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없음

오빠47 2010. 12. 30. 08:05

 

 

 

&어느 도둑의 유언&



중병에 걸려 세상을 버리기 직전인 도둑이 있었다.
곁을 지키는 아내에게 유언을 남겼다.

“ 여보,평생 애만 먹였는데 이렇게 곁에 있어주어서 고맙소.
그래서 당신한테 주먹만한 루비 하나 남기고 가리다.“

이 말을 들은 아내가 대번에 “어디에 놔뒀지?”라며 물었다.

“아, 옆동네 강 회장 집 안방에 장롱이 있는데 거기 세 번째
  서랍에 들어있소.“

 


$천원과 만원의 차리$



천원짜리 지페와 만원짜리 지폐가 만났다.
“그동안 잘 지냈어?”
그러자 만원짜리가 대답했다.
‘응 카지노도 갔었고 유람선 여행도 하고,또 야구장도 갔었어.
넌 어땠어?“
그러자 천원짜리 왈
“나야 뭐,늘 그렇지...교회,성당,절,그리고교회...또,성당...”

 



*신세대 속담*



&못 올라갈 나무는 사다리 놓고 오르라.


&작은 고추는 맵지만 수입 고추는 더 맵다.


&버스 지나간 뒤 손 들면 백미러로 보고 서더라.


& 젊어서 고생 늙어서 신경통이다.


&예술은 지루하고 인생은 아쉽다.


&육군은 산에서 죽고 해군은 바다에서 죽고 공군은
하늘에서 죽는다.방위는 쪽팔려서 죽는다.


&호랑이한테 물려가도 죽지만 않으면 산다.


&윗물이 맑으면 세수하기 좋다.


&고생 끝에 병이든다.


&아는 길은 곧장 가라.


&서당개 삼년이면 보신탕감이다.


&길고 짧은  것은 대봐도 모르겠더라.


&분식집개 삼년이면 라면 끓인다.


&못 먹는 감,발로 으깨버려!!


&빈 가방이 요란하다.


&담임한테 빰 맞고 매점 아줌마한테 화풀이한다.


&재수 없는 놈은 뒤에앉아도 분필 맞는다.


&매점의 새우깡도 집어먹어야 맛이다.

 


&참고서 찾아주니 별책부록 내놓으라 한다.


&말대꾸가 길면 밟힌다.


&담배 놓고 l자도 모른다.


&내일은 담임이 서쪽에서 뜨겠다.


&지우개 가루 모아 태산.


&가는 휴지가 고아야 오는 휴지도 곱다.


&말 한마디에 천 대를 갚는다.


&체육복 잃고 사물함 고친다.


&샤프심 도둑이 참고서 도둑 된다.


&세 살 담배 여든 간다.

 


&&&&(펌)

 

 

 

 

 

 

 
//

출처 : 김해준의 부동산마당
글쓴이 : null 원글보기
메모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