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이야기

빈들 2009. 2. 3. 18:07

강정 만들기(사과강정,보리강정,쌀강정,콩강정,깨강정,깨말이강정..)

 

 어린 시절에는 설날이 다가오면 온 가족이 둘러 앉자 강정을 만들었지요

 추운 겨울 날 동네 양지바른 곳에  뻥튀기 아저씨가 찾아오면 꼬마들은 쌀,보리,옥수수,콩,떡말린것등

 다양한 튀길꺼리를 가지고 와서 자기 차례만을 기다리다 뻥~하는 소리에 모두가 즐거워 하던 시절이

 생각납니다.

 그 시절 간식 꺼리로 많이 애용하던 뻥튀기가 요즘에는 어르신들의 향수어린 간식이고 최근에는 다이

 어트 하시는 분들이 즐겨먹는 식품이 되어 갑니다.

 강정을 만들기 위해서는 보통 사카린같은 것은 안 넣고 튀기는데 요술이라도 부리듯 한 됫박의 쌀이

 한 포대로 바뀌는 모습이 아주 신기 합니다. 콩,보리쌀,쌀을 튀겼는데 한 뒷박에 4000원씩 하더군요

 

 강정이나 튀밥은 겨울이 제철인데 여름에는 습기에 약하여 눅눅해 맛이 없고 더구나 조청으로 버므리

 는 강정은 차가운 겨울에 좋은 먹거리지요.

 장독대의 커다란 단지에 넣어 놓으면 눈싸움 하고 뛰어 놀다가 가끔 들어와 강정을 꺼내먹던 추억의

 과자인 강정을 다양하게 만들어봤습니다 ^^

                                     (봄날짐요리 2009.2.3일 강정만들기 참조)

 

 

                         깊은 후라이팬에 조청을 넣고 유기농 흙설탕을  가미 합니다(7:3)

 

 

                 보글보글 끓으면 사과를(건조사과)넣고 잘 저어서  튀밥을 골고루 입힙니다

 

 

                                                     그 이름 사과강정

 

 

                                  백련초 가루를 튀밥에 섞어서 붉은색도 내 봤어요

 

 

 같은 방법으로 조청을 끓이는데 포도씨유 반스픈 정도를 첨가하여 튀밥을 넣고 잘 버므려 준비된사각

 틀(바닦에 식용유를 발라놓음)에 넣고 밀대로 잘 밀어 줍니다

          (끓는 조청에 튀밥을 넣고는 빨리 버므리고 꺼내야지 늦으면 색이 변합니다)

 

 

                                 씨를 빼서 모양을 낸 대추를 올려놓기고 하고 호박씨도..

                                 

 

                                                         모양을 내 봤어요

 

 

                                                        검정콩도 넣어 보고

 

 

                            잘 밀어서 칼이나 컷트기로 보기좋고 먹기좋게 자릅니다

 

 

                                                        보리강정

 

 

                     참깨와 견과류(호박씨,아몬드,해바라기씨)를 넣고 잘 섞어요

 

 

               얇게 골고루 펼쳐놓고 대추를 토핑하여 먹기 좋은 크기로 자르면 완성

 

 

                                                              깨강정

 

 

      참깨와 검정깨를 사용했는데 참깨를 먼저 얇게 펴고 검정깨를 올려놓아 잘 펼칩니다

 

 

 위 사진과 같이 김밥 모양으로 말아서 사각 모양을 만들어 놨다가 굳어갈 즈음에 잘 드는 칼로 썰어 놓

 으면 모양도 좋고 보기도 좋습니다

 

 

                                                        깨말이 강정

 

 

                                        콩도 같은 방법으로 밀어서 자르면 콩강정

 

 

                                                       호두 콩강정

 

 

                                                백련초 가루로 만든 강정

 

 

                                              보리강정,쌀강정

 

 

 퇴근하여 가정 만들기를 모두 마치니 12시가 넘어가고,칼로 자르다 보니 손바닦은 아프지

 만 설날 선물이 준비가 됐네요                          

 

 

                                 분홍 보자기에 잘 싸서 시골 부모님 선물로 가져 갑니다 ^^

 

                                          즐거운 설날 보네세요 ^^

 

                                                  ㅡ 봄 날 ㅡ

출처 : 아름다운봄날
글쓴이 : 봄날 원글보기
메모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