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이 그린 아름다운 세상

빛이 머문 그 찰나의 아름다운 순간을 찾아서..._%@*_

마음 머물다

댓글 18

문과 창

2020. 9. 24.

 

번뇌의 마음.    한가로이 머문 곳.