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山이 좋아서>/도봉산

머루랑 2018. 1. 28. 21:41

       ▲도봉산 신선대

 

       ◈산행코스 : 도봉산역~인연송~만월암~낭만길입구~만장봉 계곡길~만장봉~신선대~마당바위~도봉산역

 

 

      서울지방의 아침 최저 기온이 영하 17.8도를 기록한 날,

        추위와 맞서 이기기 위해 완벽한 동한기 차림을 갖추고서 도봉산으로 출발을 한다.

        하필이면 이렇게 추운 날 산행을 하려고 하느냐는 핀잔을 뒤로 듣고 나왔지만실 조금은 걱정도 되는게 사실이다.

        산 정상에 올라가면 바람도 많이 불 것이고 실제 기온보다 더 춥게 느껴질텐데...  

 

        평상시 주말 보다 현저하게 산행하려는 이들이 줄어든 도봉산역에 내려 떨면서 일행들을 13분 넘게 기다려도

        함께 산행하기로 한 일행들이 오지를 않는다. 절대로 약속 시간에 늦을 분들이 아니라서 

        중 한분에게 전화를 하니 "지금 무슨 소리를 하느냐" 고 한다.  

       "산행은 내일 일요일에 셋이서 함께 하기로 했는데 왜? 오늘 거기에 가 있느냐..."

 

        연일 최 기록을 갈아치우는 강추위가 지속되는 여파인지 그만 내가 약속시간을 착각한 거였다.

        그러나 어쩌랴 장비를 꾸려 가지고 나왔는데 나 혼자라도 가야지.

        원래 혼자 다니는 걸 좋아하는데 새해를 맞아 전 서울신문사 직장 동료들과 함께

        산행을 가자고 약속을 잡은 것이 나인데 정말 어처구니가 없다.

 

        일행들과 산행 후 함께 나누려고 酒님과 안주도 약간 준비해 왔는데~   

 

 

 

      ▲코끝을 스치는 바람이 엄청 차지만 하늘은 푸르러서 좋다

 

 

                                        

                                              ▲도봉대피소 아래 좌판에서 간식으로 도봉산표 인절미를 몇 개 구입해서 간다~

 

 

        ▲독립할 날이 훨씬 지났음에도 불구하고 아직도 어미의 젓을 빨고 있는 물개

 

 

        ▲손은 시렵지만 폰으로 셀카도 한장 남겨보고

 

 

        ▲여름철 갑자기 내리는 소낙비 정도는 피할 수 있는 처마바위

 

 

        ▲잎이 모두 떨어지는 겨울철에만 볼 수 있는 선인풍경이다

 

        ▲연일 이어지는 강추위에 만월암 계곡도 꽁꽁 얼어 붙었다

 

 

 

       ▲커다란 처마바위 밑에 아늑하게 자리한 만월암

 

 

 

        ▲석굴암으로 향하며 계곡 건너로 보이는 만월암 전경

 

     예정대로 산행을 진행했다면 내가 리딩을 하려고 했다.

      만월암에서 발자국이 거의 보이지 않는 계곡을 조심스럽게 가로질러 석굴암쪽으로 가다가

      낭만길 초입에서 다시 만장봉 안부로 눈쌓인 계곡으로 치고 오르는...

      오늘은 비록 혼자지만 당초 계획대로 진행 하기로 한다.

 

 

        ▲석굴암 가는 길

 

        ▲선인암장

 

     석굴암 방향으로 진행을 하다

      우측으로 방향을 잡고 얼마를 더 오르다 보면 선인봉 하단의 암장 밑에 다다른다.

      소나무 두 그루가 보이고 그 아래쪽으로는  넓다란 공터가 두 군데 있어서

      단체 산행객들의 중식장소로 인기가 있는 곳이 나온다.

 

 

                                          

                                                  ▲선인암장 시작부의 소나무 두 그루

 

 

         ▲끝이 보이지 않는 까마득한 선인암장

 

       ▲암장의 소나무

 

        ▲만장봉 낭만의 길 시작부 안부

 

                                           

                                                  

                                                낭만길릿지 입구에서 정면으로 보이는 입석의 왼쪽 암릉위로 올라가면

                                                도봉산 만장봉, 자운봉을 비롯하여 포대일원은 한 눈에 조망할 수 있는 멋진 장소가 나온다.

 

 

         ▲안부에서 숲사이로 공룡길 릿지가 보인다

 

       

       안부의 입석 앞에서 눈이 쌓여 얼어붙은 암릉을 조심스럽게 올라서면

       도봉산 일대를 한 눈에 조망할 수 있는 10여 미터의 갈라진 암릉위로 올라서게 된다.

       바위에 쌓인 눈을 미끄러지지 않게 다져 밟으면서 두 갈래로 갈라진 바위 끝에 까지 가서

       사진을 담았는데 올라오는 것보다 바위를 내려 가는 일이 더 어려웠다. 

 

 

        ▲둘로 갈라진 암봉에 조심스럽게 올라 서서 조망하는 포대일원

 

                                           

                                                  ▲공룡릿지길

 

 

                                           

                                                 ▲아프리카 초원에서 생활하는 꼬끼리는 이 겨울이 몹시도 춥겠다   

 

 

        ▲만장봉(좌측)과 연기봉

 

       ▲낭만길 안부에서 부터 시작된 사진은 모두 낭만길릿지와 오직 이곳에서만 볼 수 있는 풍경이다 

 

 

        ▲공룡길

 

       ▲낭만길 릿지

 

 

       겨우내 내려 쌓인 눈이

        거의 논지않고 그대로 경사지고 좁은 계곡에 쌓여 있어서 만장봉 안부로 오르는 길이 여간 힘든게 아니다.

 

        오늘 아침에 누군가가 한사람이 미끄러지기를 반복하며 힘들게 올라간 흔적만 보일뿐 그외 사람의 흔적 

        거의 보이지 않는 도봉산에서 유일하게 히말라야 산행을 흉내 낼 수 있는 곳이 아닐까 한다.

        계곡에 눈이 이렇게 많이 쌓여 있을 줄 예상을 하지 못했기에 스패츠도 챙겨오지 않아서

        무릎까지 푹푹빠지는 눈이 등산화 사이로 마구 들어와 양말이 젖는다.

 

 

                                     

                                              ▲배추흰나비길

 

 

 

 

       ▲자운봉과 연기봉

 

                                      

                                              ▲배추흰나비길

 

 

 

       급경사 눈길에 미끄러지고

       넘어지고는 하지만 이런 눈을 마음껏 밟을 수 있어서 좋다.

       기온은 차지만 이마에 땀방울이 맺히고...

 

         ▲저곳을 올라서면 드디어 만장봉 안부이다

 

        ▲에덴의 동산 뒤로 멀리 펼쳐져 보이는 북한산 연릉군

 

       ▲현재는 동면 중인 만장봉

 

      ▲북쪽 하늘과 달리 시내쪽은 개스가 짙게 끼었다

 

        ▲신선대와 자운봉

 

 

                                        

                                               ▲자운봉

                                        

                                                ▲연기봉

 

 

        ▲만장봉

 

       ▲폰으로 촬영한 만장

 

 

         ▲왼쪽의 책바위와 신선대

 

       ▲신선대와 자운봉

 

         ▲잠시 후 에덴의 동산으로 올라가려 했는데 저렇게 암릉 북사면에 눈이 쌓여 있어서...

 

        ▲책바위 뒤로 칼바위능선

 

       ▲엄청난 강추위에 신선대 정상에는 두어 명만 보일 뿐 주말인데도 아주 한산하다

 

        ▲매일 자연에게서 신세를 지는데 이렇게라도 고마운 마음을 전하고 가련다~♪♬

 

 

                                      

                                              ▲따뜻한 봄이 오면 배추흰나비들은 저 암릉을 기어 오르려나?

 

 

         ▲전망대에 올라

 

        ▲신선대 오름길의 오아시스

 

        ▲신선대 정상에서의 조망. 칼바위 능선 뒤로 펼쳐진 북한산 연릉

 

 

      ▲신선대 정상에서...손과 볼이 얼어서 떨어질듯 시렵기는 하지만 핸폰으로...

 

 

        ▲신선대 오아시스

 

        ▲마당바위에서 조망하는 우이암일대

 

        ▲나보고 제 집사가 되어 달라고 매달리는데 그 곤란한 문제다~ㅎ

 

     오늘 아침 기온은 엄청나게 추웠지만 정오가 지나면서 

       바람도 잦아들고 햇볕이 무척이나 따갑게 느껴져 마당바위 한켠에 앉아 간식을 먹으려는데

       또 산냥이들이 몰려온다. 그러나 서열 1위 산냥이의 횡포(?)에 모두 다 도망다니기 바쁜데

       어린 냥이 한마리가 앉아 있는 내 다리 사이로 들어와 발에 몸을 부비며 재롱을 떤다. 

 

      산냥이의 몸이라고는 할 수 없을 정도로 몸이 엄청나게 비대해진

      서열 1위 냥이를 내 가까이 오지 못하게 막으면서 다가온 어린 냥이에게 간식을... 

 

 

 

       ▲마당바위에서...

 

 

 

 

 

 

 

 

 

       일요일

        산행약속을 오늘(토)인 줄 혼자 착각을 하고

        도봉산역 약속 장소에 잘못 온 것이 오히려 전화위복이 되어 비록 추위속에서도 

        나름 즐거운 산행을 할 수 있어서 좋았다.

       

        대자연의 섭리는 어길 수 없어서

        얼어붙은 계곡의 얼음장 아래를 흐르는 물소리가 점차 커 가면

        갯버들가지 끝의 꽃망울도 따라서 부풀어 오를 것이다.

        그렇게 겨울은 자리를 내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