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부일기

인삼을 사랑한 시골아낙네 사는이야기와 시골밥상

26 2020년 05월

26

촌부일기/사는 이야기 어머님의 꽃

뻐! 꾹! 뻐! 꾹! 앞산 뻐꾸기 목청껏 노래 부르고~ 산도 들도 시골집 마당도 온갖 꽃들과 초록빛으로 눈부시게 빛나는 계절 오월! ^^* 20200526 시골 아낙네의 촌부 일기 ♡어머님의 꽃 이야기 평생을 지아비와 자식밖에 모르던 어머님. 텃밭이나 뒤꼍에도 예쁜 꽃보다는 먹거리 하나라도 더 심으셨던 어머님께서~ 유일하게 이뻐라 아끼셨던 꽃~ 그래서 우리는 작약을~ ♡어머님의 꽃♡ 이라 부른다^^* 이곳에 새로 터를 잡으면서 어머님의 작약을 옮겨왔답니다^^ 시골집 마당에 작약은 모두 그 자손들^^* ▽유난히 눈부시게 고운 하얀 백작약! 다른 작약은 번식력도 좋은데~ 요 녀석은... 처음 모습 그대로... 그나마도 이렇게 버텨주는 것이 그저 감사한 촌 아줌마^^ 올해부터는 씨를 받아 자손을 좀 늘려봐야겠..

02 2020년 05월

02

03 2020년 01월

03

13 2019년 11월

13

01 2019년 09월

01

22 2019년 08월

22

19 2019년 08월

19

14 2019년 08월

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