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학(東學) 수심정기(守心正氣) 수련회 <2편>

댓글 0

영성/동학 천도의 세계

2020. 2. 22.

동학(東學) 수심정기(守心正氣) 수련회

<2편>





특강: 전택원 박사



앞으로 남은 22년에 걸쳐 새로운 문명이 이 산하에서 전개될 것입니다. 이른바 사람을 죽이는 무기를

앞세우는 서양색 과학기술문명이 아니라 사람의 진실로 하여 사람을 살리는 도덕문명이 바로 그것입니다.

불가에 출가를 맹세하고 칼날로 머리를 깎을 때 산천초목이 운다는 말씀이 있습니다. 출가의 본래 의미는

진리로 나아가 인간세상에 헌신하는 뜻입니다. 사람이 태어나는 것이 바로 출가가 아니겠습니까. 일월성신

부모님과 산하가 아울러 뜬 눈으로 지켜보며 그 오롯한 생명의 길을 이루어나가기를 염원하지 않겠습니까.

여러분, 삼절三絶의 뜻을 다시 새겨보시지요. 왜 이 땅에서 성현께서는 목숨을 바쳐 진리를 증언하셨을까요.

그리하여 지금 인류가 진리의 문명시대로 진입하는 시대를 마주하고 있는 것이 아니겠습니까.



*이 강연과 관련하여 제가 쓴 글 두 편과 책 한권을 소개합니다. 하나는 심주(心柱), 다른 하나는 '궁궁(弓弓)'의

뜻을 새겨본 글입니다. 책은 『천년의 만남』입니다. 공부에 참고가 되면 다행이겠습니다.













남원 교룡산성
















수운 대신사께서 논학문 등을 집필하시며 은거하셨던 .은적암 터' 답사






일포 선생님의 <천명> 한 마당






본주문 행진





남원 시내 하경






수련 마지막 날의 아침 기도식











論學文 논학문


 

 夫天道者 如無形而有迹 地理者 如廣大而有方者也 故 天有九星 以應九州 地有八方 以應八卦而

有盈虛迭代之數 無動靜變易之理 陰陽相均 雖百千萬物 化出於其中 獨惟人 最靈者也

  

무릇 천도란 것은 형상이 없는 것 같으나 자취가 있고, 지리란 것은 넓은 것 같으나 방위가 있는 것이니라.

그러므로 한울에는 구성이 있어 땅의 구주와 응하였고 땅에는 팔방이 있어 팔괘와 응하였으니,

차고 비고 서로 갈아드는 수는 있으나 동하고 정하고 변하고 바뀌는 이치는 없느니라.

음과 양이 서로 고루어 비록 백천만물이 그 속에서 화해 나지마는 오직 사람이 가장 신령한 것이니라.


   
故 定三才之理 出五行之數 五行者何也 天爲五行之綱 地爲五行之質 人爲五行之氣 天地人三才之數 於斯可見矣 


그러므로 삼재의 이치를 정하고 오행의 수를 내었으니 오행이란 것은 무엇인가.

한울은 오행의 벼리가 되고 땅은 오행의 바탕이 되고

사람은 오행의 기운이 되었으니, 천·지·인 삼재의 수를 여기에서 볼 수 있느니라.


   
四時盛衰 風露霜雪 不失其時 不變其序 如露蒼生 莫知其端 或云 天主之恩 或云化工之迹 然而以恩言之

 惟爲不見之事 以工言之 亦爲難狀之言 何者 於古及今 其中未必者也 

   

사시성쇠와 풍로상설이 그 때를 잃지 아니하고 그 차례를 바꾸지 아니하되 여로창생은 그 까닭을 알지 못하여

어떤 이는 한울님의 은혜라 이르고 어떤 이는 조화의 자취라 이르나, 그러나 은혜라고 말할지라도

오직 보지 못한 일이요 조화의 자취라 말할지라도 또한 형상하기 어려운 말이라.

어찌하여 그런가. 옛적부터 지금까지 그 이치를 바로 살피지 못한 것이니라.


   
夫庚申之年 建巳之月 天下紛亂 民心淆薄 莫知所向之地 又有怪違之說 崩騰于世間 西洋之人 道成立德 及其造化 無事不成

功鬪干戈 無人在前 中國燒滅 豈可無脣亡之患耶 都緣無他 斯人 道稱西道 學稱天主 敎則聖敎 此非知天時而 受天命耶 

 

경신년 사월에 천하가 분란하고 민심이 효박하여 어찌할 바를 알지 못할 즈음에 또한 괴상하고 어긋나는 말이 있어 세간에

떠들썩하되, 「서양사람은 도성입덕하여 그 조화에 미치어 일을 이루지 못함이 없고 무기로 침공 함에 당할 사람이 없다 하니

중국이 소멸하면 어찌 가히 순망의 환이 없겠는가.」 「도무지 다른 연고가 아니라, 이 사람들은 도를 서도라 하고

학을 천주학이라 하고 교는 성교라 하니, 이것이 천시를 알고 천명을 받은 것이 아니겠는가


   
擧此一一不已故 吾亦悚然 只有恨生晩之際 身多戰寒 外有接靈之氣

 內有降話之敎 視之不見 聽之不聞 心尙怪訝 修心正氣而問曰 何爲若然也 


이를 일일이 들어 말할 수 없으므로 내 또한 두렵게 여겨 다만 늦게 태어난 것을 한탄할 즈음에, 몸이 몹시 떨리면서 밖으로

접령하는 기운이 있고 안으로 강화의 가르침이 있으되, 보였는데 보이지 아니하고 들렸는데 들리지 아니하므로 마음이

오히려 이상해져서 수심정기하고 묻기를 「어찌하여 이렇습니까.」


   
曰吾心卽汝心也 人何知之 知天地而無知鬼神 鬼神者吾也 及汝無窮無窮之道

 修而煉之 制其文敎人 正其法布德則 令汝長生 昭然于天下矣 

  

대답하시기를 「내 마음이 곧 네 마음이니라. 사람이 어찌 이를 알리오. 천지는 알아도 귀신은 모르니 귀신이라는 것도 나니라.

너는 무궁 무궁한 도에 이르렀으니 닦고 단련하여 그 글을 지어 사람을 가르치고 그 법을 바르게 하여 덕을 펴면

너로 하여금 장생하여 천하에 빛나게 하리라.」


  
吾亦幾至一歲 修而度之則 亦不無自然之理 故 一以作呪文 一以作降靈之法 一以作不忘之詞 次第道法 猶爲二十一字而已 

  

내 또한 거의 한 해를 닦고 헤아려 본즉, 또한 자연한 이치가 없지 아니하므로 한편으로 주문을 짓고 한편으로

강령의 법을 짓고 한편은 잊지 않는 글을 지으니, 절차와 도법이 오직 이십일 자로 될 따름이니라.


   
轉至辛酉 四方賢士 進我而問曰 今天靈降臨先生 何爲其然也 曰受其無往不復之理 曰然則何道以名之

曰天道也 曰與洋道無異者乎 曰洋學如斯而有異 如呪而無實 然而運則一也 道則同也 理則非也 

  

신유년에 이르러 사방에서 어진 선비들이 나에게 와서 묻기를

「지금 천령이 선생님께 강림하였다 하니 어찌된 일입니까.」대답하기를 「가고 돌아오지 아니함이 없는 이치를 받은 것이니라.」
묻기를 「그러면 무슨 도라고 이름 합니까.」대답하기를 「천도이니라.」묻기를 「양도와 다른 것이 없습니까.」

대답하기를 「양학은 우리 도와 같은 듯하나 다름이 있고 비는 것 같으나 실지가 없느니라.

그러나 운인 즉 하나요 도인 즉 같으나 이치인 즉 아니니라.」


  

曰何爲其然也 曰吾道無爲而化矣 守其心正其氣 率其性受其敎 化出於自然之中也 西人 言無次第 書無皂白而

頓無爲天主之端 只祝自爲身之謀 身無氣化之神 學無天主之敎 有形無迹 如思無呪 道近虛無 學非天主 豈可謂無異者乎 


묻기를 「어찌하여 그렇게 됩니까.」대답하기를 「우리 도는 무위이화라. 그 마음을 지키고 그 기운을 바르게 하고

한울님 성품을 거느리고 한울님의 가르침을 자연한 가운데 화해나는 것이요, 서양 사람은 말에 차례가 없고 글에 순서가 없으며

도무지 한울님을 위하는 단서가 없고 다만 제 몸만을 위하여 빌 따름이니라. 몸에는 기화지신이 없고 학에는 한울님의

가르 침이 없으니 형식은 있으나 자취가 없고 생각하는 것 같지만 주문이 없는지라, 도는 허무한데 가깝고

학은 한울님 위하는 것이 아니니, 어찌 다름이 없다고 하겠는가.」


   
曰同道言之則 名其西學也 曰不然 吾亦生於東受於東 道雖天道 學則東學 況地分東西 西何謂東 東何謂西

孔子生於魯風於鄒 鄒魯之風 傳遺於斯世 吾道受於斯布於斯 豈可謂以西名之者乎 

    

묻기를 「도가 같다고 말하면 서학이라고 이름합니까.」
대답하기를 「그렇지 아니하다. 내가 또한 동에서 나서 동에서 받았으니 도는 비록 천도나 학인 즉 동학이라. 하물며 땅이 동서로

 나뉘었으니 서를 어찌 동이라 이르며 동을 어찌 서라고 이르겠는가. 공자는 노나라에 나시어 추나라에 도를 폈기 때문에 추로의

풍화가 이 세상에 전해 온 것이어늘 우리 도는 이 땅에서 받아 이 땅에서 폈으니 어찌 가히 서라고 이름하겠 는가.」 



 曰呪文之意何也 曰 至爲天主之字故 以呪言之 今文有古文有 


묻기를 「주문의 뜻은 무엇입니까.」
대답하시기를 「지극히 한울님을 위하는 글이므로 주문이라 이르는 것이니, 지금 글에도 있고 옛 글에도 있느니라.」


   
曰降靈之文 何爲其然也 曰至者 極焉之爲至 氣者虛靈蒼蒼 無事不涉 無事不命 然而如形而難狀 如聞而難見

是亦渾元之一氣也 今至者 於斯入道 知其氣接者也 願爲者 請祝之意也 大降者 氣化之願也 

    

묻기를 「강령의 글은 어찌하여 그렇게 됩니까」 대답하기를
「지」라는 것은 지극한 것이요
「기」라는 것은 허령이 창창하여 일에 간섭하지 아니함이 없고 일에 명령하지 아니함이 없으나, 그러나 모양이 있는 것 같으나

형상하기 어렵고 들리는 듯하나 보기는 어려우니, 이것은 또한 혼원한 한 기운이요
「금지」라는 것은 도에 들어 처음으로 지기에 접함을 안다는 것이요
「원위」라는 것은 청하여 비는 뜻이요
「대강」이라는 것은 기화를 원하는 것이니라.


   
侍者 內有神靈 外有氣化 一世之人 各知不移者也 主者 稱其尊而與父母同事者也 造化者 無爲而化也 定者 合其德定其心也

 永世者 人之平生也 不忘者 存想之意也 萬事者 數之多也 知者 知其道而受其知也故 明明其德 念念不忘則 至化至氣 至於至聖 

     

「시」라는 것은 안에 신령이 있고 밖에 기화가 있어 온 세상 사람이 각각 알아서 옮기지 않는 것이요
「주」라는 것은 존칭해서 부모와 더불어 같이 섬긴다는 것이요
「조화」라는 것은 무위이화요
「정」이라는 것은 그 덕에 합하고 그 마음을 정한다는 것이요
「영세」라는 것은 사람의 평생이요
「불망」이라는 것은 생각을 보존한다는 뜻이요
「만사」라는 것은 수가 많은 것이요
「지」라는 것은 그 도를 알아서 그 지혜를 받는 것이니라.
그러므로 그 덕을 밝고 밝게 하여 늘 생각하며 잊지 아니하면 지극히 지기에 화하여 지극한 성인에 이르느니라.


   
曰天心卽人心則 何有善惡也 曰命其人 貴賤之殊 定其人 苦樂之理 然而君子之德 氣有正而心有定故

與天地合其德 小人之德 氣不正而心有移 故 與天地違其命 此非盛衰之理耶 

   

묻기를 「한울님 마음이 곧 사람의 마음이라면 어찌하여 선악이 있습니까.」
대답하기를 「그 사람의 귀천의 다름을 명하고 그 사람의 고락의 이치를 정했으나, 그러나 군자의 덕은 기운이 바르고 마음이

정해져 있으므로 천지와 더불어 그 덕에 합하고 소인의 덕은 기운이 바르지 못하고 마음이 옮기므로 천지와 더불어

그 명에 어기나니, 이것이 성쇠의 이치가 아니겠는가.」


   
曰一世之人 何不敬天主也 曰臨死號天 人之常情而命乃在天 天生萬民 古之聖人之所謂而

尙今彌留 然而 似然非然之間 未知詳然之故也 

    

묻기를 「온 세상 사람이 어찌하여 한울님을 공경치 아니합니까.」
대답하기를 「죽음에 임하여 한울님을 부르는 것은 사람의 상정이라. 목숨이 한울에 있음과 한울이 만민을 내었다는 것은

옛 성인의 하신 말씀으로서 지금까지 미루어 오는 것이나 그런 것 같기도 하고 그렇지 않은 것 같기도 하여

 자세한 것을 알지 못하기 때문이니라.」


   
曰毁道者何也 曰猶或可也 曰何以可也 曰吾道今不聞古不聞之事 今不比古不比之法也

修者如虛而有實 聞者如實而有虛也 

     

묻기를 「도를 훼방하는 자는 어째서입니까.」대답하기를 「혹 그럴 수도 있느니라.」
묻기를 「어찌하여 그렇습니까.」대답하기를 「우리 도는 지금도 듣지 못하고 옛적에도 듣지 못하던 일이요,

지금도 비교하지 못하고 옛적에도 비교하지 못하는 법이라.

닦는 사람은 헛된 것 같지만 실지가 있고, 듣기만 하는 사람은 실지가 있는 것 같지만 헛된 것이니라.」


   
曰反道而歸者何也 曰斯人者不足擧論也 曰胡不擧論也 曰敬而遠之 曰前何心而後何心也 曰草上之風也 曰然則 何以降靈也

曰不擇善惡也 曰無害無德耶 曰堯舜之世 民皆爲堯舜 斯世之運 與世同歸 有害有德 在於天主 不在於我也

一一究心則 害及其身 未詳知之 然而斯人享福 不可使聞於他人 非君之所問也 非我之所關也 

   

묻기를 「도를 배반하고 돌아가는 자는 어째서입니까.」 대답하기를 「이런 사람은 족히 거론하지 않느니라.」
묻기를 「어찌하여 거론하지 않습니까.」대답하기를 「공경 하되 멀리할 것이니라. 」
묻기를 「입도할 때 마음은 무슨 마음이었으며 도를 배반할 때의 마음은 무슨 마음입니까.」

대답하기를 「바람앞의 풀과 같은 것이니라.」묻기를 「그렇다면 어찌 강령이 됩니까」대답하기를

「한울님은 선악을 가리지 않기 때문이니라.」묻기를 「해도 없고 덕도 없습니까.」
대답하기를 「요순의 세상에는 백성이 다 요순같이 되었고 이 세상 운수는 세상과 같이 돌아가는지라 해가 되고 덕이 되는 것 은

한울님께 있는 것이요 나에게 있지 아니하니라. 낱낱이 마음속에 헤아려 본즉 해가 그 몸에 미칠는지는 자세히 알 수 없으나

이런 사람이 복을 누리리라는 것은 다른 사람에게 듣게 해서는 안되니, 그대가 물을 바도 아니요 내가 관여할 바도 아니니라. 」


   
嗚呼噫噫 諸君之問道 何若是明明也 雖我拙文 未及於精義正宗 然而矯其人 修其身 養其才 正其心 豈可有岐貳之端乎

凡天地無窮之數 道之無極之理 皆載此書 惟我諸君 敬受此書 以助聖德 於我比之則 怳若 甘受和白受采 吾今樂道

不勝欽歎故 論而言之 諭而示之 明而察之 不失玄機 

   

아! 참으로 감탄할 일이로다. 그대들의 도를 물음이 어찌 이같이 밝고 밝은가. 비록 나의 졸렬한 글이 정밀한 뜻과 바른 종지에

 미치지 못했을지라도, 그 사람을 바르게 하고 그 몸을 닦고 그 재주를 기르고 그 마음을 바르게 함에 어찌 두갈래 길이 있겠 는가.

무릇 천지의 궁한 수와 도의 무극한 이치가 다 이 글에 실려 있으니, 오직 그대들은 공경히 이 글을 받으라.

성스러운 덕을 돕기를 내게 비하면 황연히 단 것이 화청을 받고 흰 것이 채색을 받는 것 같으리니 내 지금 도를 즐거워하여

흠모하고 감탄함을 이기지 못하므로 논하여 말하고 효유하여 보이니 밝게 살피어 현기를 잃지 말지어다. 








Jeg Ser Deg Sote Lam - Susanne Lunde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