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변에 찾아온 가을

댓글 0

자연/산행·여행·풍경

2020. 10. 9.

늘상 새벽 4시 30분이면 산책에 나서곤 했던 황룡강변.

어둠 속 가로등 불빛 속에 간간히 피어나는 꽃들이 보이길래

정확한 개화 상태를 살피고자 환한 대낮에 다시 강변을 찾은 것.

 

가을꽃에 대한 아무런 홍보가 없었음에도 어떻게 들 알고 찾아왔는지

가족 단위의 적잖은 이들이 꽃 감상에 나선 모습을 볼 수 있었다.

모쪼록 아름다운 힐링이었으면....

 

 

 

 

 

 

 

 

 

 

 

 

 

 

 

 

 

 

 

 

 

 

 

 

 

 

 

 

 

 

 

 

 

 

 

 

 

 

 

 

 

 

 

 

 

 

 

 

 

 

 

 

 

 

 

 

 

 

 

 

 

 

 

 

 

 

 

 

 

 

 

 

 

 

 

 

 

 

 

 

 

 

 

지난 여름 끝자락 태풍과 폭우로 황룡강을 가로 지르는 3개의 가설교가 떠내려 가고

수중보 공사 현장을 비롯, 제반 시설물이 훼손되는 상당한 피해 가운데서도

황룡강변의 가을꽃들은 서서히 그 화려함을 더해가는 모습.

 

폭우 끝, 재빠른 꽃씨 파종 덕분에 그나마 이 정도의 꽃감상이 가능했을 터.

새벽 강변 산책 시 간간히 장성군의 수장과 군 관계자들의 모습을 볼 수 있었는데

모든 축제를 생략하고 강변 일대 피해 복구에 진력한 행정가들의 노고에 찬사를 보내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