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고싶은 이야기/이춘모가 보는 세상 이야기

장복산 2013. 11. 15. 15:05

 

 

가을이 되면 푸른 나무잎은 붉은 색으로 물이듭니다. 붉게 물든 낙엽은 그 수명을 다하고 땅으로 떨어지는 것이 자연의 이치입니다. 누구도 지는 낙업을 막을 수 없습니다. 가는 세월을 막을 수 없는 것 같이 자연을 거슬러 인간이 할 수 있는 일은 아무 것도 없습니다. 최근 필리핀 중부를 강타한 초대형 태풍 하이옌으로 인한 사망자 수가 4천400명을 훌쩍 넘어선다는 뉴스를 들었습니다. 이런 슈퍼태풍도 결국은 사람들이 원인을 자초한 것이 맞습니다.

 

지구 온난화현상으로 "북서태평양의 해수 온도가 29도로 평균온도보다 1도나 더 높아진 것 때문"에 필리핀에 대 재앙과 같은 슈퍼태풍이 발생했다는 전문가들의 예측인데요. 이는 지구온난화로 인한 지구의 진통이 다양한 모습으로 나타나는 것 같아 안타까울 뿐입니다. 인간의 욕심이 잉태한 결과 입니다. 인간은 단 70kg의 사람을 움직이기 위해서 무려 1ton이 넘는 쇠덩어리를 같이 움직이는 것을 과학이라고 합니다. 비행기는 하늘을 날라가기 위해서 사람들이 사는 머리위에 기름을 퍼 부으며 날라다니기도 합니다.

 

 

 

지난 주말에는 오래만에 진해로 내려가서 아내와 같이 아침 산책을 했습니다. 우리 내외가 아침이면 산책을 하는 진해 내수면연구소는 어제 밤에 비가 내리고 낙옆이 우수수 떨어저 있습니다. 이렇게 나무는 자신이 겨울을 나며 살아갈 최소한의 욕심만 남기고 모두를 땅위에 내려 놓습니다. 사람들도 이렇게 일년에 한번은 자신의 욕심을 모두 내려 놓고 다시 시작하는 방법은 없을까? 하는 생각을 합니다. 어쩌면 한 없는 인간의 욕심은 자신이 살아갈 방법조차 잃어 버리고 있는지도 모릅니다. 

 

내수면 연구소 산책길에 땅위를 붉게 물들인 낙옆을 보며 한도 끝도 없는 인간의 욕심은 과학이라는 힘으로 자신을 품고 있는 자연마저 거스르고 있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산책길에서 본 땅위에 떨어진 낙옆들은 오히려 나무에 있을 때 보다도 더 아름답게 가슴을 적시고 있습니다. 땅위에 풍성하고 여유있게 내려 앉은 낙옆들을 보면서 요즘 우리가 사는 세상이 너무도 갑갑하다는 생각을 합니다.

 

 

요즘 대한민국을 뒤 흔드는 정국도 갑갑하기는 마찬가지 입니다. 사람은 누구나 각기 다른 생각과 판단으로 세상을 살아가기 마련입니다. 그러나 요즘 돌아 가는 정국은 평범한 사람들의 상식을 초월하는 문제들만 난무합니다. 같은 문제를 가지고 서로 바라보는 시각이 달라도 너무 다르다는 문제가 있습니다. 좌와 우가 다르고 여와 야가 다르다고 하지만 최근의 정치상황은 도대체 상대를 인정조차 하지 않으려는 싹쓰리 정치를 하려는 것 같은 생각입니다. 

 

NLL이니 국정원과 국가기관의 대선개입 의혹이니 하는 일들을 바라보는 정치하는 사람들의 시각은 욕심으로 가득찬 것 같습니다. 절대로 상대를 인정하려는 여유는 어디에도 없습니다. 더욱 화가 나는 일들은 텔레비젼에 나와서 토론을 하는 정치평론가들 마저 극과 극으로 편이 갈린다는 사실입니다. 평범한 국민들은 어느 말이 진실인지 분간조차 하기가 어렵습니다. 이번 가을이 가기전에 정치하는 사람들이 지는 낙옆을 보고 인생을 배웠으면 좋겠습니다. 낙옆이 지는 것이 자연의 이치라는 사실을 알았으면 좋겠습니다.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좋은글 잘보고 갑니다. 자주 들를께요

저희 블로그에도 방문해 주시면 감사해요.
선생님의 철학이 참 좋습니다.
역시 세월의 무게는 연륜이 쌓여야 느끼는가 봅니다.
좋은글 마음에 새기고갑니다.
항상 칭찬을 아끼지 않으시는 선생님께 감사드립니다.
선생님의 삶의 흔적을 우리 모두가 존경하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안녕하세요

 
 
 

하고싶은 이야기/이춘모가 보는 세상 이야기

장복산 2011. 11. 30. 14:52

오늘 아침 산책 길에 마지막 단풍으로 물든 진해 내수면연구소 생태공원이 너무 아름다워 계속 카메라 셔터를 누르고 있었습니다.  단풍으로 물든 나무사이로 보이는 호수위에 흐르는 잔잔한 물결들이 더욱 가을의 정취를 느끼게 합니다. 

 

가까운 지역에 사시는 분들은 하루 정도 시간을 내서 들려 보시기 바랍니다. 이제 더 추운바람이 불면 마지막남은 저 붉은 잎새들은 떨어지고 말겠지요. 그리고 또 한 해가 지나고 우리는 나이를 한 살 더 세게 됩니다. 진해 내수면연구소 생태공원에 어김없이 찾아 온 가을 단풍을 보면서 오늘도 세월이 흘러 간다는 생각을 합니다.

 

진해 내수면연구소 생태공원에 살포시 내려 앉은 단풍의 화려한 자태를 두고 발길 돌리기가 아쉽습니다.

 

 

                                         <아내도 가을에 취해서 자리를 뜨기가 아쉬운 모양입니다.>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내일 가도 남아있겠지요?
비가와서.~!! ㅎㅎㅎ
저도 몇년 전 갔다 왔는데... 아직도 단풍이 남아 있네요. .
예.~ 선생님 진해는 아직 단풍이 있습니다.
사진만으로는 어디가 어딘지 잘 모르겠네요.
어느 저수지같기도하고...
진해구청뒷편 돌아올라가면 저수지하나있던데 거기 맞죠?
단풍이 지깁니다^^

참... 사모님이신가요??? 앉아계신분이...
장복터널 나와서 시민회관 아래 진해내수면 연구소라니까여.~!! ㅎㅎㅎ 울 마님 마자여...

 
 
 

여행 그리고 이야기/여행이 남긴 사진들

장복산 2010. 11. 14. 13:37

진해 내수면 연구소 저수지 수면위에 사푼하게 내려 앉은 가을 단풍이 유난하게 아름답다.

지난 토요일 아침 산책길에 작정하고 카메라를 메고 나가서 곱게 내려 앉은 가을 단풍의 아름다움에 취해 저수지를 제법 여러바퀴 돌고 또 돌면서 카메라를 드려대고 있었다.

아름다운 단풍에 취해서 촬영을 할 때는 느끼지 못하던 피로가 몰려 오면서 토요일 내내 엄살을 피우며 하루 종일 쉬고 말았다.

저 화려한 단풍이 지고 나면 아마도 나는 내 인생의 또 한 해를 마무리 하고 있을 것이다. 그리고 다시 꽃피는 새봄을 기다리며 어느 양지바른 골목을 서성이고 있을 자신을 생각 해 본다. 어쩌면 사람들은 누구나 이렇게 인생을 살고 있을 것이다.

 

 

 

 

 

 

 

 

 

 

 

 

 

 

 

 

 

 

 

 

 

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

 

 

 

 

 

 

 

 

 

 

 

 

 

 

 

 

 

 

사업자 정보 표시
| | | 사업자 등록번호 : -- | TEL : -- | 사이버몰의 이용약관 바로가기
지깁니다요 ㅎㅎ
임마님 오래만이군여.~ 요즘도 왕성한 님의 열정을 보고 있습니다.
여기는 정말 제대로 단풍이 들었네요...
우와~
아마... 얼마 오래 가지 못하고 저 아름다운 모습들도 땅으로 떨어지겠지요. 즐겁게 감상하시기 바랍니다.
아~~보고싶은곳 붉은옷으로 갈아입었네요 한달음에 달려가고 싶지만 너무 먼길이라 27일 행사가 있어 내려갈 일이 있어 내수면 붉은 가을을 놓치고 말았습니다 이렇게라도 찾아와 행복을 느낍니다
아마도 11월 27일 이라면 단풍을 보실 수 있을지 모릅니다. 진해는 워낙 겨울도 쉽게 오지 못하는 곳이라 단풍도 그렇게 쉽게 가지는 않을 듯 합니다. 27일 내려 오시면 꼭.~ 한번 들려 보시고 가시기 바랍니다.