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부일기

인삼을 사랑한 시골아낙네 사는이야기와 시골밥상

치과치료 중인 남편을 위한 노각 깍두기^^*

댓글 47

촌부일기/시골밥상

2017. 9. 8.

 

 

 

 

 

 

파란 하늘은

하루가 다르게 높아지고,

 

들녘에는

오곡백과가 무르익는,

 

가을!

 

계절의 가을은

이렇듯 아름답고 풍성한데~

 

우리네 인생의

가을은!

 

얼굴에 주름은

하루가 다르게 깊어지고,

 

쇠심줄도 거뜬하던

치아가 힘을 잃는,

 

슬.픈.계.절.ㅎ

 

2017년 9월 8일

시골아낙네의 촌부일기

 

 

 

 

 

 

 

텃밭에 오이, 애호박이

어느새 수명을 다해가네유.ㅎ

 

그나마~

윗밭에 심어 놓은 노각은,

 

장맛비 맞고 뒤늦게 넝쿨을 올리더니

커다란 노각을 주렁주렁^^

 

문제는...

 

한꺼번에 몽땅 달아놓고~

그만 끝! 이라는..ㅎ

 

해서~

그 노각 몽땅 따서,

 

치과 치료중인 남편을 위해!

 

부드러우면서도

아삭아삭 식감 좋은~!

 

노각 깍두기를 만들었어유.ㅎㅎ

 

 

 

 

만드는 방법은 완전 간단합니당^^

 

노각 깍두기 만들기

 

[재료] 노각 중간크기 2개, 부추 한 줌

마늘 중간크기 6~7쪽 정도

 

 

 

 

노각은 깍두기 모양으로

먹기 적당한 크기로 썰어 놓고~

 

부추도 취향대로 길이는 조절해서 썰어 놓구요.ㅎ

 

고춧가루는 그냥 넣어도 상관은 없지만,

 

물에 불려 사용하면

 김치 색감이 훨씬 좋답니다^^

 

 

 

썰어 놓은 노각에 소금(간수 빠진 천일염)

1큰술 넣어서 절여 놓고~!

 

 

 

 

30분 정도 있으면 충분히 절여지는 노각

 

물이 많은 것이 싫다면

조금 더 오래 절이셔도 되구요.ㅎ

 

절여진 노각은

바구니에 받쳐서 물기를 빼고,

 

각종 양념 다 넣고

설탕이나 슈가 취향대로 넣구요^^

 

무랑 다르게

노각은 단 맛이 있어서ㅎ

 

 

 

조물조물 버무리면 완성입니당ㅎ

 

좀 더 깊은 맛을 원하면

풀을 쑤어 넣고 만드시구요^^

 

 

 

 

껍질을 벗겨 만들어서~!

오이 깍두기 보다도 부드럽고~

 

아삭아삭 달큰하니~!

남편이 좋아하는 노각 깍두기.ㅎ

 

치아가 좋지 않은

 

어른들이나 아이들에게

추천합니다.ㅎㅎ

 

오늘 하루도 화이팅유~~^^*

사업자 정보 표시
촌부일기 | 이경희 | 충청북도 음성군 금왕읍 금일로 64번길 82 | 사업자 등록번호 : 303-12-33927 | TEL : 010-2562-1298 | Mail : chonboo1212@hanmail.net | 통신판매신고번호 : 제 2011-충북음성군-59 호호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