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이 그린 아름다운 세상

빛이 머문 그 찰나의 아름다운 순간을 찾아서..._%@*_

잠깐 사이

댓글 20

감성

2020. 8. 22.

 

만남은 길지라도...    헤어짐은 잠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