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山이 좋아서>/도봉산

머루랑 2017. 3. 24. 16:22




    은 봄인데 

      전혀 봄 같지 않은 봄이다.

      나라 안팍으로 세상이 하도 시끄러워 

      늘그막에 시작한 공부도 힘들지만 앞으로의 나라가 더 걱정이다.

      

      그래도 41년 전, 

      우리 둘의 인연을 맺어준 

      도봉산의 푸르른 인연송을 올해도 어김없이 다시 찾는다.


      제발 조용한 세상이 오기를 희망하며...   




     

    코스는 지난해와 다름이 없고

    오랜 시간을 쉬었더니 이제는 블방에 글을 올리는 것도 많이 귀찮아졌다~

 


    천축사의 

    관음보살들도 시끄러운 세상이 싫단다.






                                 어디서 봤더라

                                 어디서 봤더라

                                 오 그래,

                                 네 젖은 눈 속 저멀리

                                 언덕도 넘어서

                                 달빛들이

                                 조실조실 하관하듯 손아귀를 풀어 

                                 내려놓은 

                                 그 길가에서

                                 오 그래,

                                 거기에서


                                 파꽃이 피듯

                                 파꽃이 피듯


                                 인연 / 장석남











                             르름이 산에 들에  
                                 피어나는 날에는 
  
                                 사랑도 그렇게 하나 두울  
                                 수를 놓아 갔던 게지요, 

  

                                 어느 날 아련히   
                                 고운님 생각이 나 찾아나선 날  
                                 기다리다 지친 듯 시린 눈으로    
                                 바라만 보고 있는 거였습니다,  


                                 진보라 회색 빛깔 낮게 드리운   
                                 그 모양이 서러운 할미꽃으로  
  
                                 백년인가  
                                 반백년인가  
                                 지나는 날 이었습니다 -

 

                                   할미꽃 / 정문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