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山이 좋아서>/북한산

머루랑 2020. 1. 18. 12:59

       ▲백운대의 어린 냥이




                   그리움이란 이런 것

                   출렁이는 파도 속에서 사는 것

                   그러나 시간 속에 고향은 없는 것 


                   소망이란 이런 것

                   매일의 순간들이

                   영원과 나누는 진실한 대화 

                   그리고 산다는 것은 이런 것


                   모든 시간 중에서도 가장 고독한 순간이

                   어제 하루를 뚫고 솟아오를 때가지

                   다른 시간들과는 또 다른 미소를 띠고

                   영원 속에서 침묵하고 마는 것

 

               <그리움 이란/ 라이너 마리아 릴케>

 

 



 

      겨울겨울인데

       전혀 겨울 같지 않은 겨울,


       가벼운 마음으로 산행을 나섰다가

       뜻하지 않은 미끄러운 눈길을 만나 조금은 당황했던 북한산 백운대 산행.

       눈을 한 번도 밟아보지도 못하고 이 겨울을 보내주나 했는데

       생각지도 않은 선물에 감사하는 하루...






                                               ▲가는 계절이 아쉬워 흔적을 남겨보는  



 

      밤새

      자연이 빚어 놓은 보석들





       밑에서 바라다 보이는 산정에는

       전혀 눈들이 보이지 않아 가벼운 차림으로 백운대를 올라왔던 이들이 

       눈으로 얼어붙은 인수계곡길에서 많은 고생을 한다.





                                                 ▲백운산장 아래 계곡길은 완전 빙판이다   



       ▲건너편으로 멀리 수락산이 보인다







      ▲인적이 끊긴 백운문에서




      ▲멀리 스카이라인을 이루는 보현봉과 대남문








      ▲백운대 정상에서



      지난가을에

       어린 냥이의 형제들이 모두 넷이나 있었는데

       오늘은 어미와 달랑 둘 뿐이다. 








        늦은 점심을 컵라면과 빵, 육포를

        냥이 두 마리와 한 마리의 누렁이와 함께 나누어 먹으며

        바람이 불어오지 않는 백운대 바위 모퉁이에서 한참을 쉬다가 내려간다.

        어찌하여 이 험한 곳까지 올라와 살게 되었는지는

        내가 그 사연을 알 수는 없지만 부디 사는 날까지 아프지 말고

        건강하게 살아가기를 바랄 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