     국립공원 내에서는 떨어진 도토리나 알밤을 함부로(?) 줍다가는 300만 원 이하의 벌금을 물을 수도 있다는 사실...

 

 

      △밤골 제1폭이 가을 가뭄으로 말라버렸다

 

      △풍경

 

       △가을이 서서히 내려앉고 있다

 

       파랑새바위 위로 흐르는 새털구름을 

        장군봉 정상에서 보려고 발길을 서둘렀는데도 막상 정상에 오르니

        새털구름은 오간데 없고 파란 하늘만...  

 

 

       △뒤로는 노고산

 

       오늘 중구 교장에서 예비군 훈련이 있는지

       북한산 자락을 울리며 오후 내내 들려오는 사격 소리에 귀가 거슬린다. 

 

       △건너편으로 숨은벽 전망대

 

       △잠시 쉬어가는 3인용 의자

 

 

 

       △홈통바위 부터 바위길이다

 

       △서서히 불타오르기 시작한 북한산 단풍

 

       △아직도 낮에는 여름 같이 더운데 풍경은 가을이다

 

       △일 년 만에 다시 만나는....

 

       △네 모습은 결코 들꽃에 뒤지지 않는단다~

 

        △숨은벽 전망대 뒤로 상장능선이 보인다

 

 

 

       △개옷나무 단풍

 

        △파랑새 능선은 비탐지라 안전 시설 등은 전혀없다

 

        △평일이라 그런지 숨은벽 능선에 사람이 보이지 않는다

 

       △짧은 슬랩구간

 

        △올라온 슬랩

 

       △휴식처

 

       △코바위로 오르는 길

 

       △코바위에서 바라보는 도봉

 

        △올라온 코바위

 

         △두 번째 슬랩구간

 

       △하얀 숨은벽의 전체 모습은 누에를 닮았다

 

       △숨은벽과 도봉

 

      △슬랩을 중앙으로 오른다

 

        △슬랩을 올라와서

 

       맞은편으로 염초능선

 

       △그저 아름답다는 표현 외에는...

 

        △올라온 길

 

       △이제 파랑새의 작은 머리가 보이기 시작한다

 

       △어금니바위 직전의 슬랩

 

      

       화살표 어금니 바위에는

        흔하지 않은 부처손이 자라고 있었는데 오늘 보니 없어져 버렸다.

        바위에 올라가서 부처손을 채취 하기에는 좀 어려운 곳에 자리하고 있었는데 

        군가의 손에 의해서 저렇게 휑하니 사라져 버렸다.

 

        북한산에서 유일하게 부처손이 자라는 몇 곳 중의 하나 였는데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다. 

 

 

       ▼예전 산행 때의 사진

       △2년 전 까지만 해도 어금니바위에 붙어서 잘 자라던 부처손

 

 

        △개껌을 가지고 놀고 있으니 당연히 개(犬)이겠지~

 

       △얘는 물개 같고...

 

       △다음주에는 저쪽 도봉을 가보고 싶다

 

       △누가 뭐래도 산은 역시 북한산...

 

       △물개의 옆을 살며시 지나서

 

      △어느 계절 아름답지 않은 때가 없지만 북한산의 가을빛이 참 곱다

 

 

 

 

       △어금니바위

 

 

 

       △풍경

 

       △지나온 풍경

 

       △파랑새바위(장군봉)

 

       송편모양의 저 바위 뒤에서 식사를 하고 있던 분들이

        홀로 장군봉을 향해 올라가는 나를 보고는 조금 염려가 되는 모양이다.

        자일 등은 있느냐며 걱정을 해준다.

 

        물론 머루랑은 산에 혼자 다녀도 기본 장비는 항상 갖고 다닌다는 것!

 

 

 

 

      △염초능선, 그리고 의상능선 너머로 북한산 주릉들이 한눈에 조망된다

 

       △파랑새바위 직상크랙

 

        △이 어려운 관문을 통과해 올라가야만 파랑새를 만날 수 있다

 

 

                                      무거운 배낭을 벗어서 내려 놓고 하네스에 자일을 연결해 끝에 배낭을 묶어 

                                      크랙을 올라간 다음 배낭을 끌어 올리면 된다. 저 좁은 크랙 사이에 손가락을 집어 넣고 올라갈 때

                                      설사 몸은 떨어진다 해도 빠진 손가락은 저 바위틈새에 꽉 끼어 있어야 한다~                                        

 

 

      직상크랙을 올라와 배낭을 끌어 올리고 사진기를 꺼내 찍어보니 이렇게 나온다.

       아마 배낭을 끌어 올릴 때 배낭 옆의 카메라가 바위면에 긁히면서 

       자동 조리개가 돌아간 모양이다.

 

 

       ▲예전에 찍은 사진

 

       △파랑새바위 정상에는 노천 카페가 있다 (테이블바위)

 

      △염초능선의 하이라이트인 말바위구간

 

       △염초 말바위 구간의 모습은 감탄이다

 

 

       △여길 올라야만 비로소 파랑새의 머리에 오른 것이다

 

        △파랑새 머리에 올라 내려다 본 모습

 

        △그늘이 져서 잘 안 보이지만 단풍이 제법들었다

 

        △파랑새 바위를 하강한 다음, 말바위를 넘어서 백운대로 갈 것이다

 

       △염초 말바위 암릉

 

        △하강하며 바라본 서쪽 하늘

 

 

 

 

 

 

 

 

 

 

 

 

 

                                 

  


                              경회루 연못에 바람이 분다. 
                              우수수 단풍잎이 떨어진다. 


                                     잉어들이 잔잔히 물결을 일으키며 
                                     수면 가까이 올라와 단풍잎을 먹는다.


                              잉어가 단풍이 되고 
                                     단풍이 잉어가 되는 
                                     가을 연못


 

 

                                     <가을 연못/정호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